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땅집고

밖에선 꽉 막힌 집, 안으로 들어가니 시원하게 뻥

62,22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세계의 주택] 넓은 테라스와 정원 펼쳐진 2층 단독주택

아르헨티나 '354 하우스' 전면.

출처ⓒGonzalo Viramonte

아르헨티나 코르도바 주(州)에 있는 ‘354 하우스’. 2층 단독주택인 이 집은 다소 거칠고 견고한 인상을 풍긴다. 건축주의 사생활을 보호하기 위해 전면을 폐쇄적인 구조로 만든데다 외부 마감재로 노출 콘크리트와 목재 등 거친 느낌의 재료를 사용했기 때문이다.

노출 콘크리트와 목재로 된 외부.

출처ⓒGonzalo Viramonte

출입문은 외벽 마감 재료와 같은 재질이어서 명확히 구분하기도 어렵다. 꽉 막힌 듯 답답한 느낌을 주는 집. 하지만 건축주는 기하학적인 패턴을 이용해 건물 볼륨감을 살리고, 답답함을 해소하기 위해 내부를 모두 개방했다.


◆건축개요 


건축가 : 피나스코 아르키텍토스(Pinasco Arquitectos) 

위치 : 아르헨티나건축면적 : 260㎡

준공시기 : 2019년

사진작가 : 곤잘로 비라몬테(Gonzalo Viramonte)


◆건축가가 말하는 이 집은...


전면은 어디가 출입문인지 알 수 없을 정도로 폐쇄적인 구조다.

출처ⓒGonzalo Viramonte

건축주는 밖에서 안을 볼 수 없게 꽉 막혔지만 내부로 들어서면 개방감이 느껴지는 구조를 원했다. 외부는 폐쇄적으로, 내부는 개방적으로 짓는 것이 설계 포인트가 됐다. 1층과 2층 모두 넓은 테라스가 딸려 있고 그 앞으로 정원이 펼쳐졌다.

주택 후면 모습. 안은 테라스로 뻥 뚫려 있고, 정원이 넓게 펼쳐져 있다.

출처ⓒGonzalo Viramonte

집 내부는 외벽과 같은 노출 콘크리트 벽과 천장으로 거친 느낌을 받는다. 천장이 낮아 공간 규모에 비해 아늑함을 주기도 한다. 자칫 좁고 답답한 공간으로 느낄 수 있지만 정원을 향한 면은 모두 개방해 집안 내부로 빛을 끌어들인다.

■ 1층과 2층 곳곳마다 넓은 테라스


집은 2층 구조로 거실과 주방, 서재, 3개의 침실로 구성했다. 사생활 보호에 초점을 맞춘 만큼 1층에 공용공간을 배치하고 침실은 모두 2층에 뒀다. 

2층 테라스 위 천장은 기하학적인 구조로 열려 있다.

출처ⓒGonzalo Viramonte

옆에서 보면 기역'ㄱ'자 모양이다.

출처ⓒGonzalo Viramonte

2층 안방은 정원 쪽 코너에 ‘ㄱ’자로 창문을 만들어 조금 더 특별한 공간이 되도록 했다. 1층과 2층 모두에 테라스를 둬 건축주는 어디서든 햇볕을 쬐면서 편안히 쉴 수 있다.

1층 야외공간.

출처ⓒGonzalo Viramonte

■ 부드러운 색상의 가구로 꾸민 내부

1층 공용부.

출처ⓒGonzalo Viramonte

1층은 공용공간으로 거실과 다이닝 공간이 함께 있다. 


노출 콘크리트로 된 이 집은 내·외부가 모두 회색 계열이어서 내부 가구는 좀 더 화사하고 따뜻해보일 필요가 있었다. 바닥과 천장은 목재로 마감하고, 부드러운 느낌의 베이지 컬러와 우드 소재로 된 가구로 내부를 꾸몄다.  

내부는 옅은 베이지톤의 가구와 마감재를 사용했다.

출처ⓒGonzalo Viramonte
인물소개
  • by. 월간 건축문화
    한국에서 가장 오래된 건축저널이다. 전 세계 새로운 건축물과 다양한 건축 아이디어, 국내·외 건축 트렌드와 이슈도 소개한다.

작성자 정보

땅집고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