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RealFoods

워너원 멤버 황민현의 과거 먹방!

방탄·하이라이트·뉴이스트... 당신의 먹방 킹에 투표하세요.

15,69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아직도 먹방을,
'딱 봐도 잘 먹는 느낌이거나' '약간 덩치가 있거나'
이런 분들이 하신다고 생각한다면 이젠 오산!

'먹방'이 대중화되면서 이미지를 관리해야 하는 아이돌들도 먹을 것 앞에선 내숭을 피우지 않고 있어요. 그게 더 인간답죠?^^

영화관람

나이, 성별을 막론하고
아이돌들도 먹방을 즐겨하는데요,
오늘은 대한민국 대표 남자 아이돌들의 먹방을 모아봤습니다. 잘 보시고 당신의 '먹방 킹'에 투표하세요!
1. 방탄소년단

이제 빌보드 차트를 점령한 아이돌, 방탄소년단의 멤버 '진'과 '제이홉'은 최근 <백종원의 3대 천왕>에 나왔는데요.. 데뷔 후 먹방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것이 소원이었다는 꿈을 드디어 이룬!!!

출처백종원의 3대천왕 캡쳐

특히 방탄소년단 '진'은 평소 요리하거나 먹방 영상을 인터넷에 올리며 스스로 '잇(EAT) 진'이라는 별명까지 지었다고 하니.. 그 만의 먹방 사랑을 엿볼 수 있었습니다.

출처백종원의 3대천왕 캡쳐

방탄소년단은 최근 공식 트위터에 태국에서 촬영한 공식 디저트 먹방 영상을 올리기도 했는데요, 이쯤 하면 한류 먹방 전도사!?

출처방탄소년단 공식트위터
2. 하이라이트

9년 차 중고(?) 신인 하이라이트. 하이라이트 역시 <백종원의 3대 천왕> 맥주 안주 특집에서 퓨전 크림치킨 먹방을 선보였는데요,

하이라이트는 치킨이 기름에 튀겨지는 소리에 대해 "빗소리 같다"며 감성에 빠지기도 하고, 예전 '비스트'로 활동할 때의 매일 파닭을 시켜먹던 숙소 생활을 추억하기도 했었어요.

출처백종원의 3대천왕 캡쳐

최근 종영된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서도 삼겹살 캠핑 먹방으로 우승을 차지한 하이라이트! 이쯤 하면 먹방 킹 후보겠죠?

출처마이 리틀 텔레비전 캡쳐
3. 블락비

먹방 중 단연 인기를 끌고 있는 것은 브이 앱(V앱)의 <같이 먹어요> 인데요 그중 가장 인상적인 먹방. 보고만 있어도 같이 먹고 싶어 지는 식욕을 자극했던 아이돌은,

출처V앱 같이먹어요 캡쳐

바로 블락비 피오. 먹을 것 앞에 두고 열일하시네요 ㅋㅋ 덕업일체의 느낌!

출처V앱 같이먹어요 캡쳐

수요미식회’ 돈가스 편에 출연한 블락비 피오의 돈가스 먹방도 빼놓을 수 없네요. 먹방 킹은 피오로 대동단결!?

4. 뉴이스트

요즘 <프로듀스 101 시즌2> 출연으로 다시 핫해지고 있는 그룹 뉴이스트도 지난 1월 '같이 먹어요'에 출연했는데요,

출처V앱 같이먹어요 캡쳐

멤버들은 치킨을 먹으면서도 과거에 나왔던 모 치킨 브랜드의 '신호등 치킨'의 맛을 궁금해하기도 했죠.

출처V앱 같이먹어요 캡쳐

참고로 먹방 BJ 밴쯔는 이 치킨을 앞에 두고 "뱀이 이브에게 사과는 권했어도 치킨은 권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했으니 뉴이스트 멤버분들 이 글을 보신다면 신호등 치킨은 잊어주세요.

5. 갓세븐

갓세븐 역시 최근 방송된 브이 앱 '같이 먹어요'를 통해 라면, 미역국, 김치찌개, 열무 비빔국수 등을 먹는 찜질방 먹방을 선보였는데요,

출처V앱 같이먹어요 캡쳐

"밥 한 공기의 반을 한 입에 먹고 싶다"
-갓세븐 뱀뱀-

뱀뱀의 도전에 멤버들은 입술은 큰데 입은 작고 또 밥은 많이 들어간다는 평가를 했네요.

출처V앱 같이먹어요 캡쳐

투표하기

투표 폼

    무대 위에서는 카리스마, 평소에는 헤어와 메이크업으로 이미지 관리를 하지만 그들의 가장 솔직해지는 순간의 모습은 바로 '먹방'으로 볼 수 있죠.

    앞으로 또 어떤 먹방들이 나올지 기대가 되네요!

    그럼 조만간 '여자 아이돌 먹방 편'으로 만나요~


    [리얼푸드=김태영 에디터]

    작성자 정보

    RealFoods

    Eat, Play, Cook, Real Foods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