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RealFoods

4월의 제철음식, 영양도 향긋함도 으뜸

미나리, 식용꽃으로 이색별미를

15,41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봄철 밥상에는 향긋한 봄나물들이 등장합니다.

그중에서도 미나리는 독특한 향을 지녀 오랫동안 사랑을 받아온 봄철 채소인데요.
미나리는 학명(Oenanthe)에도 ‘좋은 향기가 나는 식물’이라는 뜻이 담겨있어요. 기분좋은 향뿐 아니라 아름다운 색감을 과시하는 식용꽃도 인기입니다. 최근들어 그 효능이 알려지면서 수요가 늘어나는 추세입니다. 미나리와 식용꽃은 모두 농촌진흥청이 4월의 제철 식재료로 선정한 식품이에요.

출처농촌진흥청

미나리는 오랫동안 동아시아인의 각별한 사랑을 받아왔으며, 대표적인 봄철 약용 음식으로 꼽힙니다.

특히 미나리는 미세먼지와 황사 등의 유해물질이 기승을 부리는 봄철에 먹기 좋아요. 몸속에 쌓인 독소를 배출하는데 도움을 주며, 칼륨도 많이 들어있어 체내 나트륨 배출에도 이롭습니다. 또한 미나리에는 베타카로틴과 비타민 C 함량이 높아 피로해소나 피부건강에도 도움을 줍니다.

출처123rf

미나리를 데칠 때는 끓는 물에 넣었다가 얼음물에 헹구면 아삭한 식감을 살릴 수 있습니다. 다만 미나리는 성질이 차고 방향성분이 소화기관을 자극할 수 있으므로 어린이나 노인은 익혀 먹는 것이 좋으며 적당량을 섭취하는 것이 좋아요. 보통 하루에 한 줌( 70g) 정도가 적당합니다.

→추천 조리법: ‘미나리롤가스’, ‘미나리들깨찜’, ‘미나리오징어젓갈무침과 쌈’

출처농촌진흥청

꽃요리는 비타민, 아미노산, 미네랄 등 겨울철 부족했던 영양성분을 제공할 뿐 아니라 꽃잎의 색과 은은한 향기로 입맛을 돋우는 효과가 있습니다. 특히 식용꽃의 색깔을 내는 안토시아닌은 체내 활성산소 제거, 콜라겐 형성 촉진에 도움을 주며, 베타카로틴은 항암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있어요.

또한 농촌진흥청에 따르면 식용꽃에 들어있는 항산화물질인 폴리페놀과 플라보노이드 함량은 과일의 껍질보다 1.8배 이상 높습니다. 한국식품과학회지에 실린 연구(2014)에서도 봄철 식용꽃들을 대상으로 실험한 결과, 비타민 C와 플라보노이드, 폴리페놀 함량이 높게 나타났어요.

출처123rf

꽃잎은 밀폐 용기에 넣어 냉장 보관해야 고유의 색과 향을 더 오래 보존할 수 있어요. 섭취에도 주의를 기울여야 합니다. 반드시 식용 목적으로 안전하게 재배된 꽃을 구입해야 하며, 암술과 수술, 꽃받침을 제거하는 것이 좋아요. 특히 진달래는 수술에 약한 독성이 있으므로 반드시 꽃술을 제거하고 꽃잎만 물에 씻어 섭취합니다.

→추천 조리법 : ‘식용꽃메밀전병’, ‘식용꽃티라미수’, ‘식용꽃에이드’

출처농촌진흥청

작성자 정보

RealFoods

Eat, Play, Cook, Real Foods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