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RealFoods

채소와 과일을 안전하게 섭취하는 법은?

샐러드용 채소, 커팅과일 특히 주의

19,29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여름은 음식의 섭취와 보관에 주의를 기울여야 하는 계절이다. 많은 사람들이 더위가 찾아올 때에는 특히나 해산물 섭취와 보관에는 각별한 주의를 기울이지만, 채소와 과일 섭취에 있어서는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


최근 농식품업계에선 농산물이나 임산물을 세척, 절단해 판매하는 채소나 과일 종류가 부쩍 늘었다. 바쁜 일상에서도 건강과 다이어트를 고려하는 소비자들은 각종 샐러드나 손질 채소, 과일 제품을 선호한다. 

 

출처@Daria-Yakovleva

하지만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시중에 유통 중인 샐러드, 커팅과일 제품의 보관온도별 식중독균(병원성대장균, 황색포도상구균) 수 변화를 조사했다. 그 결과 냉장온도(4℃, 10℃)에선 식중독균이 억제되는 반면 25℃, 37℃ 등 보관온도에서는 식중독균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출처@Nadezhda56

다양한 형태의 채소와 과일을 구입하고 섭취할 때는 몇 가지 주의할 점이 있다.



 ■ 손질 채소나 과일 고르는 법

출처@silviarita

손질된 형태의 채소나 샐러드, 과일을 고를 때에 가장 먼저 해야할 일은 유통기한과 신선도를 확인하는 것이다. 제품의 색이 변했거나 즙이 생겼다면 신선도가 떨어진 상태다. 또한 상온이 아닌 냉장 보관된 제품을 선택한다. 

 

섭취할 때에도 주의할 점은 있다. 구입한 이후에는 즉시 먹는 것이 좋고, 나중에 먹을 때에는 바로 냉장보관해야 한다.


출처@jeonsango

냉장보관한 제품이라도 먹기 전에는 상태를 충분히 확인해야 한다. 제품이 변질되면 가스가 발생해 포장이 볼록하게 변형되니, 이러한 상태라면 섭취하지 않는 것이 좋다.

 

■ 채소와 과일 고르고 관리하는 법

출처@Foundry

손질된 형태가 아닌 일반적인 채소와 과일을 구입할 때에도 몇 가지 수칙은 필요하다.

 

구입 단계에선 육류와 수산물과는 다른 바구니에 담는 것이 좋다. 교차오염을 방지하기 위해서다.

 

123rf

세척 과정도 중요하다. 채소를 씻을 때에는 물에 담가 씻는 것이 좋다. 


농촌진흥청에 따르면 채소와 과일은 흐르는 물에 씻는 것보다 받아놓은 물에 3회 정도 씻어서 먹을 때 잔류농약이 훨씬 잘 제거된다. 


물에 담가 씻을 경우 채소나 과일의 표면이 불어 각종 잔여물이 잘 떨어져나간다.

 

출처@JillWellington

특히 포도, 사과 배처럼 껍질을 벗겨 먹는 과일은 물과 식초를 10:1의 비율로 섞은 뒤 2~30동안 식초물에 담가둔 뒤 헹궈내면 잔류농약 제거에 효과적이다. 


잎채소의 경우 받은 물에 5분 정도 담근 뒤 흐르는 물에 30초 정도 씻어주면 좋고, 겉잎에 농약이 많으니 2~3장 정도 떼어낸 뒤 세척하는 것이 좋다.


출처@silviarita

채소와 과일은 반드시 세척한 이후 보관해야 하며, 세척 이후 바로 먹지 않을 경우에는 물기를 제거해 밀폐용기에 담아 냉장 보관한다.

 

[리얼푸드=고승희 에디터]

작성자 정보

RealFoods

Eat, Play, Cook, Real Foods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