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RealFoods

동대문 도심에 되살아난 ‘참기름 방앗간’

"열려라 참깨" 참기름 스타트업 ‘쿠엔즈버킷’

8,43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근처에 독특한 모양의 건축물이 들어섰습니다.

출처쿠엔즈버킷

공항 관제탑이나 돌탑처럼 보이는 이 건물은 아래가 좁고 위가 넓은 참기름 버킷(들통)을 쌓아 올린 모양입니다.


이 건물 입구에 들어서면 고소한 냄새가 풍깁니다.


참기름을 짜는 방앗간이기 때문입니다.

출처쿠엔즈버킷

참기름 스타트업 ‘쿠엔즈버킷’(queens bucket)이 도심형 방앗간인 오일 팩토리를 이달 개관했습니다.


2012년에 설립된 쿠엔즈버킷은 국내산 참깨ㆍ들깨를 ‘저온압착’ 방식으로 착유하는 기업입니다.

고온(통상 270℃ 이상)에서 깨를 볶고 기름을 짜내는 방식에서는 발암물질인 벤조피렌 등 유해 성분이 생성됩니다.


반면, 저온(145℃)에서 짜낸 기름은 건강하며, 특유의 탄내가 없어 다양한 요리에 활용이 가능해요.

출처쿠엔즈버킷

박정용 쿠엔즈버킷 대표는 오일팩토리를 만든 이유를 이같이 밝혔습니다.


쿠엔즈버킷의 저온압착 참기름은 일반적인 짙은 갈색이 아닌 '옅은 노란 빛'입니다.

한 모금 마셔보면 계란 흰자를 삼킨 듯한 느낌이 들어요.


깨의 고소한 냄새가 은은하게 풍깁니다.


"옛날 방앗간에서 팔던 참기름 맛"이라고 하는 나이 지긋한 고객들이 많다고 해요.

출처쿠엔즈버킷

쿠엔즈버킷은 이번에 문을 연 오일팩토리 외에도 서울 역삼동과 전라북도 익산에 제조공장을 운영 중입니다.


이 회사의 기름은 이미 품질을 인정받아 국내 주요 백화점 및 대형마트, 신라호텔 등을 비롯해 해외 미슐랭 레스토랑에 제품이 공급되고 있어요.


특히 아마존이 2017년 인수한 유기농 식료품 체인 ‘홀푸드 마켓’에도 입점이 논의 중입니다.

출처쿠엔즈버킷

오일팩토리는 위에서 아래로 흐르는 기름 제조 공정을 형상화했습니다.


건물은 지상 4층, 옥상, 지하로 구성돼 있어요.


1층에는 판매전시장, 2ㆍ3층은 공장, 4층은 쿠킹체험장, 지하는 재료창고로 활용됩니다.

출처쿠엔즈버킷

건물 꼭대기에 올라 아래로 내려오면서 깨를 씻고, 로스팅, 압착, 추출, 필터링까지 모든 정제 과정과 기름을 활용한 요리 과정을 직접 확인할 수 있어요.


이 곳에서는 하루 약 1000병 분량의 기름 생산이 가능합니다.

출처쿠엔즈버킷

이 건물의 설계를 맡은 문훈(문훈발전소 대표) 건축가는 “방 하나 크기의 작은 공간에 답답한 느낌이 들지 않게 하기 위해 다섯 개의 버킷이 겹쳐진 형태를 구상했다”면서 “천장이 넓고 사이사이 빛이 내려오는 채광창을 설치해 내부에 들어서면 넓다는 느낌을 받게 된다”고 설명했습니다.

출처쿠엔즈버킷

도심형 방앗간에서는 갓 짜낸 저온압착 기름을 맛볼 수 있습니다.


쿠엔즈버킷은 찾아오는 소비자들에게 건물을 개방해, 정제 과정을 보여줄 계획입니다.

출처쿠엔즈버킷

박 대표는 향후 열린 공간으로서의 도심형 방앗간 장점을 극대화시킬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리얼푸드=민상식 에디터]

작성자 정보

RealFoods

Eat, Play, Cook, Real Foods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