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레드불

‘레전드 원딜’ 김혁규가 스카이다이빙을 하다

오랜 꿈이였던 스카이다이빙을 드디어 하게 된 데프트 선수

33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 원딜의 레전드 ‘김혁규’

레드불을 들고 '강림'한 김혁규 선수

출처레드불

‘Deft’ 김혁규(23) 선수는 ‘리그 오브 레전드’ 선수 가운데 최고의 원거리 딜러입니다. 한국 ‘리그 오브 레전드’ 역사를 얘기할 때 김혁규 선수를 빼놓고서 이야기하는 것은 아예 불가능합니다. 


김혁규 선수는 많은 원거리 딜러 유저들이 닮고 싶어 하는 선수입니다. 그는 강력한 라인전 능력과 엄청난 피지컬을 가진 대체 불가한 ‘원딜’이기 때문입니다. 김 선수는 상대 선수의 스킬을 재빠른 무빙으로 피해버리며, 엄청난 딜링을 합니다. 그의 별명은 ‘딜링머신’입니다.



완성체 원딜의 등장


김혁규 선수가 ‘프로게이머’로서 첫 발을 내딛은 시기는 2013년입니다. 그는 삼성 갤럭시 블루에서 선수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데뷔 당시에도 엄청난 피지컬로 시선을 모았지만, 덜 완성된 않은 약한 라인전이 단점으로 뽑히기도 했습니다.

진지한 김혁규 선수

출처레드불

김혁규 선수는 2014년 11월 한국을 떠나 중국 ‘에드워드 게이밍’(EDG)과 계약을 맺습니다. 중국 리그에 진출한 김 선수는 미친 듯한 기량을 선보입니다. 그는 중국에서 데마시아 컵 우승 3회, 정규 시즌 우승 2회, 준우승 1회를 차지합니다. 중국 진출 이후에는 그나마 약점이었던 라인전이 눈에 띄게 나아집니다. 약점이 거의 없는 완성형 선수가 된 것이죠. 


중국에서 ‘각성’한 김혁규 선수는 2016년 시즌이 끝나자마자 다시 한국으로 돌아옵니다. 김 선수는 KT 롤스터에 약 2년간 머뭅니다. 그는 KT 롤스터에서 ‘롤챔스 코리아 우승’을 차지합니다. 

집중한 김혁규 선수

출처플리커, Kenzi

  김혁규 선수는 이미 명실상부한 ‘에이스’였습니다. 그에게는 채워지지 않은 욕구가 있었습니다. 당시 데뷔한 지 7년 차였던 김 선수는 리더 역할을 해서 강한 팀을 이끌어가고 싶었습니다. 그는 지난 2018년 KT 롤스터를 떠나서 ‘드래곤 X’(DRX)를 선택합니다. 


드래곤 X는 LCK 선수 가운데 어린 선수들이 모여 있는 젊은 팀입니다. 김 선수는 드래곤 X 선수들이 어린 편이라서 자신도 경쟁적으로 게임을 할 수 있을 거로 기대했다고 말했습니다.


중국을 비롯한 많은 해외팀에서 김혁규 선수에게 러브콜을 보냈습니다. 김 선수는 드래곤 X에 머물기를 선택합니다. 아직 드래곤 X에서 해야 할 일이 많다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 DRX와 재계약을 하다


김혁규 선수는 지난해 11월 18일 드래곤 X와 재계약을 맺습니다. 드래곤 X는 이를 계기로 김 선수를 중심으로 팀을 개편합니다.

동료들과 행복한 시간

출처드래곤 X 페이스북

드래곤 X는 김혁규 선수와 ‘LoL 월드 챔피언십’ 우승이라는 단 하나의 목표를 위해 같은 배를 타기로 한 거죠. 특히, 7년이 넘는 선수 생활 동안 최고의 기량을 유지하는 선수는 많지 않습니다. 경험과 마음가짐 측면에서 김혁규 선수는 최고의 e스포츠 선수라고 할 수 있습니다. 


김혁규 선수는 드래곤 X와의 재계약을 두고 “제 목표는 항상 LoL 월드챔피언십 우승이었고, DRX와 뜻을 함께하는 것이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최고의 선택이라고 확신했다”고 말했습니다.



◆ 김혁규의 새로운 각오


김혁규 선수의 별명은 ‘알파카’입니다. 낙타과의 포유류 ‘알파카’를 닮은 귀여운 외모 덕분이죠. 순해 보이는 외모와 달리 김 선수는 승부욕이 넘치는 성격입니다.


김혁규 선수가 ‘LoL 월드 챔피언십’ 우승이라는 목표를 위해 스카이다이빙에 도전했습니다. 김 선수는 레드불과의 인터뷰에서 “작년에 저랑 팀 모두 어려운 일이 많았다. 하지만 배울 것도 많았다”며 지난해를 되돌아 봤습니다. 이어 “드래곤 X 팀에서 이루고 싶은 게 많다. 팀에 대한 신뢰도 있어서 재계약을 했다”고 말했습니다.

데프트, 하늘을 날다!

김혁규 선수가 오랜 버킷리스트였던 스카이다이빙을 드디어 하게 됐습니다. 그는 2020년의 목표로 ‘롤드컵 우승’을 꼽았습니다.

그 각오를 다짐하기 위해서 김혁규 선수는 스카이다이빙을 했습니다. 사실 스카이다이빙은 프로게이머로서의 목표 말고도 김 선수의 오랜 꿈이었습니다. 김 선수는 “스카이다이빙을 해내면 무엇을 해도 무서울 게 없을 거 같았다”고 했습니다.

(씨익)

출처레드불

김혁규 선수는 ‘2020년의 새 도전’을 목표로 엄청난 높이의 하늘에서 뛰어내렸습니다. 김 선수는 “이걸 계기로 다른 무엇도 다 해낼 수 있다는 힘을 얻었다. 다음 시즌에는 롤드컵 우승이라는 꿈을 이룰 수 있을 거 같다”고 했습니다. 레드불도 김혁규 선수의 도전을 응원합니다. 

작성자 정보

레드불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