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땅집고

땅에 푹 파묻혀 지붕만 보이는 1층 같은 2층 주택

27,69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전 세계를 무대로 활동하는 건축가들이 짓는 집은 어떤 모습일까. 일본 협소주택이나 미국 주택은 TV나 영화를 통해 종종 소개되지만 그 의도와 철학적 의미를 알기는 쉽지 않다. 땅집고는 월간 건축문화와 함께 세계적인 건축가들이 지은 주택을 소개한다.


[세계의 주택] 경사지에 파묻힌 ‘베스키디 주말주택’(Weekend House in Beskydy)

[땅집고] 경사지에 반쯤 파묻힌 '베스키디 주말주택(Weekend House in Beskydy)'. /ⓒBoysPlayNice

[땅집고] 모라비안 실레시아 베스키디(Moravian-Silesian Beskydy)는 폴란드, 체코, 슬로바키아, 우크라이나 4개 국가에 걸쳐 있는 산맥이다. 베스키디 산맥 남부에 2층 주택 ‘베스키디 주말주택(Weekend House in Beskydy)’이 있다. 이 집은 건축주가 주말마다 별장으로 사용해 주말주택이란 이름을 붙였다.


◆건축 개요

[땅집고] 베스키디 주말주택 단면도. /ⓒPavel Mi?ek Architects

건축가 : 파벨 미첵 아키텍츠(Pavel Míček Architects)

위치 : 체코, 베스키디

건축면적 : 154㎡

연면적 : 185㎡

규모 : 지상 2층

준공 : 2019년

대표건축가 : 파블 미첵(Pavel Míček)

사진작가 : 보이즈플레이나이스(BoysPlayNice)



◆건축주가 이 집을 지은 의도는…


건축주는 복잡한 도심을 벗어나 산 속에서 편안하게 휴식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고 싶었다. 그래서 이 집은 주변에 다른 건물이 거의 없는 산악 지역에 자리잡았다. 평평한 땅을 찾기 어려워 경사지에 집을 지었다. 이런 이유로 1층 절반은 땅에 묻혔고, 별다른 방해 없이 산 속 경치를 감상할 수 있다.

[땅집고] 산악에 자리잡은 베스키디 주말주택. 멀리서 보면 지붕만 보인다. /ⓒBoysPlayNice

이 집은 외관을 콘크리트로 마감했다. 지붕은 ‘ㅅ’자 모양의 박공이다. 지붕 내부가 2층 생활 공간이다. 다소 차가운 느낌을 주는 외관과 달리 내부는 목재로 마감해 아늑한 느낌이다.

[땅집고] 지붕은 'ㅅ'자 형태 박공이다. /ⓒBoysPlayNice

■ 경사지에 반쯤 파묻힌 집


이 집은 한쪽 면이 땅에 파묻혀 있어 밖에서 집 내부를 들여다 보기 어렵다. 1층도 사생활 보호가 가능해 개인 공간인 침실을 배치했다. 2층에는 공용공간인 거실, 주방 등을 들였다.

[땅집고] 경사지에 파묻혀 외부에서는 집안을 잘 볼 수 없다. /ⓒBoysPlayNice

이 집은 1·2층 모두 외부로 나갈 수 있는 출입문을 달았다. 통상 공용공간과 이어지는 공간에 출입문이 있는데 이 집은 2층을 공용공간으로 사용하기 때문에 2층에도 출입문을 만들었다.

[땅집고] 2층 출입문. /ⓒBoysPlayNice[땅집고] 하늘에서 내려다본 지붕. 콘크리트로 마감했다. /ⓒBoysPlayNice

■ 차가운 외관…아늑한 내부


이 집 지붕은 콘크리트로 마감해 차가운 느낌을 준다.

[땅집고] 하늘에서 내려다본 지붕. 콘크리트로 마감했다. /ⓒBoysPlayNice

실내 공간은 대부분 목재로 마감했다. 

[땅집고] 2층 내부는 목재로 마감했다. /ⓒBoysPlayNice

[땅집고] 1층 침실. /ⓒBoysPlayNice

글= 최지희 월간 건축문화 기자

작성자 정보

땅집고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