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뷰 본문

민트에 꽂힌 41살 마술사 최현우의 소년같은 집

성수동 32평 아파트, 전체 배경은 화이트톤에 소품은 민트로 포인트 줘...주방은 상부장 없애 홈카페 느낌 물씬
프로필 사진
땅집고 작성일자2018.07.05. | 104,529 읽음
댓글
인테리어는 여기저기 많이 손댄다고 꼭 좋은 건 아닙니다. 도배, 마루, 필름, 조명, 커튼 등 5가지만 바꿔도 집안이 확 달라집니다. 물론 센스있는 집을 혼자 만들기란 쉽지 않죠. 땅집고가 아파트멘터리의 스마트 인테리어 솔루션인 ‘FIVE(파이브)’의 도움을 받아 멋지게 변신한 공간들을 소개합니다.

[파이브로 뚝딱!] 마술사 최현우의 소년같은 집, '민트 컬러 호그와트'

우리나라에서 가장 사랑받는 마술사 중 한 명으로 꼽히는 최현우.

우리나라에서 가장 사랑받는 마술사 중 한 명인 최현우. 그는 매년 마술쇼를 진행하고, 예능 프로그램에도 자주 출연해 대중들에게 인지도가 높다. 마술 실력도 좋은데다 올해 41살이라고는 믿기지 않을 만큼 동안(童顔)이어서 “진짜 ‘해리포터’처럼 마법을 부리는 것 아니냐”는 말을 듣기도 한다. 

최현우가 새로 둥지를 튼 서울 성수동 32평 아파트.

출처 : 아파트멘터리

그는 올해 서울 성동구 성수동 성수아이파크 32평으로 이사했다. 이 아파트는 2003년 입주한 15년차여서 다소 허름했다. 유행이 한참 지난 체리색 몰딩과 빛 바랜 누런 벽지로 덮인 집을 보면 아무리 최고의 마술사라도 한숨이 푹푹 나올 수 밖에 없다.


최현우는 이 집에 가장 좋아하는 민트 컬러를 입히기로 결심했다. 전에 살던 집은 블랙 앤 화이트 인테리어여서 다소 딱딱했다. 이번에는 개성 넘치는 집으로 꾸미고 싶은 욕심이 생겼다. 

최현우의 보금자리를 꾸미는 데 쓰기로 한 다양한 민트 컬러.

출처 : 이지은 기자

민트는 청량하고 상큼한 느낌을 준다. 발랄한 그의 이미지와 찰떡궁합이다. 게다가 적당한 채도의 민트색은 몸과 마음을 쉬게 해주는 효과가 있다. 마술 연구에 지친 그가 집에서 온전한 휴식을 취하는 데 민트색이 큰 도움을 줄 것이다.


사람들을 깜짝 놀라게하는 마술사의 보금자리는 어떻게 생겼을까. 땅집고와 아파트멘터리가 우리나라에 단 하나뿐인 ‘민트 컬러 호그와트’를 소개한다.

■화이트 컬러 거실…푹신한 민트색 소파가 포인트

집 전체를 화이트톤으로 바꾸고, 민트색 소품으로 포인트를 주기로 했다.

출처 : 아파트멘터리

우선 집 전체를 화이트톤으로 도배했다. 민트 컬러가 포인트로 돋보이는 집이 되려면 깨끗하고 무난한 흰색 배경이 잘 어울릴 것이라고 판단했다. 체리색이던 몰딩도 흰색 필름지를 붙여 깔끔하게 정리했다.


밝은 화이트 컬러로 배경 톤을 정리하면 집이 더 넓어보이는 효과가 난다. 최근 흰색 자재로 집 전체를 마감하는 것이 인테리어의 기본으로 여겨지는 추세다. 화이트 컬러는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인상을 준다. 또 어떤 색과 매치해도 부담없이 어울린다. 화장으로 따지면 베이스 제품을 꼼꼼하게 발라 색조 화장을 할 준비를 마친 셈이다.

짙은 민트 컬러 소파에서 차분하고 편안한 느낌이 난다.

출처 : 아파트멘터리

거실의 중심 가구인 소파는 차분한 느낌을 주는 짙은 민트색 제품으로 골랐다. 

카페트를 깔면 바닥의 차가운 느낌을 덜어준다.

출처 : 아파트멘터리

소파 앞에는 윤이 나는 마루의 차가운 느낌을 덜어주는 연회색 카페트를 깔았다. 탁자, 쿠션 등 거실 곳곳에 골드 컬러가 섞인 소품들을 두니 고급스러운 느낌이 난다. 

박스등을 떼고 샹들리에 조명을 달았다.

출처 : 아파트멘터리

에디슨 전구가 여러 개 달린 모양의 샹들리에 조명이 거실의 메인등이다. 기본 박스등에 비해 훨씬 감각적인 분위기를 낼 수 있다. 채광이 좋은 거실에는 굳이 두꺼운 커튼을 달 필요가 없다. 바람이 불면 살랑이는 시어지 커튼(속커튼)을 달아 가볍고 화사한 느낌을 줬다. 

■하부장만 남겨 시원해진 주방…홈카페 분위기 물씬

벽 한쪽을 덮은 상부장 탓에 답답해 보였던 주방.

출처 : 아파트멘터리

탁 트인 주방을 만들기 위해 기존의 상부장과 아일랜드 테이블을 없애기로 했다. 

하부장만 남겨 깔끔해진 주방에 민트색 냉장고로 포인트를 줬다.

출처 : 아파트멘터리

남은 건 싱크대가 있는 하부장 뿐이지만 허전하기보다는 시원하고 깔끔해 보인다. 밝은 화이트톤으로 변신한 주방에 옅은 민트 컬러의 투도어 냉장고를 뒀다. 

화이트와 골드 컬러 조합이 고급스럽다.

출처 : 아파트멘터리

하얗게 칠한 하부장에 골드 컬러 손잡이를 더하니 감각적이고 고급스럽다. 

싱크대 벽면은 모던하고 깔끔한 서브웨이 타일로 시공했다.

출처 : 아파트멘터리

싱크대 벽면은 서브웨이 타일로 마감했다. 서브웨이 타일 시공은 직사각형의 세라믹 타일을 벽돌처럼 쌓아올리는 식으로 진행된다. 20세기 초 뉴욕의 지하철역에서 주로 사용된 타일이라 ‘서브웨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심플하지만 유광이라 청량하고 시원한 느낌이 난다.

식탁 위에 펜던트 조명을 달았다.

출처 : 아파트멘터리

대리석 무늬 상판이 달린 다이닝 테이블 위에는 펜던트 조명을 달았다. 길게 늘어뜨린 전선에 달린 심플한 글라스 조명이 감각적인 분위기를 내서 마치 카페같다. 마술사 친구들과의 모임에서 와인을 즐겨 마시는 최현우에게 잘 어울리는 주방이다. 

■머리맡 민트 컬러 벽지 덕분에 포근해진 잠자리

네이비 컬러 필름지를 붙여 모던하게 꾸민 방문.

출처 : 아파트멘터리

모든 방문에는 네이비 컬러 필름지를 발랐다. 네이비 컬러는 모던한 느낌을 낼 뿐 아니라 집안 대부분을 차지하는 흰색과 민트색의 밝은 분위기를 눌러주는 역할을 한다. 문에는 주방 하부장처럼 골드 컬러의 손잡이를 달아 통일감을 줬다. 

침실 한 쪽 벽면을 차분한 민트 컬러로 칠해 포인트를 줬다.

출처 : 아파트멘터리

최현우가 좋아하는 민트 컬러 벽지로 침대 머리맡 쪽 벽면에 포인트를 준 침실이다. 딥그린에 가까운 색이라 차분하고 세련된 느낌을 준다. 

부드러운 크림빛 마루와 민트 컬러 소품이 잘 어울린다.

출처 : 아파트멘터리

침실 바닥에는 크림빛이 도는 마루를 깔았다. 민트 컬러와 어우러져 부드러운 분위기를 내면서 침실다운 안정감을 준다. 

바닥이 떠보이는 걸 막기 위해 녹색 카페트를 깔았다.

출처 : 아파트멘터리

다만 침실의 경우 바닥을 전부 흰색으로 깔면 방안이 조금 차가워보일 수 있다. 특히 벽에 강한 컬러를 쓴 경우 바닥이 붕 떠보이는 문제도 생긴다. 이를 보완하기 위해 침실 특유의 따뜻하고 포근한 분위기를 살려주는 카페트를 깔았다. 포인트 벽면과 어울리는 그린톤 러그여서 전체적으로 균형잡힌 공간이 됐다. 

올리브색 커튼으로 침실에 세련된 느낌을 더했다.

출처 : 아파트멘터리

창문에는 자연스럽게 물 빠진 느낌이 나는 올리브색 커튼을 달아 세련된 느낌을 강조했다. 컬러에 변주를 줘서 지루하지 않게 꾸민 ‘민트 컬러 호그와트’가 완성됐다.


글=이지은 기자

땅집고 더보기

놓치지 말아야 할 태그

#카톡

    많이 본 TOP3

      당신을 위한 1boo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