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RealFoods

사과, 배와 함께 두면 안되는 이유

음식보관에도 상극이 있다

20,95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두부와 시금치는 함께 먹으면 상극인 식품입니다. 두부의 칼슘과 시금치 속 옥산살이 결합해 몸에 결석을 만들 수 있기 때문이죠.

출처123rf

함께 먹는 것뿐 아니라 보관시에도 서로 상극인 경우가 있어요. 흔히 냉장고에서 함께 두기 쉬운 채소와 과일이 그렇습니다. 

원인은 과일속 에틸렌입니다. 에틸렌은 과일의 성숙과정에서 뿜어져 나오는 기체형태의 식물 호르몬인데요. 과일의 노화를 빠르게 촉진하므로 ‘노화 호르몬’이라고도 불립니다. 과일을 상온에 보관하면 빨리 상하는 이유도 에틸렌이 상온에서 급격하게 생성되기 때문이에요.

출처123rf

문제는 에틸렌이 다른 과일과 채소의 숙성과 노화에도 영향을 미친다는 것. 함께 두는 다른 과일이나 채소를 너무 무르거나 상하게 만들수 있다는 의미입니다.

▶에틸렌 많이 뿜는 과일 vs 에틸렌에 민감한 과채소

한국식품연구원에 따르면 에틸렌은 함께 보관한 다른 과채소의 숙성을 가속화시키는 작용을 합니다. 특히 채소는 에틸렌의 영향을 받으면 잎이 누렇게 변하는 황화현상이 일어나요. 채소가 과일의 에틸렌에 노출될 시 줄기채소는 질겨지게 되면서 맛도 없어집니다.

출처123rf

과일중에서도 에틸린이 많이 나오는 과일은 따로 있어요. 사과와 복숭아, 아보카도, 익은 바나나, 키위, 망고, 살구, 파파야, 감 등입니다.

반면 에틸렌에 민감해 위의 과일들과 함께 보관하면 안 되는 채소로는 시금치와 같은 녹색잎 채소가 대표적이에요. 이외에 브로콜리, 방울양배추, 당근, 오이, 가지, 고추 등이 있습니다.

출처123rf

과일 역시 에틸렌의 영향을 크게 받는 종류가 있어요. 배나 수박, 키위, 자두 등은 에틸렌에 노출될 경우 다른 과일, 채소보다 금방 익거나 상해버립니다.

출처123rf

예를 들어 에틸렌이 많이 나오는 복숭아는 에틸렌의 영향을 많이 받는 자두와 함께 보관하면 자두가 금방 상해버려요 특히 자두가 상처를 입었다면 더 쉽게 상합니다. 이럴 때에는 분리보관을 하는 것이 가장 좋으며, 함께 넣어야 한다면 비닐이나 랩으로 감싸서 보관하세요.

출처123rf

▶사과는?

에틸렌이 많이 나오면서도 가장 대중적인 과일은 사과인데요. 사과에 비해 에틸렌 생성이 상대적으로 적은 배는 이에 대한 피해를 받으므로 혼합 저장을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사과를 랩이나 비닐로 감싸서 보관하면 배가 물러지는 것을 방지할 뿐 아니라 보관기간도 길어지며 단 맛이 쉽게 빠져나가지 않아 오랫동안 맛있게 먹을수 있어요.

출처123rf

그렇다고 에틸렌이 꼭 해로운 것만은 아닙니다. 덜 익은 과일의 경우 에틸렌이 많이 나오는 과일과 함께 보관하면 빨리 익을 수 있어요. 사과는 떫은 맛이 있는 단감을 함께 두면 에틸렌이 방출돼 단감의 익는 속도가 빨라집니다.

출처123rf

또한 감자는 사과와 함께 넣어두면 에틸렌 가스가 감자에서 싹이 나는 것을 방지해줍니다.

[리얼푸드=육성연 에디터]

출처123rf

작성자 정보

RealFoods

Eat, Play, Cook, Real Foods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