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RealFoods

폭염 못잖게 강한 자외선…눈 건강 지키려면?

태양을 피하고 싶었어

9,52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최근 전국 모든 권역의 자외선 지수가 ‘높음’ 또는 ‘매우 높음’ 수준을 기록할 정도인데요,

출처다음 검색

이런 자외선은 각막ㆍ수정체를 통과해 망막까지 침투합니다.

자외선을 장기간에 걸쳐 또는 단기간에 강하게 받으면 수정체와 망막에 화학반응이 일어나 유해물질인 활성산소가 축적되죠.

출처셔터스톡

활성산소는 수정체에서 백내장을, 망막에서는 황반변성을 일으킵니다.

출처셔터스톡

백내장이 촉진되면 시야가 뿌옇게 흐려지며 복시, 눈부심 등의 증상도 나타날 수 있습니다. 수술을 통해 치료할 수는 있지만 효과는 반영구적입니다.

출처셔터스톡

자외선에 오래 노출되면 황반부 망막세포에서 활성산소가 생성돼 황반변성도 유발하는데요, 시야의 암점, 왜곡 등을 동반하는 시력 감소 증상이 나타납니다.

출처셔터스톡

이는 수술 대신 약물 치료를 하지만 역시 완치가 어려워 꾸준히 치료받아야 합니다.

무엇보다도 두 질환 모두 방치하면 자칫 실명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사실!

출처셔터스톡
후아앙
그렇다면 어떻게 예방을 할 수 있을까요?

우선 뜨거운 햇빛 아래에서 장시간 야외 활동은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출처셔터스톡

챙이 있는 모자와 자외선을 차단하는 선글라스도 착용해야 하는데요,

출처헤럴드경제

다만 지나치게 색이 들어간 선글라스는 시야의 색이 왜곡되고 동공을 오히려 확장시켜 권장하지 않습니다.

일단 착용해 보고 일상생활에 불편하지 않을 정도의 선글라스를 선택하는 것이 좋아요.

출처셔터스톡

선글라스를 고를 때는 패션보다는 눈의 노화를 촉진시키는 자외선 차단 기능을 고려해 선택해야 합니다.

렌즈 색상의 농도는 75~80%가 적당한데 색 농도가 너무 짙으면 오히려 동공이 확장돼 더 많은 양의 자외선을 유입, 수정체의 자외선 흡수율이 높아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출처셔터스톡

폭염에 아무튼 몸이 이래 저래 고생이네요~!
하루빨리 좋은 날씨가 찾아왔으면 합니다.
그전까지 내 몸은 스스로 지켜보자고요~ >0 <

[리얼푸드=김태영 에디터]

출처realfoods

작성자 정보

RealFoods

Eat, Play, Cook, Real Foods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