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RealFoods

국수 삶은 면수, 버려야 중금속 최소화

중금속 노출 피하려면..

29,02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납·카드뮴·비소 등 중금속은 물에 잘 녹는 성질을 갖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가정에서 식품 조리 시 여러 경로를 통해 노출이 가능한데요. 


그렇다면. 노출을 최소화 할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일까요. 

우선 면수의 경우 조리시 활용을 가급적 피하세요.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국수나 당면 등은 물을 충분히 넣어 삶고, 남은 면수는 사용하지 않고 버리는 것이 좋습니다.

출처123rf

국수는 끓는 물에 5분간 삶으면 카드뮴 85.7%, 알루미늄 71.7% 제거할 수 있으며, 당면은 10분 이상 삶아야 납 69.2%, 알루미늄 64.6% 제거할 수 있어요.

출처123rf

티백 형태의 녹차와 홍차에는 중금속이 미미하게 들어 있지만, 티백을 오래 담가놓을수록 중금속 양이 증가하므로 2∼3분간 우려내고 건져내야 합니다.

녹차나 홍차 티백은 98℃에서 2분간 침출했을 때보다 10분 침출 시, 카드뮴·비소 양이 훨씬 증가한다고 해요.

출처123rf

임신기간에는 특히 음식물 섭취를 주의해야 합니다.

임신·수유기간 중에는 일반어류와 참치통조림의 경우 일주일에 400g 이하로 섭취하는 것이 좋으며, 다랑어·새치류·상어류는 일주일에 100g 이하로 1회 섭취가 바람직합니다.

출처123rf

웰빙식품으로 주목받는 톳의 경우도 신경을 써야 합니다.
톳은 물에 불리고 데치는 과정만으로도 톳에 있는 무기비소를 80% 이상 제거할 수 있어요.

생(生) 톳은 끓는 물에 5분간 데쳐서 사용하고, 건조한 톳은 30분간 물에 불린 후 30분간 삶아서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톳을 불리거나 삶은 물은 조리에 재사용하지 않아야 한다는 것을 기억하세요.

출처123rf

작성자 정보

RealFoods

Eat, Play, Cook, Real Foods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