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RealFoods

생태탕vs동태탕...냉동은 더 맛이 없을까

어느 쪽이든 국산 명태는 없다는 사실

16,06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겨울철 인기메뉴, 동태탕.
여기에 소주 한잔까지 걸치면 꽁꽁 얼어붙은 마음까지 녹아버릴 것 같은데요.
최근 계란사태로 국내산 신선란이나 냉장 액란을 주로 사용하던 제빵과 제과에 수입산 냉동란을 사용할 경우 나타나는 맛의 차이가 생태탕과 동태탕의 맛 차이와 비슷하다는 이야기가 나오기도 했지요. 과연 어떤 맛의 차이가 있는 걸까요?

출처오픈애즈

동태탕은 백종원의 '집밥 백선생'에서도 조리법이 소개되면서 집에서 뚝딱뚝딱 해 드시는 분들도 많습니다.

출처tvN '집밥 백선생' 캡처
후루룩

그런데 동태탕 vs 생태탕 뭐가 더 맛이 좋을까요.
동태든 생태든 결국은 명태를 부르는 다른 말이지만, 결정적 차이는 생물이냐 냉동 상태냐 입니다.

출처tvN '집밥 백선생' 캡처

아무래도 얼었다 녹인 동태를 사용한 동태탕은 생태탕에 비해선 식감이 조금은 푸석할 수 있습니다. 잡힌 뒤로 줄곧 살아있는 상태인 생태는 부드럽죠.

가격도 차이가 납니다. 보통 식당에서 동태탕은 6000~7000원에 먹을 수 있지만 생태탕은 1만원을 넘습니다.

출처오픈애즈

하지만. 동태탕-생태탕의 신선도 차이는 그다지 크지 않다는 주장도 있습니다. 가장 큰 근거는 일단 명태 자체가 우리나라에서 거의 잡히지 않는다는 점입니다.

생태든 동태든 우리는 거의 대부분을 일본이나 러시아에서 수입합니다.

출처오픈애즈

한때 동해바다에서 명태가 잡히던 시절엔 1~2일만에 싱싱한 생태를 사먹을 수 있었습니다.
지금은 일본(또는 러시아)에서 잡힌 생태를 들여옵니다. 아무리 이웃나라지만 운송기간이 적어도 4~5일은 걸릴 수밖에 없는 거죠. 때문에 신선도나 영양소도 다소 떨어질 수밖에 없다는 겁니다.

출처오픈애즈

이 와중에 반가운 소식이 있었습니다. 우리나라가 명태 양식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는 소식이 작년 10월에 나왔어요.


조만간 우리 바다에서 잡힌 싱싱한 명태를 즐길 수 있길 기대합니다.

리얼푸드=박준규 에디터 nyang@heraldcorp.com

작성자 정보

RealFoods

Eat, Play, Cook, Real Foods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