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RealFoods

내가 '조선의 마지막 주막'이다.

주모가 버선발로 뛰어나올 것 같은 예천 삼강주막

191,91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날씨도 좋고, 요즘 같은 날 어디 야외 정자 같은 곳에 앉아서 시원한 막걸리 한 사발 들이키고 싶지 않으신가요?

출처@macintoy

이젠 그냥 민속적인 느낌이 나는 관광지에 간다거나 혹은 축제 중 임시로 설치된 주막 세트에서 분위기 정도 낼 수 있게 됐어요. ㅠㅠ

그런데 아직 '조선의 마지막 주막'이 남아있다고 합니다.

헉!

(아니 주막이 아직 있었어?)


길고 긴 연휴를 맞이해 달려가 봅니다. 그곳으로~

헛둘헛둘

경북 예천군의 낙동강변. 이 곳에 바로 조선시대의 마지막 주막이 남아있다고 하는데요.

여기가 바로 그 주막, 삼강주막입니다.
그런데 왜 '삼강(三江)' 주막일까요?

사실 이 곳은 낙동강과 그 지류인 내성천, 금천의 세 줄기 강물이 모이는 곳입니다. 조선시대에는 보부상이나 과거길에 오른 선비, 각종 화물선이 쉬어 가던 교통의 요지이기도 했죠.

출처다음 지도

낙동강, 내성천, 금천, 이렇게 세 개의 강물이 모인다고 해서 이름 지어진 삼강주막은 1900년 즈음에 만들어졌습니다.

1933년 대홍수를 겪었고 2007년엔 리모델링을 했기 때문에 완전 옛 모습까진 아니지만, 그래도 이 위치에 100년이 넘게 주막이 있다는 것은 확실한 사실!

규모는 작지만 그 기능에 충실한 구성으로 건축역사 자료로서 희소가치가 큰 삼강주막, 그래서 경상북도 민속자료 제134호로 지정되기도 했다죠.

지금 삼강주막은 마을에서 운영하고 있지만, 2000년대 초반까지만 해도 실제로 개인이 운영했다고 하는데요.

출처YTN

삼강주막의 2003년 모습입니다. 이때까지만 해도 조선의 마지막 주모가 살아계셨습니다.

출처YTN

바로 70년 가까이 주막을 운영해오셨던 故 유옥련 할머니. 지난 2005년 10월, 아흔의 나이로 별세하시면서 주막은 방치됐었지만 2007년 예천군에서 옛 모습대로 복원했습니다.

출처YTN

삼강주막을 방문한 날, 날씨가 매우 좋았어요. 때맞춰 축제도 열리고 있었다는.

낙동강, 내성천, 금천.. 삼강의 유래를 적어놓은 시 한 소절. 과거엔 여기서 묵은 뒤 문경새재를 지나 한양으로 가면 장원급제를 할 수 있다는 이야기도 있었다 합니다.

조선시대로 돌아간 느낌 빙의해서 주모 세트를 주문해봅니다.

막걸리, 부추전, 두부와 도토리묵으로 든든하게 배를 채울 수 있는 주모 2 세트에 잔치국수를 추가합니다. 주막에 갔으니 머슴(?)처럼 먹어줘야죠!

이렇게 야외에 앉아서 먹으니 진짜 잔치를 하면서 먹는 국수의 맛입니다.

낙동강을 타고 솔솔 불어오는 바람을 맞으며 막걸리 한 잔을 쭈욱 들이켜자니 조선시대의 보부상이 된 것 같기도 하네요.

길고 긴 연휴, 가족·친지·친구들과 함께 특별하게 한 잔 하고 싶으시다면 '조선의 마지막 주막'을 찾아보는 것도 좋은 경험이 되겠네요!

[리얼푸드=김태영 에디터]

작성자 정보

RealFoods

Eat, Play, Cook, Real Foods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