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RealFoods

주방이 보통 이런 모습이신가요?

세균 없애주는 '친환경 부엌 관리법'

461,12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유해물질은 습기가 높아지는 여름철 더욱 기승을 부리기 마련입니다. 효과적이면서도 자연을 해치지 않는 ’친환경 부엌 관리법‘을 소개해 드릴게요.

출처shutterstock
▶수세미

주방에서 발생하는 모든 오염물질을 제거하는 데 사용되는 수세미는 다양한 용도만큼 세균도 빨리 번식합니다. 한 연구기관의 ‘미생물 오염’ 검사에 따르면, 수세미 한 개에서 평균 4만 마리 이상의 비브리오균과 6만 마리 이상의 살모넬라균이 검출됐을 정도라고 해요.

출처shutterstock

이에 따라 수세미를 사용하고 난 후에는 표면에 붙어 있는 찌꺼기, 때, 주방 세제 등을 깨끗이 제거하는 것이 좋습니다.

베이킹파우더를 녹인 물에 수세미를 30분 정도 담가 놓은 후, 물로 헹궈 햇빛에 건조하면 세균 번식을 막을 수 있어요.

출처shutterstock
▶행주

항상 축축하게 젖어 있는 행주도 특별 관리대상입니다.

출처shutterstock

행주는 사용 후 젖은 상태로 둬서는 절대 안 되며, 그릇용, 싱크대 및 식탁용, 식품용 등으로 용도를 나누어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출처shutterstock
▶싱크대

개수대에 음식물이 남아있거나 배수구에 음식물 찌꺼기가 끼어 있으면 세균의 온상이 되기 쉽습니다.

설거지를 끝낸 후 신문지를 깔고 칫솔로 쓰레기 망을 털어내고 수시로 끓인 물을 부어주면 살균 및 악취제거에 효과적입니다.

출처shutterstock
▶도마

평소 무심코 사용하는 도마 역시 위생관리에 소홀했다가는 낭패를 보기 일쑤입니다.

출처shutterstock

특히 여러 재질의 도마 중 ‘나무 도마’에서 가장 많은 세균이 검출되는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도마 표면에 생긴 흠집 사이에서 잡균이 번식하는데, 나무 도마는 흠집이 생기기 쉽기 때문입니다.

출처shutterstock

표백제를 푼 뜨거운 물에 담가 두면 세균 대부분을 없앨 수 있습니다.

살균 세제를 묻힌 행주를 도마 위에 얹어 하룻밤 두는 것도 좋은 소독방법이고요, 도마를 물로 씻은 다음 녹차찌꺼기와 소금으로 문질러도 뛰어난 항균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출처shutterstock
가자 얘들아

자, 그럼 주방의 세균들 처리하러
가볼까요!? 

[리얼푸드=김태영 에디터]

작성자 정보

RealFoods

Eat, Play, Cook, Real Foods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