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땅집고

1층에 암석이 떡…80년된 집 리모델링해 새 집처럼

39,82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전 세계를 무대로 활동하는 건축가들이 짓는 집은 어떤 모습일까. 일본 협소주택이나 미국 주택은 TV나 영화를 통해 종종 소개되지만 그 의도와 철학적 의미를 알기는 쉽지 않다. 땅집고는 월간 건축문화와 함께 세계적인 건축가들이 지은 주택을 소개한다.

[세계의 주택] 암석을 보존해 지은 4층 주택 '지엔알 하우스(GNR House)'

[땅집고] 암석을 보존해 지은 '지엔알 하우스(GNR House)'.

출처/ⓒ Aldo Amoretti

[땅집고] 지엔알 아파트먼트(GNR Apartment)는 1960년대 지어진 집을 리모델링한 것으로 4층 3가구다. 이 집은 내부와 외부 모두 콘크리트로 마감했다. 벽면은 거칠게 마감한 반면 바닥은 광택 콘크리트로 마감했다.


◆ 건축개요


[땅집고] 지엔알 하우스(GNR House) 다이어그램.

출처/ⓒArchisbang

건축가 : 아키스뱅(Archisbang)

위치 : 이탈리아 투린 이브레아

연면적 : 450㎡

준공 : 2019년 12월

대표건축가 : 실비아 미누톨로(Silvia Minutolo), 마르코 지아이 비아(Marco Giai Via), 알베르토 페리노(Alberto Perino)

사진작가 : 알도 아모레티(Aldo Amoretti)


◆건축가가 이 집을 지은 의도는…


이 집은 자연적으로 형성된 암석 한가운데 지어졌다. 건축주는 이 암석의 형태를 보존하면서 집이 지어지길 원했다. 암석이 집 안까지 침투해 있는 것처럼 보이는데 집 내부 모든 층에서 이 바위를 바라볼 수 있도록 일부 바닥면을 개방했다. 암석을 살려 집을 짓는 바람에 공용 휴식공간이 맨 윗층인 4층에 배치됐다는 점도 특징이다.


[땅집고] 1층에 암석을 보존해 집을 지었다.

출처/ⓒ Aldo Amoretti

■ 암석을 보존해 지은 집


암석 때문에 1층 공간이 협소해져 1층은 차고, 세탁실 같은 생활 보조 공간으로 쓰인다. 거주자들이 생활하는 거실, 주방, 침실 등 주요 공간은 2층과 3층에 배치돼 있다.


[땅집고] 3층 거실.

출처/ⓒ Aldo Amoretti

[땅집고] 2층 주방.

출처/ⓒ Aldo Amoretti

건축주는 이 집의 주요 생활공간이 2, 3층에 있다는 점을 고려해 2, 3층에도 외부 출입문과 계단을 설치했다.

[땅집고] 2, 3층에도 외부 출입구와 계단을 설치했다.

출처/ⓒ Aldo Amoretti

■ 공용공간이 마련된 옥상


맨꼭대기 층인 4층은 기존 지붕이었던 공간을 옥상으로 개조했다. 이 공간은 3가구가 함께 공유하는 휴식 공간으로 수영장이 있다.


[땅집고] 4층 옥상.

출처/ⓒ Aldo Amoretti

이 집은 북쪽이 숲으로 둘러싸여 있어 알프스와 이브레아의 전망을 즐길 수 있다. 

[땅집고] 주택 북쪽에 숲이 있다.

출처/ⓒ Aldo Amoretti

글= 최지희 월간 건축문화 기자

작성자 정보

땅집고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