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RealFoods

커피 하루 3잔 넘으면…편두통 위험 커져

미국 베스이스라엘 디코니스 메디컬센터

12,80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편두통은 머릿속 혈관이 불안전하게 확장해 발생하는 혈관성 두통입니다. 


전체 인구의 10∼20%에 나타나는 가장 흔한 형태의 두통입니다.

젊은 여성에게 많이 생기며 토할 것 같은 증상이 있어 소화기 질환으로 오인되기도 합니다.


편두통은 여성 호르몬과 관련이 많아 생리 전후에 심해질 수 있어요. 심한 스트레스 후 긴장이 풀리거나 식사를 거를 때도 증상이 나타날 수 있어요.

커피를 비롯해 알코올, 초콜릿, 치즈, 땅콩, 바나나, 계란 등 특정 음식으로도 유발될 수 있습니다.

편두통이 있는 사람은 하루 1~2잔의 커피는 괜찮으나 3잔을 넘기면 편두통 발작이 나타날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출처@Engin_Akyurt

사이언스 데일리 등의 보도에 따르면, 미국 베스 이스라엘 디코니스(Beth Israel Deaconess) 메디컬센터 심혈관 역학연구실장 엘리자베스 모스토프스키 교수 연구팀이 간헐성 편두통(episodic migraine)이 있는 성인 98명을 대상으로 6주 동안 진행한 조사 분석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습니다.

출처@Myriams-Fotos

연구팀은 이들에게 카페인이 함유된 음료 섭취, 생활습관, 편두통 발작의 시간과 특징에 관한 전자 일기(electronic diary)를 하루 2번씩 6주 동안 쓰게 했습니다.


이들은 66%가 하루 평균 1~2잔, 12%는 3잔 이상 카페인 음료를 마셨어요. 조사 기간 중 편두통 발작 빈도는 평균 8.4회였습니다.

출처@sweetlouise

연구팀은 카페인 음료 섭취 빈도와 편두통 발작 사이에 연관성이 있는지를 분석했습니다.


그 결과 카페인 음료를 하루 3잔 이상 마신 날은 그날이나 그다음 날 편두통 발작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어요.

출처@bridgesward

음주, 스트레스, 수면, 신체활동, 멘스 등 편두통 발작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다른 변수들을 고려했지만, 이 결과에는 변함이 없었습니다. 


다만 경구 피임약 복용은 영향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어요.

출처@Alexas_Fotos

카페인 음료 하루 1~2잔은 편두통 발작과 영향이 없었습니다.

 

연구팀은 정확한 분석을 위해 카페인 커피 1잔(227g), 차 1잔(170g), 탄산음료 1캔(340g), 에너지 음료 1잔(57g)을 카페인 음료 1잔으로 간주했어요.

카페인은 편두통 발작을 일으킬 수 있지만, 진정시키는 데도 도움이 되기 때문에 카페인과 편두통 발작 사이의 연관성은 복잡한 면이 있다고 연구팀은 덧붙였습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의학 저널(American Journal of Medicine) 최신호에 게재됐습니다.


[리얼푸드=민상식 에디터]

작성자 정보

RealFoods

Eat, Play, Cook, Real Foods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