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코카콜라가 검토하는 신제품...한국에선 불법품?

대마초 성분을 활용한다는데...
RealFoods 작성일자2018.09.19. | 7,090 읽음
출처 : @byrev

코카콜라가 대마초(마리화나) 성분이 들어간 음료 개발을 고심하고 있다는 소식을 미국 언론들이 최근 전했습니다. 대마초를 제조하는 회사인 오로라 캐너비스와 긴밀하게 논의를 주고받고 있다는 건데요. 

줄맞춰 깜놀
'대마초는 곧 마약' 이라고 여기는
우리에게  이해하기 좀 어려운 소식...

자세한 이야기는 이렇습니다.
출처 : @stevepb

외신 보도를 잘 살펴보면 코카콜라는 염증, 통증, 경련 해소에 도움이 되는 일종의 건강음료 개발 가능성을 타진하고 있습니다.


대마초를 고스란히 원료로 사용하는 건 아니고요. 


캐너비디올(CBD)이란 비향정신성 화학물만 뽑아서 건강에 도움이 되는 음료를 만들겠다는 거죠. CBD에는 통증을 완화하는 효능이 있다고 해요.

출처 : @fancycrave1

코카콜라가 이 음료 개발에 실제로 착수할 것인지는 좀 더 두고 봐야 해요. 지금은 어디까지나 '가능성'을 확인해 보려는 단계이니까요.


코카콜라 측은 "신경에 작용하지 않는 CBD(캐너비디올)를 건강음료의 성분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주의 깊게 들여다보고 있다"면서 "우리뿐만 아니라 많은 음료업체가 CBD 시장을 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미국의 경제전문매체 CNBC는 "코카콜라와 오로라 캐너비스의 협업은 주류 음료 시장에서는 처음으로 대마초 관련 제품을 상용화하는 시도"라고 평가했습니다.

코카콜라는 '콜라'로 크게 흥한 회사지만, 현재는 탄산이 들어가지 않은 순한 건강음료나 커피음료 라인을 두텁게 하고 있습니다.

콜라만으론 미래의 시장에서 살아남기 어렵다는 판단에서죠. (※ 아래 기사를 참고하세요) 
출처 : @Lernestorod

일각에선 이번 코카콜라 소식을, 미국과 캐나다에서 기호용 대마가 합법화되는 분위기를 간접적으로 드러내는 사례로 보기도 합니다. 


파이낸셜타임스(FT) 보도에 따르면 미국에선 워싱턴, 캘리포니아, 콜로라도에서 기호용 마리화나 사용이 가능하고요. 캐나다에선 다음달 중 대마를 재배하고 소비하는 게 허용됩니다.


과연 코카콜라가 대마초 성분을 넣은 음료를 개발하기로 최종 결정할 지 궁금하네요. 


[리얼푸드=박준규 에디터] 

더 많은 리얼푸드 기사 보기

해시태그

놓치지 말아야 할 태그

#다이어트

    많이 본 TOP3

      당신을 위한 1boo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