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RealFoods

유럽의 육포, 샤퀴테리를 아시나요?

과일, 야채, 바게트빵, 와인에까지 잘 어울려요~

13,75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고기를 소금으로 염장한 뒤 건조, 숙성한 유럽의 육포 샤퀴테리

샤퀴테리(Charcuterie)란, "돼지고기 도살자" 를 뜻하는 불어 charcutier에서 비롯된 말로, 유럽에서 섭취되는 다양한 형태의 가공육을 일컫습니다.

주 재료가 돼지고기라는 데서 비롯된 이름인데요.


유러피안들이 흔히 앙트레로 즐기는 이 가공식품.

한국의 육포와도 닮아 있지 않나요?

출처구글이미지

육포 또한 소고기가 귀하던 시절, 이를 오랫동안 보존해 두고 먹기 위해 참기름칠과 건조의 과정을 수 없이 반복해 만든 음식입니다.


주로 소고기의 살코기 부분만을 떼어서 말린 육포는,

돼지고기를 지방분까지 건조해뒀다가 먹는 샤퀴테리와는 확실한 차이가 있지만

귀한 음식을 두고두고 먹기 위해 고안해 낸 창의력 넘치는 방법이었다는 점에서 공통점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우리가 맥주와 흔히 즐기는 육포처럼, 유러피안들은 긴긴 역사동안 다양한 종류의 샤퀴테리를 과일, 야채, 바게트빵, 그리고 와인과 함께 즐겨 왔습니다.

출처구글 이미지

넘나 먹음직스럽지 않나요...

샤퀴테리는 프랑스 뿐 아니라 스페인과 이탈리아 등 따듯한 지방을 중심으로 발달해 왔습니다.


냉장시설이 발달하기 전, 유럽에서는 어떤 방식으로 고기를 가공하고 양념해 저장했는지 한 번 알아볼까요?

▶ 소시송 (Saucisson)

먼저, 프랑스의 대표 건조 식품 소시송에 대해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출처구글이미지

소시송은 천일염, 통후추, 마늘 등을 넣고 훈제하지 않고 몇 주간 건조의 과정을 거쳐 만들어진 돼지고기 건조식품입니다.

긴 소세지의 형태로 생산되는데요,
칼로 얇게 썰어 바게트와 즐기기에 좋습니다.
간편하게 입에 쏙 넣으면 되니, 쫄깃한 식감부터 간편함까지 모두 그뤠잇!

겉에는 순대 껍데기를 연상시키는 천연 케이싱이 생기는데요. 그냥 먹어도 된다고 합니다.

출처구글 이미지
▶ 초리조 (Chorizo)

다음은 초리조입니다.

소시송과 유사한 이 고기는 다른 샤퀴테리와 비교했을 때 다소 매운 맛이 납니다.
알고 보니, 소금과 파프리카, 허브 외에도 고추를 넣고 건조하기 때문이라는 신기한 사실!

출처구글이미지

때문에 이런 볶음 형태의 요리나,

자극적인 맛의 고기가 들어갔을 때 특히 맛깔진 나쵸 등의 재료로 쓰이곤 합니다.

출처구글이미지

팬 위에 자박하게 올리브 오일을 둘러 초리조를 익힌 뒤, 잘 익은 초리조를 토마토, 페타 치즈, 양파, 후추 등과 버무리면 감칠맛 나는 안달루시안 샐러드가 완성됩니다.

▶ 하몽 (Jamon)

하몽은 스페인, 이탈리아, 그리고 프랑스 남부를 통틀어 많은 지역에서 생산되는 인기 만점 생햄입니다.

돼지의 넓적다리를 통째로 잘라 소금에 절여 건조, 숙성시켜 만들어지는데요.
동굴과 같은 그늘에서 곰팡이가 피도록 6개월에서 2년 정도 숙성시킨다고 합니다. 서늘한 곳에서 오랜 시간 말릴수록 좋은 맛이 난다고 하네요!

출처구글 이미지

유럽의 마켓이나 음식점에 가면 이렇게 주렁주렁 진열돼 있는 돼지 뒷다리의 모습을 보실 수 있어요!
하몽 또한 소시송처럼 얇게 잘라 치즈와 곁들여 먹거나, 버터나 오이와 함께 샌드위치에 넣어 먹으면 맛있습니다.

에디터는 프랑스 여행을 가서 생마르탱 운하에 앉아 하몽을 메론과 함께 싸 먹어 본 기억이 있는데요,

출처구글 이미지

오리지널 단짠은 이런 것이구나... 라는 큰 깨달음을 얻었습니다^^
정말 달고, 정말 짜 몸둘 바를 모르겠더군요.

그러나 분명 돌아서면 그 단짠의 묘한 언발란스한 발란스가 그리워지며, 자주 생각이 나는 오묘한 마력의 음식이었습니다.
이렇게 예쁘게 돌돌 말아 메론 위에 꽂아 두면 홈파티에도 안성맞춤인 안주거리가 되지요!

출처구글 이미지
▶ 살라미 (Salami)

다음은 이탈리아로 넘어가 볼까요?
위 음식의 이름은 살라미입니다.
유럽 전역에 걸쳐 쉽게 만나볼 수 있으나 그 근원지는 이탈리아인데요!

살라미 또한 돼지고기에 천일염, 통후추, 마늘 등을 넣고 몇 주간 숙성, 건조의 기간을 거쳐 완송된 요리입니다.
초리조, 소시송보다는 간이 약하나, 럼이나 적포도주에 담궈 숙성된 경우가 많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이렇게 피자의 재료로 쓰이기도 하고,

출처구글 이미지

샌드위치에 넣어 먹기도 합니다.

잘 매달아 두기만 하면 2년도 보존 가능하다고 하는데요,
역시 숙성, 발효된 음식의 지혜는 엄청납니다!

출처구글 이미지
▶ 프로슈토 (Prosciutto)

하몽과 비슷한 듯 다른 이탈리아의 전통 먹거리 프로슈토는 메론과 즐기기 좋은 또 하나의 음식입니다.

돼지고기나 멧돼지의 뒷다리를 염장하여 건조시킨 햄인데요, 전채요리나 샌드위치, 파니니 등에 넣고 먹기에 참 좋습니다.
타파스라는 스페인의 앙트레 형식으로도 자주 섭취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출처구글 이미지

이탈리안 레스토랑에서는 프로슈토 햄으로 스테이크 고기 등 고기를 싸서 내 놓기도 하고, 샌드위치 안에 넣어 군침 도는 비쥬얼을 자랑하기도 합니다.

출처구글 이미지

본격적인 소개에 앞서, 별다른 조리의 필요 없이 치즈나 바게트와 함께 간편히 즐길 수 있다는 샤퀴테리의 장점을 소개해 드렸는데요!

현재페이지1/총페이지3

이 때문에 몇 가지의 건조육만 사서 과일, 야채, 치즈와 함께 올려두어도 훌륭한 만찬의 풍경이 그려지곤 합니다.

그리고 이 범접 불가의 비쥬얼을 자랑하는 디쉬는 바로, 샤퀴테리 플래터 (Charcuterie Platter) 라 불리웁니다.


짜고 자극적인 맛 때문에 배를 채우긴 힘들겠지만, 간식이나 저녁 후 와인과 곁들이기에 안성맞춤이겠지요?

우리가 외국인 친구들에게 우리나라 음식을 소개하듯,
프랑스 친구들도 유튜브에서 샤퀴테리의 다양한 종류를 한국인 친구들에게 소개하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정말 많은 종류의 햄과 소세지, 치즈와 바게트가 있네요!

우리도 참... 잘 먹을 수 있는데...

오늘 소개해드린 다섯 가지의 가공육 외에도 샤퀴테리에는,

출처구글 이미지
  • 우리나라 순대와 비슷한 부댕
  • 이탈리아의 프로슈토와 유사한 코파
  • 프랑스의 빠테

등이 있는데요.


이 중 많은 종류가 우리나라에서도 백화점 식품관이나 인터넷을 통해 구매 가능하다고 합니다!

불꽃 배달

(빠르게 검색하러 뛰어간다)

올 봄, 유럽의 향기가 물씬 느껴지는 샤퀴테리 플래터와 함께 집들이, 퇴근 후 영화 한 편, 혹은 사랑하는 연인과의 산들산들 피크닉 어떠신가요? 


하몽, 로맨틱, 성공적..

하몽요정이 여러분의 성공적인 피크닉을 응원합니다^^

행복한 봄맞이 되세요!

[리얼푸드= 장소정 에디터]

작성자 정보

RealFoods

Eat, Play, Cook, Real Foods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