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RealFoods

몽골 해외 베이커리중 가장 인기인 한국 브랜드

뚜레쥬르 등 몽골에서 자리잡은 한국 프랜차이즈들

5,82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몽골에서는 5년 전부터 유통업체를 시작으로 다양한 한국의 식품업계 프랜차이즈가 진출해 있다.

특히 한국 프랜차이즈의 강점인 서비스부분을 내세워 성공적으로 몽골에 자리잡고 있다.

출처123rf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유통업계의 경우 지난 2014년 이마트가 처음 울란바타르 도시에 문을 열면서 유통업 서비스의 표준을 한 단계 끌어 올렸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아직 지점수가 3개 밖에 없지만 내년에는 1개호점이 추가적으로 설립된다.

출처이마트

몽골에서 편의점은 지난 2017년 미국의 ‘써클 케이’(Circle K) 매장이 처음 들어왔다. 곧이어 CU 매장이 진출했으며, 이를 제치고 편의점 업계 1위를 차지하고 있다.

2년만에 104개의 지점이 오픈했으며, 한국의 CU 브랜드 식품을 수입하여 몽골시장에 판매하고 있다.

출처CU

최근에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상황에서도 GS25 편의점이 몽골 진출을 본격화했다. GS25는 몽골 수도인 울란바토르에 내년 상반기 중 1호점을 오픈한다. 이를 시작으로 첫 해 50점을 오픈한다는 계획이다.

출처GS25

커피숍 분야에서는 이탈리아, 독일, 러시아등 여러 국가의 프랜차이즈들이 입점해 있는 상태다. 하지만 시장의 대부분은 한국의 카페베네나 탐엔탐스 커피숍이 차지하고 있으며, 도시 곳곳에 점포수를 확대하며 시장 점유율을 늘려가고 있다.

출처탐앤탐스

패스트 푸드에서는 한국의 점유율이 미약하다. 세계 최대 패스트 푸드 브랜드인 KFC, 피자헛, 버커킹이 성공적으로 운영되고 있다. 한국의 롯데리아 브랜드가 지난 2018년 처음 오픈했지만 이후 추가 지점을 내지 않고 2개 지점에서만 운영하고 있다.

출처롯데리아

몽골의 해외 베이커리 중에서 가장 크고, 단기간에 성공한 베이커리는 한국의 프렌차이즈 뚜레주르이다. 몽골의 유동인구가 많은 주요 지점에 입점하고 있어 수많은 베이커리 중에 1위 점유율을 견고하게 차지하고 있다.

출처뚜레쥬르

뚜레쥬르는 지난 2016년에 설립됐으나 현지인들에게 많이 알려지면서 현재 지점수는 10개로 늘어났다.

출처뚜레쥬르

작성자 정보

RealFoods

Eat, Play, Cook, Real Foods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