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RealFoods

맛없는 식사 No! “당뇨환자에 먹는 즐거움을”

식이요법 전문기업 '닥터키친' 인터뷰

1,60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당뇨ㆍ암 질환 등으로 식이요법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맞춤 식단을 제공하는 회사가 있습니다.


2015년 7월 설립된 식이요법 전문 연구기업 '닥터키친'입니다.

출처닥터키친

저염식 위주의 싱겁고 맛없는 식사에 지친 환자를 위해 예전에 먹던 밥상을 그대로 재현하면서 입소문을 타고 있습니다.


설탕과 백미, 밀가루는 빼고 천연재료를 활용해 식단을 구성해요.


닥터키친은 당뇨 환자에게 의학적으로 검증된 약 520개의 식단을 제공하는 등 그 기술을 인정받으면서 국내 대표적인 식이요법 기업으로 자리매김했습니다.

출처닥터키친

서울 서초구 닥터키친 본사에서 만난 박재연 대표는 “당뇨식은 맛이 없다”는 편견을 깨야한다고 했습니다.

박 대표는 “기업도 사회적 문제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닥터키친은 국내 의료ㆍ식품 시스템에 문제의식을 갖고 ‘왜’라는 물음을 끊임없이 던지고 있다고 했어요.

실제 환자들이 제대로 된 당뇨 정보를 접하지 못하는 현실을 보고, 국내 대학병원과 진행한 연구 결과 등을 정리한 책 ‘닥터키친의 맛있는 당뇨밥상’을 지난해 출간하기도 했습니다.

박 대표는 글로벌 컨설팅 회사인 베인앤컴퍼니 컨설턴트와 효성그룹 전략본부 경영혁신팀장, 글로벌 사모펀드(PEF) 운용사 유니슨캐피탈 디렉터를 거쳤습니다.

이런 다양한 경험에서 얻은 통찰력은 직접 창업에 뛰어든 계기가 됐습니다.


자신의 경영철학을 바탕으로 기업을 운영 해야겠다고 생각하게 된 것이죠.


특히 당뇨를 앓고 있던 외삼촌을 보면서 창업에 대한 강한 확신을 가졌다고 해요.

창업에 뛰어든 박 대표는 의료진을 직접 찾아다니며 닥터키친의 취지를 설명하고, 이에 공감한 대형 병원들과 잇따라 임상시험을 진행해 당뇨ㆍ암 맞춤 식단의 과학적 검증을 받았습니다.


이에 기반한 영양 분석을 통해 호텔 셰프 출신의 요리 연구팀이 레시피도 개발했어요.


닥터키친의 가능성을 보고 벤처캐피탈사도 적극 투자에 나섰습니다.


설립 이후 카카오벤처스, 미래에셋벤처투자 등 지금까지 100억원의 자금을 조달했습니다.

출처닥터키친

박 대표가 주목하는 경영인은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인 아마존의 창업자 제프 베조스입니다.


그는 아마존이 글로벌 유통ㆍ물류를 장악하기 이전인 6,7년 전부터 베조스를 눈여겨봤다고 해요.


아마존은 드론 배송, 인공지능(AI) 플랫폼 등 끝없는 혁신을 진행 중이고, 베조스는 최근 세계 최고의 부호로 떠올랐죠.

닥터키친도 식이요법 분야에서 큰 그림을 그리는 중입니다.


올해부터 요양원, 병원 등 기업간거래(B2B) 시장에 뛰어들고, 해외 진출을 노리는 등 빅데이터 구축을 통해 글로벌 식이요법 플랫폼으로 거듭날 계획입니다.

출처@silviarita

친환경 분야에도 관심을 두고 있습니다.


최근 아이스팩을 친환경으로 바꾸고, 스티로폼 상자도 에코 제품으로 연구 중에 있어요.


박 대표는 “환자들이 우리 제품을 쓰지 않더라도 질환 정보 제공 등 여러 도움을 주는 회사로 성장하고 싶다”면서 “한 사람이 건강하고 맛있고 풍요로운 식생활을 할 수 있도록 돕는 게 우리의 목표”라고 강조했습니다.


[리얼푸드=민상식 에디터]

작성자 정보

RealFoods

Eat, Play, Cook, Real Foods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