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RealFoods

한국인이 좋아하는 과일 1위는?

흔하고 평범한 이것.

115,20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과일업계엔 '전통의 강자'가 있다. 수입 과일들이 쏟아져 들어와도 한국인이 가장 좋아하는 과일 1위 자리엔 언제나 이 과일이 올라 있습니다.


출처@Desertrose7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이 발간한 '2018 식품소비행태조사 통계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인이 좋아하는 과일 1위로는 사과가 꼽혔습니다. 전체 응답자의 25.3%가 사과를 선정했습니다. 


그 뒤로 수박(16.8%)·포도(9.4%)·귤(9.3%)·복숭아(6.7%) 등이 순위에 올랐습니다. 

출처@pixel2013

사과는 사시사철 볼 수 있는 '친숙한 과일'로, 추석이나 설 등 명절 선물용으로도 인기가 높습니다. 


국내에는 아오리, 홍로, 국광, 인도, 감홍 등 다양한 품종의 사과가 있지만, 사과 품종의 절대 다수를 차지하는 것은 바로 부사(후지)입니다. 부사는 날씨가 추워지는 계절에 결실을 맺는 만생종 사과로, 당도가 높은 것이 특징입니다. 늦여름인 현재는 아오리 품종을 마트에서 만날 수 있습니다.

출처@JillWellington

사과에 이어 2위에 오른 '여름과일' 수박은 최근 품종 다변화로 인기를 얻고 있는 과일입니다. 크기가 큰 데다 껍질과 씨 등 버려지는 부분이 많아 현대인의 과일 소비 트렌드에 맞지 않던 수박은 최근 1~2인 가구에 적합한 크기로 변신을 꾀하고 있습니다. 전통적인 수박을 대신한 애플수박이나 다양한 색상의 컬러수박은 1인가구들의 선택을 받으며 수요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출처@JillWellington

3위에 오른 포도는 특이한 사례입니다. 지난 수년간 포도 시장은 위축돼왔습니다. 


농촌진흥청 소비자 패널 구매자료에 따르면 가구당 포도 구매액은 2014년 6만45149원에서 2017년 4만2599원으로 급감했습니다. 특히 국내산 포도는 수입산 포도에 밀려 외면받았습니다.

그러다 최근 몇 년 사이 샤인머스캣의 인기로 포도 시장은 활기를 보이고 있습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 따르면 샤인머스캣의 국내 재배면적은 해마다 증가, 2016년 278만㎡(84만평)에서 2018년 963만㎡(291만평)까지 늘었습니다. 지난해 대비 올해는 무려 79%나 늘었습니다.


남녀노소 누구나 사과를 좋아하는 것이 한국인의 과일 취향이지만, 연령대 별로 선호하는 과일은 달리 나타났습니다.


출처@Huahom

30세 미만의 청년 세대(19~29세)는 망고와 딸기의 선호도가 높았습니다. 


망고나 딸기는 카페 등지에서 빙수 등 다양한 형태의 디저트로 접하면서 인기가 높아진 과일입니다. 게다가 딸기는 껍질을 벗기거나 씨를 뱉을 필요가 없어 젊은 세대의 선호도가 높습니다. 60세 이상 세대에서 망고와 딸기 선호도가 각각 0.4%, 0.8%인 것과 비교하면 눈에 띄는 차이입니다. 


출처@rosemari3131

반면 60세 이상 고령층에선 참외와 감의 선호도가 높았다. 참외의 선호도는 6.9%에 달했습니다.


[리얼푸드=고승희 기자]

작성자 정보

RealFoods

Eat, Play, Cook, Real Foods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