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RealFoods

10분만에 '완판'되는 우리회사 점심밥

집에서도 못챙기는 건강식, 회사에서 먹는다

449,61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정신없는 직장인의 하루 가운데, 점심시간은 한숨 돌릴 수 있는 단비같은 시간입니다. 동료들과 밥을 먹으며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면 오후를 버틸 에너지가 생기죠.

출처헤럴드경제DB

또 영양적으로도 점심은 중요합니다. 성인 30%가 아침을 먹지 않는다는 조사('우리나라 성인의 식생활 현황' 보고서)가 최근 발표됐는데요, 점심에 충분한 영양소를 보충해야 몸이 힘을 낼 수 있기 때문이죠.

이 때문에 회사들도 직원들에게 균형잡힌 식단을 제공하기 위해 고민합니다. 나트륨과 열량은 낮추고 필수영양소는 고루 갖춘 '건강한 회삿밥'을 직접 먹어봤습니다.


▶순천향대서울병원 직원식당

서울 한남동에 있는 순천향대병원. 배식이 시작되는 11시 30분이 되기도 전에 긴 줄이 만들어졌는데요...

이들이 기다리는 건 바로 프레시박스라는 이름이 붙은 '건강 도시락'

출처헤럴드경제DB

이곳 직원식당의 건강도시락은 이렇게 구성됐습니다.

왼쪽칸엔 닭가슴살ㆍ삶은 메추리알을 올린 양배추 샐러드와 오렌지, 방울토마토가 담겼고, 오른쪽엔 주먹밥 세 개와 데친 브로콜리가 자리잡고 있습니다. 오리엔탈소스와 초고추장, 140㎖짜리 바나나우유도 딸려나옵니다.

출처순천향대병원

이 도시락 한 팩의 열량은 485㎉, 나트륨 함량은 2.3g이랍니다. 일반 식단과 비교하면 저칼로리-저나트륨이죠.

직원들 사이에선 폭발적 인기를 끈답니다. 특히 여성 직원들이 많이 찾습니다. 매일 100~120개 한정으로 제공되는 도시락은 10분만에 다 나간다곤 합니다.

출처헤럴드경제DB

의료정보팀에 근무한다는 한 직원은 “사무실 직원 13명 중에 7명이 이 도시락을 먹는다”며 “병원 바깥에서 먹는 밥은 원재료가 어디서 온 것인지도 모르고 건강하다는 인식이 안 든다”고 했습니다.

윤수진 순천향대병원 영양팀장은 “이 도시락에 요구르트나 견과류를 곁들여 먹는 직원들이 많다. 꾸준히 먹으니 살이 빠졌다는 피드백도 준다”고 말했습니다.

출처헤럴드경제DB
▶롯데백화점 본점 직원식당

여기는 서울 소공동에 있는 롯데백화점 본점 직원식당입니다. 점심시간에 여길 이용하는 직원은 무려 2000명에 달한답니다.

출처헤럴드경제DB

이곳 배식대에는 건강식 코너가 따로 마련돼 있습니다.
"나트륨 내리고! 건강 올리고~"라고 적힌 현수막도 보이네요.

출처헤럴드경제DB

건강식 코너에서 받은 점심밥입니다. 현미밥, 스크램블에그, 닭가슴살데리야끼구이, 된장국, 야채샐러드와 사과로 꾸며졌네요.
이 메뉴의 나트륨 함량은 490.5㎎. 신라면 1봉지에 든 나트륨 함량(1930㎎)의 4분의 1 수준입니다.

출처헤럴드경제DB

전효희 영양사는 “건강식 메뉴에는 완제품을 납품받아서 사용하는 일이 거의 없다”고 소개합니다. 보통 대형 급식소에선 납품받은 완제품을 많이 쓰는데 거기엔 나트륨이 많이 들었다는 이유에서랍니다.

롯데백화점 한 직원은 “집에서나 밖에서 조미료를 까다롭게 조절해서 먹기 어려운데, 회사에서라도 건강을 챙길 수 있어서 (건강 코너를) 선호한다”고 얘기했습니다.

출처헤럴드경제DB

정부도 회사, 병원, 학교 급식소에서 저염 건강식을 제공할 것을 적극 장려합니다. 많은 급식소들이 참여하고 있지만, 아직은 대형 사업장 위주로 건강식이 제공합니다. 더 많은 직장인들이 건강한 점심밥을 먹을 수 있길 기대해 봅니다.

출처123rf

[리얼푸드=박준규 에디터]

작성자 정보

RealFoods

Eat, Play, Cook, Real Foods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