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RealFoods

연말, 건강음주를 위한 잡학사전

사우나 해도 되나요? 섞어 마셔도 되나요?

1,55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적정한 술자리 일정은?

가장 중요한 것은 자신의 주량에 맞게 적당하게 마시는 것입니다. 사람의 체질에 따라 알코올을 분해하는데 차이는 있지만 보통 한차례 마실 수 있는 적당량은 알코올 50g 정도로 소주는 반병(3~4잔), 양주는 스트레이트로 3잔, 맥주 2병 정도입니다.

출처shutterstock

주로 간에서 알코올 분해가 이루어지므로 술 마신 후에는 일정 기간 휴식이 필요하죠. 아무리 건강한 간이라도 음주 후 제대로 회복되려면 72시간 정도가 걸리기도 합니다.

그렇기에 가능하다면 술자리는 적어도 3일 이상의 간격을 두는 것이 좋아요.

출처shutterstock
▶술자리 전 먹어두면 좋은 음식은?

공복 시 술을 마시면 빨리 취하게 되고 음주량이 많아지므로 가능한 음식물을 충분히 섭취한 후에 술을 마셔야 알코올 흡수를 억제할 수 있습니다.

출처shutterstock

안주의 경우 치즈, 두부, 고기, 생선 등의 고단백질 음식이 간세포의 재생을 높여 알코올 분해를 돕습니다.

출처shutterstock
▶요령 있게 술 마시려면?

술은 약한 술부터 독한 술의 순서로 먹는 것이 좋습니다. 알코올 흡수 속도는 술 종류마다 다른데 위스키 등 증류주가 맥주 등 발효주에 비해 흡수 속도가 빠릅니다.

출처shutterstock

술의 쓴 맛을 줄이고자 탄산음료 및 이온음료 등을 섞어 마시는 경우가 있는데 오히려 흡수 속도를 증가시키므로 주의해야 합니다.

굳이 섞어 마신다면 음료수보다는 물이나 얼음으로 희석하는 것이 좋은데요, 이는 음주로 인한 이뇨작용 때문에 부족한 체내 수분을 보충해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음주량도 자연스럽게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고 하네요.

출처shutterstock
▶필름 끊기는 것 방지하려면?

일명 필름이 끊기는 ‘블랙아웃’ 현상은 음주량과 관련이 있으며 특히 급격한 혈중 알코올 농도 상승과 연관돼있습니다.

일반적으로 혈중 알코올 농도 0.15% 정도부터 기억력 장애가 나타나는데 갑작스러운 알코올 증가로 뇌로 하여금 준비할 시간을 주지 않아 발생하는 현상이죠.

출처shutterstock

특히 공복 시 음주는 혈중 알코올 농도를 급격히 올리는 주범이니 갑자기 필름 끊기시는 것을 최대한 방지하시려면 안주를 조금씩이라도 드시는 것이 좋아요.

출처shutterstock
▶사우나는 해도 되나요?

음주 다음 날의 가벼운 운동, 반신욕 등은 신진대사가 활발해지고 기분도 상쾌해져 숙취해소에 도움이 됩니다.

다만 무리한 사우나는 체내의 수분과 전해질을 감소시켜 오히려 탈수 증상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리얼푸드=김태영 에디터]

출처shutterstock

작성자 정보

RealFoods

Eat, Play, Cook, Real Foods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