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RealFoods

위장약과 치약, 폭염에 잘 팔린 의외의 제품들

사상 최악의 폭염, 의외의 특수 !

20,73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2018년 7월 23일 일본 사이타마현(埼玉県)에서 일본 기상관측 사상 최고기온인 41.1℃를 기록했습니다. 


열도 전체가 35℃ 이상을 오르내리는 고온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일본 소방청(消防庁)에 따르면 2018년 4월 30일부터 7월 29일까지 온열질환(일사병, 열사병 등)으로 인한 사망자 수는 125명에 달했습니다.

무려 


5만 7000여 명이 온열질환으로 병원에 후송됐습니다.

사실 여름은 사계절 중 위장 질환의 위험성이 가장 커지는 시기입니다.


더위가 극심해지면 수분 섭취가 많아지는데, 특히 차가운 물을 마시는 경우가 많아 위장 건강에 악영향을 미칩니다.

출처123RF

미생물 번식도 어느 때보다 활발해 식중독의 위험성도 커지고요.

출처@Generation1988

특히 일본에선 그 수요가 상당합니다. 

일본 가계소비를 전문적으로 조사하는 ‘자임(Zaim)’에 따르면 일본의 대표적인 위장약인 ‘정로환’(正露丸)의 매출액은 7~8월이 1년 중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출처@derneuemann

더위가 심한 여름일수록 매출이 증가했습니다.

일본 주식시장에서 유망품목을 선정하는 ‘일간 겐다이 디지털’(日刊ゲンダイ DIGITAL)!

출처코트라

역사적인 더위를 기록한 2018년 여름 유망기업으로 일본 내 대표적인 위장약 제조기업인 다이코약품(大幸薬品), 와카모토제약(わかもと製薬), 다이쇼제약(大正製薬) 등을 꼽기도 했습니다.

치약 역시 여름 특수를 누리는 제품입니다.

여름에는 차가운 음식이나 음료를 자주 섭취하면서 시린이를 많이 겪습니다. 이에 시린이 예방 치약과 기타 치아 건강 제품도 매출이 올라가는 경향이 있다고 합니다.

출처@stevepb

시린 이의 원인은요.

에나멜질이 마모된 치아에 차가운 음료나 단 음식이 닿는 것이 가장 대표적입니다. 더운 여름에 흔히 나타나는 식습관이기 때문에 여름철엔 시린이에 대한 자각 증상이 두드러집니다.

출처@StockSnap

코트라에 따르면 일본 후쿠오카 소재 한 치과의사는 이렇게 설명했습니다.

출처@Capri23auto
치아나 잇몸병은 다른 질병과 마찬가지로 예방이 중요하지만 대개 통증 등의 자각 증상이 나타나야만 치과에 가거나 투약 조치를 하는 경향이 강합니다. 더운 여름에는 차가운 음식을 많이 먹게 돼 다른 계절보다 자각 증상을 더 자주 느껴 관련 제품이 더 많이 팔리는 것으로 보입니다.

후쿠오카 소재 드럭스토어 관계자에 따르면 시린 이에 효능을 강조한 제품을 중심으로 예년 대비 20% 이상 잘 팔리는 제품도 등장했습니다.

출처코트라

다른 계절보다 치통이 더 잘 느껴지기 때문에 치아 건강에 대한 관심이 자연스럽게 높아지면서 칫솔, 치실, 일반 치약 등의 제품도 매출이 호조입니다.

출처@AlbanyColley

냉동채소가 인기인 이유는 가격 변동의 영향이 그나마 적기 때문인데요.

특히 일본에선 엄청나게 팔리고 있습니다. 일본농업신문(日本農業新聞)에 따르면 일본의 냉동야채 수입량은 지속적인 상승 추세로 2017년엔 최초로 100만 톤을 초과했고요. 2018년은 수입량이 더욱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일본냉동식품협회는 “기존에는 주로 식당, 호텔 등 업소용으로 주로 활용되어 왔으나, 국내 야채의 가격 폭등으로 인해 가정용의 소비가 늘고 있으며, 이것이 수입 증대로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본다”라고 분석했습니다.

출처@PDPics

국내 온라인 식료품점에서도 냉동 채소는 인기입니다.

브로콜리는 물론 볶음밥용, 카레용 냉동채소까지 등장했습니다.

출처123rf

소비자들의 반응도 좋습니다 !

"오래 보관하고 먹을 수 있어서 좋아요."


"채소를 사면 일일이 손질해서 보관했는데 그 단계가 사라지니 요리 시간이 단축됐습니다."


"채소값이 비싸 무리해서 샀다가 버릴 일도 없고 장기간 보관도 가능해 훨씬 좋네요."

다진 냉동 채소의 경우 무려 12개월까지 보관이 가능하니 1인 가구에게도 안성맞춤일 듯합니다.

 7월23일∼8월5일 이마트의 냉동과일 매출은 전년 대비 24.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작성자 정보

RealFoods

Eat, Play, Cook, Real Foods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