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RealFoods

소화 돕는 무, 열받으면 안됩니다

소화력 높이려면 가열하지 마세요

101,01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무는 예로부터 천연소화제로 알려져 있는 채소입니다. 

‘무를 많이 먹으면 속병이 없다’라는 말이 나올 정도이죠.

출처123rf

무로 만든 시원한 동치미 역시 소화를 돕는 음식입니다.

출처123rf

무의 소화기능은 소화효소인 아밀라아제 성분이 들어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아밀라아제는 종류에 상관없이 열에 약하다는 단점이 있어요. 50도 이상의 열에 2분 이상 가열하면 파괴됩니다. 무의 매운 맛 성분인 이소티오시아네이트와 비타민 C또한 열에 약합니다. 따라서 무의 영양소를 최대한 섭취하려면 생으로 섭취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에요.

출처123rf

무즙이나 동치미 김치처럼 저온숙성상태로 먹어도 좋습니다. 무 스무디를 만들어 먹는 것도 한 방법이에요. 무와 과일을 1:1의 비율로 넣은 다음, 사과나 바나나, 키위 등 취향에 맞는 과일 혹은 두유와 함께 믹서기로 갈아줍니다. 식이섬유가 많아 포만감이 느껴지기 때문에 다이어트나 피부미용에도 도움을 얻을 수 있어요.

출처123rf

무는 소화효소뿐 아니라 비타민 C가 풍부한 채소입니다. 100g당 13~24㎎의 비타민C가 들어있어요. 비타민C는 강력한 항산화제로 겨울철 면역력 강화나 건조한 피부미용. 피로해소, 감기예방등에 좋습니다. 이외에도 다양한 미네랄과 식이섬유가 들어있습니다.

출처123rf

또한 무는 부위별로 맛이나 영양소가 다르다는 특성이 있습니다. 잎이 달려 있는 머리 쪽 부분부터 중간, 뿌리 부분까지 크게 삼등분으로 나눌 수 있는데요. 엽록소가 풍부한 무의 머리 쪽 부분은 항산화 성분과 철분 등의 미네랄이 풍부합니다. 중간 부분은 비타민 C와 당분이 다량 들어 있으며, 뿌리 부분은 활성산소를 없애고 암 예방에 좋은 성분들이 많아요.

출처123rf

맛은 머리쪽 부분이 가장 단 맛이 높습니다. 따라서 동치미나 샐러드, 무채, 나물용으로 사용하면 좋아요. 중간 부분은 조직이 단단하므로 조림이나 볶음용으로 적합합니다. 반면 뿌리 부분은 수분이 많으며 매운 맛이 상대적으로 강해 볶음이나 국, 육수용으로 이용하기 좋습니다.

출처123rf

작성자 정보

RealFoods

Eat, Play, Cook, Real Foods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