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RealFoods

'요알못' 독일인, 코로나 이후 구매 폭등한 이것

독일, 코로나 사태 이후 파스타 수요 급증

108,59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봉쇄조치로 독일에서는 이전보다 더 많은 파스타 면 수요가 급증했다고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전했다.

출처123rf

크리스토프 민호프 독일 식품음료산업협회(BVE) 대표는 “코로나19 위기로 독일인들이 자신의 형편없는 요리실력을 알게 됐다”며 “이러한 문제는 식당 영업이 중단되면서 더 큰 문제로 대두됐다”고 했다. 



패스트푸드점, 이탈리안 레스토랑, 감자튀김 같은 가게들의 영업 중단으로 가정 내 취식이 증가했지만 만들 수 있는 메뉴는 제한적이라는 의견이다.

출처123rf

독일에서는 대부분 주말에만 요리를 하는 가정이 늘어났으며, 일상적인 식사보다는 행사를 위한 요리가 더 활성화됐다. 소비자들은 이제 반조리 제품이나 완성 식품(패스트푸드점, 빵집 등)을 구매하는 것이 익숙해진 것이다.

출처123rf

이에 따라 BVE는 독일인들이 슈퍼마켓에서 햄버거를 만들기 위해 어떠한 재료를 구매해야 하는지, 어떻게 만들어야 하는지를 고민하고 있다고 전했다.

출처123rf

BVE에 따르면 지난 3월의 2주간 파스타 면 판매액이 지난해 동기간 대비 170% 수요가 올랐으며, 쌀은 179%, 밀가루는 200%, 빵 혼합물은 330% 이상 증가했다. 매출이 급증한 품목은 대부분 보관기관이 길고, 요리가 수월한 것들이다

출처123rf

.

특히 대량구매 수요가 발생한 화장지(매출 118% 증가)보다 식료품 수요가 더 높았다. 엄청난 구매 수요에도 불구하고 ‘요리 못하는’ 독일인들을 위한 완성 식품과 반조리 제품 산업은 공급을 꾸준히 유지했다고 BVE는 강조했다.

출처123rf

작성자 정보

RealFoods

Eat, Play, Cook, Real Foods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