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땅집고

휴양지에서 재택근무…'달콤한 상상' 현실로 옮긴 집

34,22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전 세계를 무대로 활동하는 건축가들이 짓는 집은 어떤 모습일까. 일본 협소주택이나 미국 주택은 TV나 영화를 통해 종종 소개되지만 그 의도와 철학적 의미를 알기는 쉽지 않다. 땅집고는 월간 건축문화와 함께 세계적인 건축가들이 지은 주택을 소개한다.


[세계의 주택] 재택 근무에 특화한 휴양지 주택 ‘유하우스(U house)’

[땅집고] 재택근무에 특화한 휴양형 주택 '유하우스(U house)'. /ⓒIbrahim Ozbunar

터키의 아름다운 휴양지로 손꼽히는 울라(Urla)에 2개 동으로 이뤄진 주택 ‘유하우스(U-house)’가 있다. 이 집은 노출 콘크리트와 집 주변 돌을 사용해 외관을 마감했다. 노출 콘크리트가 다소 거친 느낌을 주지만 외관 덕분에 나무가 많은 초원 한가운데 자리잡은 이 집이 주변 환경과 잘 어울린다.

[땅집고] 이 집은 초원 한가운데에 있다. /ⓒIbrahim Ozbunar

◆ 건축개요

[땅집고] '유하우스(U house)' 단면도. /ⓒURAStudio

건축사무소 : 유라스튜디오(URAStudio)

위치 : 터키 울라

대지면적 : 1194㎡

건축면적 : 160㎡

준공 : 2020년

대표건축가 : 에밀 유라스(Emir Uras)

사진작가 : 이브라힘 오즈부나르(İbrahim Özbunar)



◆ 건축가가 이 집을 지은 의도는…


이 집은 작업실과 휴식공간을 각각의 동으로 분리해 지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해 재택근무 기간이 길어지면서 집안에서 업무가 가능하도록 해달라는 건축주들의 요구를 반영한 것이다. 건축가는 이 집이 있는 울라가 휴양지라는 점을 고려해 집에서 일을 하며 휴양을 즐길 수 있도록 설계했다. 주변에서 얻은 재료를 이용해 집을 짓고 에너지로 사용했다.



■ 휴양과 일상이 공존하는 집


[땅집고] 거실 겸 작업실. /ⓒIbrahim Ozbuna

두 개의 동 중 더 큰 공간이 거실 겸 작업실이며, 통로를 지나야 침실로 이동할 수 있다.

[땅집고] 거실과 침실 사이에 놓인 통로 공간. 마당으로 큰 창을 냈다. /ⓒIbrahim Ozbunar

침실과 거실을 잇는 통로에는 바(bar) 테이블과 부엌을 배치했는데 마당을 향해 창을 열 수 있도록 설계했다. 그래서 이 통로로 나가면 야외에서 바로 휴식을 취할 수 있다.



■ 자연에서 얻은 재료를 사용한 집


마당에 있는 계단을 따라 내려가면 주변 돌을 쌓아 올려 만든 작은 수영장이 있다. 수영장은 우물의 천연수 등 주변에서 얻을 수 있는 자원을 활용해 만들었다.


[땅집고] 돌로 만든 작은 수영장. /ⓒIbrahim Ozbunar

이 집은 전기나 기름을 쓰지 않고 천연자원을 활용해 에너지 효율이 높다. 태양열에너지 시스템을 사용했으며 환기가 잘 될 수 있도록 창을 크게 만들었다.


[땅집고] 집의 한쪽 전면에 창을 냈다. /ⓒIbrahim Ozbunar

글= 최지희 월간 건축문화 기자

작성자 정보

땅집고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