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RealFoods

'가성비 좋은' 추석 선물들 모아봄

부모님부터 수험생 조카까지.. 어떤 선물이 좋을까?

2,16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눈누난냐

이런 명절엔 평소 고마웠던 사람들이
생각나기 마련이죠.

용돈을 드릴 수도 있지만
상대방을 생각하는 마음엔 '선물'만 한 것이 없죠.
나름 10만 원 대 이하로 지갑은 얇게,
하지만 가성비는 빵빵하게!

어떤 선물 아이템들이 있을까요?

만일 가족이나 친지 중 하루 종일 서서 일하는 서비스업 종사자가 있으시다면 '발마사지기'는 최고의 선택입니다.

이렇게 발만 넣으면 내부 롤러가 돌아가는데요,
강도 조절도 3단계로 가능합니다.

발이 따뜻해야 몸이 건강하다고 하는데 자동으로 온열 기능도 작동해서 혈액순환에도 도움을 줍니다.

출처Real Life

▶공기압 ▶지압 ▶롤링 ▶주무르기
이렇게 총 4가지 프로그램이 있는데요,

출처123rf

이런 프로그램을 통해 발의 볼, 발가락, 발바닥, 발 뒤꿈치 등 부위별로 다 마사지가 가능합니다. 이런 섬세하고 강력한 자극, 하루 종일 쌓인 피로가 쏵 풀어지겠네요.

하루 종일 서서 일하시는 분들의 집에 하나 놓아드리면 정말 좋은 '필수템'입니다.

구매하기

애플백 등허리 마사지기입니다.

아이폰에 있는 그 사과 모양이랑 비슷한 느낌인데요, 빨간 것이 바로 안마봉입니다.

인체공학적인 설계로 등과 허리에 가장 적합한데요, 8개의 발열 안마봉이 내 등과 허리를 구석구석 마사지해줍니다.

더불어 온열 원적외선 램프 사용으로 마사지 효과가 더 극대화되죠. 회사원이라면 회사에 놓고 사용해도 좋고요,

만일 차량이 있으시다면 이렇게 시트에 장착, 출퇴근 시간에 목이나 허리 등 원하는 부위를 시원하게 풀어줄 수 있습니다.

특히 벨크로 벨트가 있어 원하는 부위에 고정해놓고 쓸 수 있다는 것은 최고의 장점으로 볼 수 있겠어요.

※ 물론 운전 중 사용하시면 몸이 흔들려 사고의 위험이 있으니 출발 전에 5분, 도착하고 5분 정도 써주는 것이 좋답니다.

지루한 귀성길, 꽉 막힌 고속도로에서도 뻐근한 허리를 요놈으로 풀어줄 수 있겠네요!

어쩌면 추석 친지 선물보다는 추석을 맞이하는 나에게 꼭 필요한 잇템이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구매하기

가족 중 숙면을 이루지 못하고 있는 분들이 계시다면 바로 이 '기능성 베개' 또한 좋은 선물이 될 수 있습니다.

까다롭기로 유명한 웰빙 마니아들로 알려진 파리지엥들에게 인정받은 제품이기도 한데요,

3초 만에 꿈나라 직행한다는 후기가 이어져 '꿀잠 베개'란 별명도 있습니다.

부드럽게, 그리고 굴곡이 있는 경추를 모양 그대로 받쳐줘서 목에 무리가 없게 만들고요.

또 푹 파인 홈에 머리만 쏙 넣으면 되는데 이를 통해 편한 자세로 잠이 들 수 있습니다.

1+1 커플 구성이라 부모님이나 신혼부부 등에게 선물해주기 좋겠네요.

잘쟈
구매하기

그런 수험생 친지들에게 힘이 날만한 선물은 바로 '등용문 우드 샤프'입니다.

다섯 가지 종류의 다른 나무를 사용해서 만든 '등용문 우드 샤프'는 각 나무가 가진 행운의 말이 담겨 있어 선물하기에 더 좋습니다.

▶파덕 나무 : 액운을 물리친다.
▶월넛 나무 : 생명, 불멸
▶소태 나무 : 희망
▶참죽 나무 : 장수
▶보고테 나무 : 정열

물고기의 모양을 본떠 만들었다는 이 샤프는 '물고기가 변해서 용이된다'는 '어변성룡'이라는 고사에서 착안한 디자인이라고 합니다.

잉어가 중국 황허강 상류의 급류인 용문을 오르면 용이 된다는 '등용문' 설화에 비롯한 것인데요.

합격과 출세(?)의 기운을 가득 담아내
지니고만 있어도 행운이 올 것 같아요.

구매하기
올 추석 때는 흔한 음료 선물세트보단
이렇게 가성비 좋고 실용적인 아이템들로
가족들을 깜짝 놀라게 해주는 것은 어떨까요?

[리얼푸드=김태영 에디터]

작성자 정보

RealFoods

Eat, Play, Cook, Real Foods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