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RealFoods

스페인 '순례자의 길'에서 찾은 인생음식들

걷느라 힘든데 먹기라도 잘해야지

5,42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여름, 덥고 습한 날씨에 짜증지수가 쑥쑥 올라가는 계절입니다.

하지만 아직 희망이 있으니, 학생들에게는 여름방학, 직장인들에게는 여름휴가가 다가오고 있다는 사실!

출처giphy
눈누난냐

여행을 통해 우리는 잠시라도 고단한 현실을 잊고, 즐겁고 행복한 시간을 보내려고 하기 마련입니다.

출처Amtrak

그런데!

제 돈 내고! 800km를 걸으며! 사서 고생하는! 그런 상식에 어긋나는(?) 여행이 있다는 사실, 혹시 들어 보셨나요?

출처realfood

바로 카미노(Camino de Santiago)입니다

카미노 데 산티아고는 성 야고보의 길( Way of Saint James)이라는 뜻으로, '순례자의 길'이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성 야고보의 무덤이 발견된 지역으로 알려진 '산티아고 데 콤포스텔라' 까지 걸어가는 모든 길이 카미노라고 볼 수 있습니다.

출처https://caminoways.com

에디터는 몇년 전 가을, 휴학 후 진로에 대한 고민이 가득 한 시기에 산티아고로 떠났습니다. 2주만에 급하게 준비하고 떠난 여정이었지만 카미노는 제 인생의 가장 행복한 시간 중 하나가 되었습니다.

출처shutterstock

가지고 있던 고민에 대한 명쾌한 답은 찾지 못했지만 세계 각지의 사람들과 함께 걸으며 손짓 발짓으로 많은 이야기를 나누고, 맛있는 음식과 함께 즐거운 추억을 쌓을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출처shutterstock

가장 유명한 프랑스 길의 경우 약 800km(프랑스 생장~ 스페인 카미노 데 콤포스텔라)를 32~35일에 걸쳐 걷는 여정입니다. (*이름은 프랑스 길이지만 사실 스페인 북부를 쭈욱 걷는 길이에요)

14c~20c 중반까지는 신심 깊은 순례자들이 주로 여정을 떠났으나, 교황 요한 바오로 2세가 산티아고 데 콤포스텔라를 방문하면서 다시 관심을 얻게 되었다고 해요.

1993년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록된 후 더욱 많은 사람들이 카미노를 찾고 있다고 합니다. 또한 점차 대중들에게 알려져 이제는 걷는 사람의 절반 가량이 비신자라고 해요.

출처http://caitlinbrehm.com

1985년에는 약 1245명 정도만 걸었던 반면, 2013년에는 21만5000명 가까이 방문했다고 해요! 그중 한국인 완주자는 2776명으로, 비서구권 국가 중 가장 많은 방문을 기록했다고 합니다.

바쁜 일상에서 벗어나 천천히 걸으며, 나에 대한 고민을 해볼 수 있기에 더 많은 사람들이 찾는 것은 아닐까요?

출처realfood

각자의 고민을 안고 떠나는 길! 보통 음식은 직접 해 먹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그냥 지나치기 아쉬워 한 번씩은 꼭 먹어보는 음식이 있는데요, 오늘은 카미노에서 사랑받는 음식 몇 가지를 소개해 드리려고 해요.

출처giphy

1. 뽈뽀(Pulpo a feira)

뽈뽀는 문어라는 뜻으로 스페인 갈리시아 지방의 전통 요리 중 하나입니다. 카미노를 통해 걷는 도시 중 특히 멜리데(melide) 지역에서 유명한데요,

삶은 문어에 올리브 오일과 소금, 그리고 파프리카 파우더를 뿌려 먹습니다. 곁들여 주는 빵에 얹어먹기도 하고, 남은 올리브 오일에 빵을 찍어먹기도 합니다.

출처http://vivagalicia.es

뽈뽀는 보기와는 다르게(?) 전혀 질기지 않고 탱글탱글한 식감을 가지고 있습니다. 입안에서 퍼지는 은은한 올리브 오일 향과 적당한 소금 간 덕분에 질리지 않는 깔끔한 맛입니다.

지친 카미노 여행객들에게는 최고의 보양식이 아닐까요?

출처cadenaser.com

2. 타파스(Tapas)

다음은 타파스입니다. 타파스는 사실 스페인 대부분의 지역에서 맛볼 수 있는 음식입니다.

특정 형태의 음식을 지칭하는 것이 아니라 적당량의 음식을 조금씩 먹을 수 있는 형태로 담아낸 모든 요리를 말하지요.

출처http://www.barvivant.com/

타파스에는 엔초비, 하몽, 올리브, 계란 등 다양한 식재료가 활용됩니다. 다양한 종류의 타파스가 있는 만큼 각자의 취향에 맞게 골라먹는 재미가 쏠쏠한데요, 가격 또한 비싸지 않아 부담 없이 즐길 수 있습니다.

길을 걷느라 지친 이들에게 먹는 즐거움을 선사해주는 고마운 음식입니다.

출처wikipedia

3. 츄러스(Churros)

마지막으로 소개해 드릴 음식은 츄러스입니다. 어린 시절 놀이동산에 가면 꼭 두 개씩 사 먹고는 했던 기억이 있는데요, 설탕을 잔뜩 뿌린 츄러스를 옆사람이 한입 베어 물때마다 제 마음도 함께 뜯겨나가는 슬픔을 주곤 했었습니다(...)

그만큼 한국인에게도 생소하지 않은 음식입니다.

출처http://koreastudytrip2012.blogspot.com

츄러스는 스페인 전통 음식이라고 해요!

스페인에서 맛본 츄러스는 우리나라 놀이공원에서와는 뭔가 다른 느낌이었습니다! (역시 원산지!) 한국의 츄러스가 바삭한 디저트에 가깝다면, 카미노에선 바삭하면서도 속이 빵처럼 꽉 차서 식사와 같은 느낌이었습니다.

실제로 스페인에서는 아침식사로 먹기도 한다고 해요!

출처realfood

또한 초코 디핑 소스(혹은 꾸덕한 코코아)에 찍어 먹기도 하는데요, 설탕을 뿌려 먹는 것보다 더 달면서도 고소한 맛을 느낄 수 있습니다.

가격 또한 저렴해서 한국에서 한두 줄기 사 먹을 돈으로 스페인에서는 한 봉지를 사 먹을 수 있습니다.

당 떨어진 순례자들에게는 단비 같은 간식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10점 퍼레이드

지금까지 카미노를 걷다가 만나면 꼭 먹어봐야 할 음식을 소개해드렸습니다!


카미노는 스페인을 횡단하는 만큼 위의 세가지 음식 말고도 정말 다양한 음식을 접할 수 있습니다! 이정도면 사서 고생, 할만 한가요? 


[리얼푸드= 강철웅 에디터]

작성자 정보

RealFoods

Eat, Play, Cook, Real Foods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