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RealFoods

김치, 뭐가 몸에 좋다는 거지?

갈수록 줄어드는 김장, 그럼에도 당신이 김치를 먹어야 하는 이유

96,32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게티이미지

해마다 이맘때면 집집마다 김장 준비로 난리였는데요. 최근에는 어쩐 일인지 집에서 배추를 절이고, 김장 속을 채우는 풍경이 점점 보기 어려워지고 있습니다. 왜 그럴까요?



‘리얼푸드’가 김치 소비패턴의 변화부터 김치의 효능까지,
김치의 이모저모를 파헤쳐드립니다.


출처게티이미지

김치? 사먹으면 되지

유통업계 등에선 1~2인 가구 증가와 배춧값 상승으로

집에서 김장을 하는 가구가 점차 줄어들고 있다고 보는데요.

그렇다고 김치가 사람들의 외면을 받고 있단 것은 아닙니다.


김장 김치가 사라진 자리는 포장 김치가 메우고 있습니다. 


실제 온라인쇼핑몰 옥션에 따르면

9일 25일부터 10월 24일까지 한달간 포장김치 판매량이 

전년 동기대비 97%가량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시장조사기관 링크아즈텍은

지난해 연간 1371억원 규모였던 포장김치 매출이

올해 8월 말 이미 1000억원에 육박했다고 밝혔습니다. 


건강 생각하면 밥상 위 김치 '필수'

배춧값이 올라 김치가 금치가 돼도,

밖에서 사먹는 한이 있더라도,

한국인의 밥상에서 김치가 없는 풍경은

좀처럼 상상이 안 되는데요.


실제 김치는 건강을 위해서라도

밥상 위에서 반드시 사수해야 할 식품입니다.



한 연구결과에 따르면 김치는 혈중 콜레스테롤을 감소시킬 뿐 아니라 고혈압, 당뇨, 비만, 소화기계통 암 예방 등에 효과가 있습니다. 또 미국에서는 김치가 조류독감 예방에 효과가 있다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그도 그럴 것이 김치의 주 원재료인 가을 배추는 11~12월이 제철로, 비타민C와 칼슘, 섬유질, 카로틴, 단백질 등이 고루 함유된 영양 만점 채소입니다.


무기질과 칼슘이 풍부한 덕분에 육류를 섭취할 때 곁들이면 체내 산성화를 방지해주기도 합니다.


또 변비와 대장질환을 예방해주는 효과도 있어, 대장암에 취약한 한국인이라면 가까이 해야 할 채소이기도 합니다.

아울러 가을 무는 비타민의 보고로

떨어진 면역력을 높여주는 효과가 있습니다.


이에 조선 중기 중종은 역병 예방을 위해

나박김치를 먹으라 지시하기도 했죠.


또 무에 함유된 베타인 성분은 숙취 해소는 물론

간 기능을 보호하는 역할을 해,

과음 후 먹으면 좋은 채소입니다.

출처123rf

주 원재료 뿐 아니라 김치에 들어가는 갖은 양념들도

주목할 만한 효능이 가득한데요.


마늘은 위암 예방에 좋고 고춧가루에 들어있는 켑사이신은 

위액 분비를 촉진시켜 소화 작용을 도울 뿐 아니라

항산화 작용까지 합니다.


또 아미노산이 풍부한 젓갈은

밥에 부족한 단백질을 보충해줍니다.



 

리얼푸드=박혜림기자/rim@heraldcorp.com


작성자 정보

RealFoods

Eat, Play, Cook, Real Foods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