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땅집고

거실서도, 방에서도…'호수뷰' 사방에서 즐기는 주택

47,75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세계의 주택] 사방에서 호수를 조망할 수 있는 ‘카사 미(CASA MI)’


[땅집고] 두 개의 직육면체를 엇갈리게 쌓은 듯한 '카사 미(CASA MI)'.

출처ⓒValentin Jeck

스위스 취리히 호숫가에 지하 1층~지상 2층 주택 ‘카사 미(CASA MI)’가 있다. 이 집은 공간 구성이 독특하다. 두 개의 직육면체가 엇갈리게 쌓인 모양으로 지어졌다. 이 때문에 1층 바로 위에 2층 실내공간과 이어지는 테라스가 생겼다. 주택 내·외관을 흰색 페인트로 마감해 세련된 분위기를 강조했다.


◆건축 개요

[땅집고] '카사 미(CASA MI)' 단면도.

출처ⓒRuben Daluz, Juan Gonzalez

건축사무소: 달루즈 곤잘레스 아키텍튼(DALUZ GONZALEZ ARCHITEKTEN)

위치: 스위스 취리히

대지면적: 950㎡

연면적: 680㎡

건축면적: 352㎡

규모: 지하 1층~지상 2층

대표건축가: 루벤 달루즈(Rubén Daluz), 후안 곤잘레스(Juan González)

사진작가: 발렌틴 젝(Valentin Jeck)


◆건축가가 이 집을 지은 의도는…


건축가는 사방에서 호수를 조망할 수 있도록 이 집을 설계했다. 지하층과 계단 옆에 창을 냈다. 공용 공간인 거실 전면에는 통유리창을 달았다. 실외 공간 역시 주변 경관을 감상하는 데 최적화할 수 있도록 했다. 1층에는 인피니티 풀이, 2층에는 테라스가 있어 호수를 조망할 수 있다.


실내 어디서도 바깥 경치 볼 수 있어


1층 거실에는 통창을 달아 가족과 함께 시간을 보내며 24시간, 사계절 내내 호수를 막힘없이 감상할 수 있다.


[땅집고]1층 거실. 통창으로 호수가 한눈에 들어온다.

출처ⓒValentin Jeck

개인 시간을 보낼 때도 바깥 풍경을 감상할 수 있도록 작업실에 통창을 달았다. 계단 옆 공간에도 삼각형 모양 창을 달았다.


[땅집고] 작업실.

출처ⓒValentin Jeck

[땅집고] 계단 옆에도 창을 냈다.

출처ⓒValentin Jeck

■ 실외 휴식 공간에도 확보한 조망권


건물 남동쪽 실외 공간에는 인피니티 풀을 배치했다. 수영장에는 시야를 가리는 방해물이 없어 호수를 눈앞에서 조망할 수 있다.

[땅집고] 야외 인피니티 풀.

출처ⓒValentin Jeck

건물 2층 실내공간과 이어지는 테라스에서도 가족들과 담소를 나누며 바깥 경치를 감상할 수 있다.


[땅집고] 2층을 엇갈린 모양으로 배치해 테라스 공간이 생겼다.

출처ⓒValentin Jeck

작성자 정보

땅집고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