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땅집고

동그란 천창으로 파란 하늘을 감상할 수 있는 주택

7,28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세계의 주택] 좁은 땅에 지은 스페인 단층주택 ‘까사 보레오’

스페인 알로스노 마을에 지은 1층집 '까사 보레오'.

출처ⓒFernando Alda

알로스노는 플라멩코 음악과 세계적인 육가공품 하몽 이베리코가 유명한 스페인 남서쪽 작은 마을이다.

이 곳엔 브라운 계통의 경사진 지붕에 흰 외벽으로 지은 집들이 많다. 그런데 비슷비슷하게 생긴 주택 사이로 유독 눈에 띄는 집이 있다. 화이트 톤의 단층집 ‘까사 보레오’다. 좁고 길다란 땅에 지은 이 주택은 겉보기엔 단조로워 보이지만 내부 구성은 알차다.


설계도면.

출처ⓒFernando Alda

◆건축개요


위치 : 스페인 우엘바 알로스노

준공 : 2019년

대표 건축가 : Jose Gomez Mora, Daniel Montes

사진작가 : 페르난도 알다(Fernando Alda)



◆건축가가 말하는 이 집은...


멀리서 내려다봐도 눈에 확 띄는 '까사 보레오'.

출처ⓒFernando Alda

대지는 폭 7m, 길이 40m인 길다란 직사각형 형태였다. 건축주는 단층으로 된 집에 독립 차고까지 만들어달라고 했다. 공간을 여러 개로 분할하기는 다소 버거운 조건이었다.

연한 베이지 컬러의 벽돌과 화이트톤 지붕으로 마감했다.

출처ⓒFernando Alda

집에 다양한 공간을 넣고 입체적으로 구성하기 위해 곡선을 활용했다. 멀리서보면 일직선같지만 위에서 내려다보면 천장 일부가 동그란 모양으로 뚫려있다. 하늘로 뚫린 마당을 만든 것이다. 날씨가 좋은 날에는 파란 하늘이 집 안 천장 역할을 한다. 공간이 넓어보이는 효과도 있다.

하늘이 보이는 내부 마당.

출처ⓒFernando Alda

■ 좁은 땅에 지었지만 넓어보이는 외관


주택 중앙에 출입문이 있다.

출처ⓒFernando Alda

일직선인 대지 모양 탓에 집 내부 공간은 하나씩 차례로 전개했다. 건축주가 요구한 차고는 대지 끝쪽에 배치했고 2대의 차를 주차할 수 있다. 마당, 거실, 주방, 4개의 방이 이어진다.


전체 외벽은 연한 베이지와 화이트톤으로 마감해 짙은 갈색 지붕을 사용한 주변 집보다 더 눈에 띈다. 집이 작아보이지 않는 효과도 있다. 곡선 형태를 만들기 위해 벽돌은 완전한 직사각형과 비스듬한 형태 두 가지를 사용했다.  

길다란 창으로 집 내부에 햇빛이 골고루 들어온다.

출처ⓒFernando Alda

■ 브라운 컬러 가구로 자연스러움 살린 내부 

곡면 형태로 된 또 다른 천창.

출처ⓒFernando Alda

밤이되면 천창으로 내부 빛이 퍼져나가 집이 더욱 눈부시게 빛났다. 출입문 옆 세로로 길다랗게 낸 창문이 공간마다 뚫려 내부로 햇살이 골고루 퍼졌다.

다이닝 테이블.

출처ⓒFernando Alda

내외부 마감재가 모두 연한 톤이어서 건축가는 단조로움을 피하기 위해 가구는 베이지와 브라운톤으로 추천했다. 바닥재와 지붕 내부 마감재도 브라운톤으로 장식했다.

소파.

출처ⓒFernando Alda
인물소개
  • by. 월간 건축문화
    한국에서 가장 오래된 건축저널이다. 전 세계 새로운 건축물과 다양한 건축 아이디어, 국내·외 건축 트렌드와 이슈도 소개한다.

작성자 정보

땅집고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