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RealFoods

우유를 하루에 세 번 섭취하면 무슨 일이?

치아 손상 없는 유일한 음료

166,93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당분이 많은 식품과 에너지드링크, 청량음료를 즐겨 마시는 청소년들의 치아 건강에 ‘빨간불’이 켜졌습니다.


출처@rgerber

지난 3월 교육부에서 발표한 ‘2018년도 학생 건강검사 표본통계’에 따르면, 학생들에게 가장 많이 나타나는 문제는 치아우식증(충치)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초중고생의 평균 치아우식증 유병률은 22.84%로, 초등학교 1학년과 고등학교 1학년이 각각 25.99%와 25.54%의 비율을 차지했습니다. 또한 평균 치주질환 유병률은 13.61%로, 전년(13.22%) 대비 0.39% 증가했습니다.


출처@Fotorech

통계에 따르면 학년이 올라갈수록 주 1회 이상 패스트푸드 섭취율이 높은 반면 치아에 좋은 식품으로 알려진 우유와 유제품, 채소의 섭취율은 학년이 올라갈수록 현저히 낮았습니다. 


패스트푸드에는 당 함량이 높은 식품과 탄산음료가 포함되는데, 이는 학생들의 치아 건강을 위협할 수 있습니다. 


출처@lee_2

지난해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발표한 식품 속 당과 나트륨 함량 정보를 보면, 팝콘의 당 함량이 특히 높았습니다. 시즈닝 팝콘에는 764.8~1203.7㎎의 나트륨이 들어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달콤한 팝콘의 평균 당 함량이 56.7g이었습니다. 여기에 950㎖ 대용량의 콜라(74.4~88.5g)를 함께 먹을 경우 1일 당 섭취량을 훌쩍 넘깁니다.


짜고 단 간식의 잦은 섭취는 치아의 칼슘과 인을 용해시켜 충치균이 살기 좋은 환경을 만든다. 또한 입안을 산성화시켜 치아를 침식시키거나 충치를 유발한다. 치아 건강을 위해 당 섭취를 줄이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출처@Myriams-Fotos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는 “일상생활에서 당 함량이 적은 제품을 선택하고, 물과 당 함량이 적은 음료, 칼슘이 풍부한 흰 우유를 마시면 치아건강에 도움이 된다”고 권장했습니다.

 

출처@adonyig

우유의 당 함량은 100g 기준 4.6g입니다. 또한 우유 속 칼슘과 인, 비타민 D, 마그네슘, 칼륨 등이 풍부해 뼈와 치아를 튼튼하게 하는 것은 물론 잇몸 건강까지 챙길 수 있고, 치아 부식의 주요 원인인 입안의 산성화를 막아 충치 발병률을 낮추는 효과가 있습니다.

 

출처@artemtation

김지혜 경희대학교 동서의학대학원 교수는 지난해 발표한 ‘우유 섭취를 통한 치주질환 완화 유의성 관련 연구’를 통해 지속적인 우유 섭취는 치주 질환에 긍정적인 효과가 있음을 입증했습니다. 


김 교수는 “치아 건강을 위해서는 지속적인 관리가 선행되어야 하며, 꾸준한 우유 섭취가 보조적인 역할로 치아 건강에 도움을 줄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출처@drkiranhania

미소를 만드는 치과 박창진 원장은 지난해 수원에서 열린 ‘우유인식개선 시민강좌’에서 “치아를 손상시키지 않는 음료는 물과 우유뿐이며, 특히 우유는 하루 3번 정도 섭취할 때 치아 건강에 도움이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리얼푸드=고승희 에디터]

작성자 정보

RealFoods

Eat, Play, Cook, Real Foods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