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RealFoods

달걀 껍데기에 산란일자 표기하는 이유는?

지금까지 믿을 달걀은 없었다?

1,12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앞으로 계란을 구매할 때 닭이 알을 낳은 날짜를 확인할 수 있게 됩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양계협회 등과 협의를 거쳐 오는 23일부터 '달걀 껍데기(난각) 산란일자 표시제도'를 시행한다고 21일 밝혔습니다.

출처식품의약품안전처

산란일자 표시 시행에 따라 달걀 껍데기에 표시되는 생산정보 맨 앞에 산란일자 4자리 '△△○○(월일)'가 추가됩니다.


그동안 생산정보는 생산농가번호 5자리, 사육환경 1자리로 6자리였습니다.


이번에 산란일자가 추가되면서 10자리로 늘어나게 됐죠.

식약처는 농가 등 생산 현장과 유통업계의 적응 기간을 고려해 시행 후 6개월간 계도기간을 운영하기로 했습니다.


이 기간에 개선이 필요한 부분에 대해서는 보완 등 조처를 할 계획입니다.

출처@JerzyGorecki

산란일자 표시제도를 시행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일부 농가에서 포장일자를 기준으로 유통기한을 정해 문제가 됐기 때문입니다.

출처@Henrivh

달걀값이 떨어지면 장기간 보관하다 가격이 오르면 포장해 판매하는 방식이죠.


산란일자 표시가 시행되면 달걀 유통기한 설정 기준이 투명해져 달걀 안전성이 강화될 것이라고 식약처는 설명합니다.

달걀 유통기한은 원래 산란일자를 기준으로 산정하는데 포장재질, 보존조건, 냉장·냉동 등 유통환경을 고려합니다.


일반적으로 상온에서 보관·유통하는 경우 30일, 냉장에서 보관·유통하는 경우 40∼45일로 정하고 있어요.

출처123rf

오는 4월 25일부터는 가정용으로 판매되는 달걀의 유통이 위생적으로 이뤄지도록 '선별포장 유통제도'도 시행됩니다.


선별포장 유통제도는 달걀을 선별·세척·건조·살균·검란·포장하기 위한 전문 장비와 시설을 갖춘 업체에 식품안전인증기준(HACCP)을 의무적으로 적용해 위생관리를 하는 것입니다.

출처123rf

그동안 검란·선별은 육안에 의존했습니다. 


식약처는 선별포장 유통제도가 시행되면 깨지거나 혈액이 함유돼 식용에 적합하지 않은 알 등을 사전에 걸러내 유통·판매해 소비자가 안심하고 계란을 소비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합니다.


다만 제도 시행에 필요한 시설 확보와 생산자단체의 요구 사항 등을 반영하기 위해 1년간 계도기간이 운영됩니다.


[리얼푸드=민상식 에디터]

작성자 정보

RealFoods

Eat, Play, Cook, Real Foods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