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RealFoods

수분 보충에 가장 적합한 음료는?

지방, 단백질이 함유된 음료

5,19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수분을 보충할 때 가장 적합한 음료가 순수한 물이 아닌 소량의 설탕과 지방, 단백질이 함유된 음료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출처@ronymichaud

미국 CNN방송의 최근 보도에 따르면 스코틀랜드 세인트 앤드류스 대학은 여러 다른 음료의 수분 흡수 결과를 비교하는 연구를 진행했습니다.


그 결과 순수한 물은 신체에 빠르게 수분을 공급하는 데 좋은 역할을 하는 것으로 확인됐어요.

출처@bridgesward

반면, 약간의 설탕과 지방, 단백질이 함유된 음료는 우리 몸이 더 오랫동안 수분을 유지시키는 데 도움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우유의 경우 유당과 단백질, 지방 등 소화돼야 하는 영양소들 때문에 더 오래 소화기관에 머물면서 물을 붙잡고 있기 때문입니다.

출처@Myriams-Fotos

또 우유에 들어있는 나트륨은 스폰지처럼 작용해서 체내의 물을 붙잡아 소변을 적게 배출합니다.


설사 치료에 쓰이는 구강 수분보충제도 소량의 설탕, 나트륨, 칼륨을 함유하고 있어서 체내의 수분 유지를 돕습니다.

수분 섭취 면에서 주스와 탄산음료는 좋지 않습니다. 이들 음료는 설탕을 다량 함유하고 있어 위장에 더 오래 머물고 더 천천히 소화됩니다.


하지만 이 음료가 소장에 들어가면 높은 설탕 농도 때문에 삼투압을 일으켜요. 


당분을 희석시키기 위해 체내의 물이 소장으로 빠져 나오는 것입니다. 엄밀히 말하면 이 수분은 장 속에 있지만 체내의 물은 아닌 상태입니다.

출처@rawpixel

미국 영양·식이요법 학회(Academy of Nutrition and Dietetics)의 대변인 멜리사 마줌다(Melissa Majumdar)는 “탄산음료와 수돗물 중에서 선택해야 한다면 항상 물을 마셔야 한다”면서 “신장과 간은 물에 의존해 몸의 독소를 제거한다. 물은 피부의 탄력성과 유연함을 유지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는 가장 저렴한 보습제”라고 설명했습니다.

출처@StartupStockPhotos

수분 유지는 관절에 윤활유 역할을 하고, 감염을 예방하고, 세포에 영양분을 운반하는 것도 돕습니다.


세인트 앤드류스대학 의과대학의 로날드 모건(Ronald Maughan) 교수는 “물을 억지로 마실 필요는 없다”면서 “우리의 몸은 수분이 부족할 때 알아서 뇌에 더 마시라고 신호를 보낸다”고 말했습니다.

출처@ElisaRiva

하지만 더운 환경에서 훈련을 하거나 수분 섭취 없이 장시간 일하면서 인지 기능에 문제가 생기는 사람에게는 물을 마시는 것은 중요한 행위라고 모건 교수는 강조했습니다.


알코올의 경우에는 이뇨제 역할을 하기 때문에 알코올 음료의 총량에 따라 수분 흡수 정도가 달라집니다. 


맥주의 경우 알코올과 함께 마시는 물의 양이 많아 위스키보다 탈수가 덜해요.

출처@Alexas_Fotos

모건 교수는 “맥주는 위스키보다 더 많은 양의 수분을 섭취하도록 하기 때문에 수분 손실이 위스키보다 적다”면서 “강한 알코올 음료는 수분 부족을 가져오지만 희석된 알코올 음료는 그렇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출처@Engin_Akyurt

커피 역시 이뇨작용을 하는 카페인의 양에 따라 수분 섭취가 달라집니다. 


모건 교수의 연구에 따르면, 통상 80밀리그램(㎎)의 카페인이 든 12온스(360㎖)의 커피는 물처럼 수분을 공급할 수 있어요.


300㎎ 이상의 카페인(약 커피 4잔에 해당)을 섭취하면 카페인의 이뇨 작용으로 탈수가 일어납니다. 


이 현상은 평소 카페인을 섭취하지 않는 사람에게 벌어질 가능성이 높으며, 커피 한 잔에 우유 한두 스푼을 첨가하면 상쇄될 수 있습니다.


[리얼푸드=민상식 에디터]

작성자 정보

RealFoods

Eat, Play, Cook, Real Foods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