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RealFoods

“국내서 물 팔지 말라” 제주 염지하수 공수화 논란

제주 용암수 국내 판매 가능할까

1,16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오리온의 제주용암수 국내 시판을 두고 제주 염지하수(용암해수) 공수화(公水化)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오리온이 최근 제주 용암수를 출시하자 제주도와 오리온 간 염지하수 이용에 대한 ‘물 싸움’이 벌어진 것입니다.

출처제주테크노파크 용암해수단지 홈페이지

화산섬인 제주의 염지하수는 바닷물이 화산암반층에 의해 자연 여과돼 땅속으로 스며든 물입니다. 


화산암반층을 통과하면서 미네랄과 영양염류는 물론, 아연, 철, 망간 등 몸에 좋은 희귀 미네랄도 다량 함유됐어요.

담수 지하수와 달리 염지하수는 상대적으로 자원 고갈 우려가 적지만, 제주도는 막대한 양을 쓰다 보면 고갈할 우려가 있어 공공재 개념으로 염지하수를 관리하고 있습니다.


제주도는 공수화 원칙상 염지하수를 이용한 제품은 국외 판매만 가능하며, 국내 판매는 안 된다는 입장입니다.

염지하수를 이용한 제품을 국내에서 판매하게 되면 민간기업이 다량의 공공재를 이용해 이윤을 추구하고 제주자원을 이용해 생수시장에 진출해 제주삼다수를 생산해 판매하는 지방공기업(제주도개발공사)과 경쟁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라고 제주도 측은 설명했습니다.

제주도 관계자는 “오리온이 염지하수를 이용한 제주용암수를 국내에서 판매하겠다면 염지하수 공수화 정책에 따라 더 이상의 염지하수 공급을 허가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제주도 측은 특히 염지하수를 관리하는 제주테크노파크(JTP)와 오리온 사이에 용수공급계약도 존재하지 않는다고 지적했습니다.

제주도 관계자는 “오리온이 제주용암수 국내 판매 사업에 대한 구체적인 사업계획서를 제출하지 않았다”면서 “오리온에 공급되는 염지하수 물량은 시제품 생산을 위한 최소한의 공급일 뿐 국내 시판 제품 생산을 위한 공급목적이 아니다”고 주장했어요.


이에 대해 오리온 측은 국외 시장 진출을 위해 국내 시판이 불가피하며 염지하수 공급 계약을 신청한 상태로 취수신청 계획에 따라 물 공급을 받고 있다는 입장입니다.

출처오리온 제주용암수 홈페이지

허인철 오리온그룹 총괄부회장은 최근 기자 간담회에서 “오리온은 (염지하수 이용 허가지역인) 용암해수센터의 입주 기업으로 물(염지하수)을 받을 권리가 있고, 오래전부터 JTP와 공급 계약을 하자고 신청해둔 상태다. 취수신청 계획에 따라 물 공급을 받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허 총괄부회장은 “제주 용암수가 공공재라고 인식한다. 용암수를 가지고 해외나 국내에서 사업을 할 때 이익의 상당 부분을 발전 기금이나 제주를 위해 환원하겠다고 약속했다”며 “오리온은 중국과 1차 계약을 맺었고, 베트남 등과도 계약을 추진하는 등 국외 시장 진출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이어 “물(염지하수) 공급을 중단하겠다고 하면 협의를 통해 문제를 풀어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작성자 정보

RealFoods

Eat, Play, Cook, Real Foods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