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RealFoods

1인당 차(茶) 소비가 가장 많은 나라

연간 1000잔

6,15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전 세계에서 1인당 차(茶) 소비량이 가장 많은 나라는 어디일까요?


바로 터키 입니다.


터키에서는 작은 유리컵에 터키식 홍차인 차이를 따라 마시는 사람을 흔히 볼 수 있습니다.

출처@Free-Photos

시장조사기관인 스태티스타(Statista)에 따르면 터키의 1인당 연간 차 소비량은 3.16㎏으로 2위인 아일랜드의 2.19㎏, 3위 영국의 1.94㎏을 크게 웃돌았습니다.


KBS '걸어서 세계속으로'에 따르면 터키인은 1인당 평균적으로 연간 1000잔의 차를 마신다고 합니다.

터키인들이 차를 많이 마시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터키는 여럿이 차를 함께 마시며 사교활동을 하는 고유의 차 문화를 갖고 있습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관계자는 “터키인들은 차를 마시기 위해서가 아닌 사람을 만나 이야기를 나누기 위해 찻집을 방문한다”면서 “보통 한 자리에서 서너잔의 차를 연달아 마시며 오랜 시간을 보낸다”고 설명했습니다.


터키의 커피하우스연합 세르다르 에르사힌(Serdar Ersahin) 회장은 “터키인은 매일 3~5잔의 차를 마시는데 겨울에는 10잔으로 늘어난다”고 말했습니다.


출처123rf

커피를 포함해 터키의 2017년 차 수입액은 약 3억 달러(약 3400억원)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온라인 매체 월드아틀라스(Worldatlas)는 가격이 폭등한 커피의 대체제로 차가 각광받으며 생산과 수입이 대폭 늘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습니다.


터키에서는 차를 자체적으로 생산, 재배하나 워낙 소비량이 많기 때문에 스리랑카, 베트남 등지에서 많은 양의 차를 수입하고 있죠.

출처123rf

최근 터키에서는 새로운 유형의 차 혼합 음료 선호도가 높아지는 등 소비 방식이 다각화되고 있습니다.


터키의 젊은 세대들이 전통적인 차뿐만 아니라 탄산, 농축 음료 등 차 혼합 음료를 선호하기 시작한 것이죠.


글로벌 시장조사기관인 유로모니터(Euromonitor)에 따르면 립톤 등 식품기업들은 다양한 향의 차를 원하는 소비자의 기호를 충족하기 위해 홍차와 다른 허브를 결합한 다양한 조합의 차를 잇달아 출시하고 있습니다.

출처@WikimediaImages

최근 젊은 층을 중심으로 차 혼합 가공음료의 수요가 증가하면서 우리나라 차 상품의 진출 가능성도 높아졌습니다.


aT 관계자는 “차가운 음료보다는 따뜻한 음료를 선호하는 중동인들의 기호에 따라 맞춤형 혼합 차 음료 개발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리얼푸드=민상식 에디터]

작성자 정보

RealFoods

Eat, Play, Cook, Real Foods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