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RealFoods

지구 살리기 위한 최적의 '건강 식단'은?

붉은 살코기 줄이고 식물 위주로

5,25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지구 환경을 보호하고 식량 위기에 대처하기 위한 새 건강식단이 공개됐습니다. 

출처@congerdesign

스웨덴의 민간단체 이트-랜싯위원회(The EAT-Lancet Commission)는 영양학, 농업, 환경 부문의 16개국 연구진 37명을 모아 최적의 식단을 연구한 결과를 지난 16일 의학저널 랜싯에 발표했습니다. 

출처@eommina

연구진은 붉은 살코기를 포함해 설탕 첨가 식품, 백미 등 정제 곡물, 감자와 같은 전분 식품 등을 줄이고, 통밀과 현미, 콩, 과일, 채소류 섭취를 권장합니다.


이 식단은 현재 건강식단으로 알려진 지중해식이나 오키나와식과 비슷하죠.

출처@Couleur

고기 섭취가 많은 북미의 경우에는 붉은 고기를 84%, 유럽인은 77% 줄이고, 콩과 견과류 섭취는 각각 6배, 15배 늘려야 한다고 연구진은 제시했습니다. 


이번 연구에 참여한 하버드 대학의 영양학자 월터 윌렛은 “전 세계적으로 과일과 채소, 견과류 소비가 두 배 늘어나고 붉은 살코기와 설탕 소비가 50% 이상 감소하면, 인류의 건강과 함께 지구 환경에도 긍정적인 변화가 일어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과학자들이 추천한 지구 건강식단은 하루 평균 2500칼로리 섭취를 기준으로 구성돼 있다.

출처이트-랜싯위원회

연구진이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이 식단을 따를 경우 심장질환과 암 사망자 중 연간 1100만명을 구할 수 있습니다. 


또 붉은 살코기를 얻는 과정에서 환경 파괴가 심합니다. 가축 사육을 통해 많은 양의 메탄가스가 배출되기 때문이죠.

지구 건강식단의 추천 요리들

출처이트-랜싯위원회

농업과 임업에서 배출되는 온실가스는 전 세계 온실가스 배출량의 25%를 차지합니다.


이는 전기와 열 에너지 부문의 온실가스 배출량과 맞먹는 양입니다.

출처@lmoiarzabal

특히 축산부문에서 나오는 온실가스가 전체의 14.5~18%에 달하죠.


연구진은 식단 변화와 함께 음식 쓰레기 감소, 단위면적당 식량 생산 증대가 동시에 이뤄져야 온실가스 배출을 최소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리얼푸드=민상식 에디터]

작성자 정보

RealFoods

Eat, Play, Cook, Real Foods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