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RealFoods

늦가을에 먹으면 좋은 음식들

메밀과 배추

64,65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올해는 차가운 바람이 일찍 불어오고 있습니다.

출처123rf

일교차가 큰 늦가을에는 영양보충을 위한 제철음식을 제대로 챙겨먹는 것이 건강에 도움을 주는데요. 특히 가을에는 다른 계절에 비해 제철음식을 찾는 이들이 많습니다.

출처123rf

그 중에서 메밀과 배추는 농촌진흥청이 선정한 이달의 식재료입니다. 

먼저, 메밀은 주로 차갑게 먹는 메밀국수 때문에 여름 음식으로 떠올리기 쉽지만, 조선시대 권농가인 ‘농가월령가’에는 10월의 음식으로 기록하고 있습니다. 우리 입맛의 제철은 여름이나 메밀의 수확기는 가을이 맞습니다. 사실 메밀은 아무때나 심어도 쉽게 추수할 수 있는 작물이기도 합니다. 씨를 뿌리고 거둘 때까지 기간이 짧고, 척박한 땅에서도 잘 자랍니다.

출처123rf

메밀은 일반적으로 곡류에 적게 들어있는 단백질이 12%~15% 들어 있으며, 필수아미노산인 라이신도 5%~7% 함유돼있습니다. 비타민 B1, B2도 풍부해 피로감은 덜고 피부건강에도 도움됩니다. 또한 메밀의 대표 영양성분으로 알려진 루틴(rutin)은 혈관의 저항력을 높여 고혈압이나 동맥경화를 예방하는 데 좋습니다.

출처123rf

하지만 루틴, 비타민 B1, B2 등은 모두 수용성이므로 삶는 과정에서 대부분이 물에 녹습니다. 따라서 메밀국수를 삶아낸 물은 버리지 말고 함께 마셔야 영양소를 골고루 섭취할 수 있습니다. 또한 메밀국수는 일반 밀가루 국수와 달리 삶아도 잘 불지 않는 특징이 있습니다.

이렇게 메밀가루를 이용해 크레페처럼 먹거나 메밀전으로 부쳐먹어도 좋죠.

다만 메밀은 찬 성질을 갖고 있어 평소 소화 기능이 약하고 찬 음식 섭취시 설사가 잘 나는 사람은 섭취를 줄이는 것이 좋습니다.

출처123rf

→추천 조리법: ‘메밀수제비’, ‘메밀배추전’, ‘메밀갈레트(프랑스식 전병)’

출처농촌진흥청

여름인 8월 중순경에 파종하여 10월 말부터 수확하는 배추를 ‘가을배추’라고 부릅니다. 특히 11월 중순부터 12월 중순까지 김장철에 출하되는 가을배추는 ‘김장배추’라 합니다. 김치의 중요한 재료인 배추는 식이섬유가 풍부해 변비와 대장암 예방에 좋은 채소입니다. 칼륨, 칼슘, 인 등의 무기질과 비타민 C가 많아 환절기 감기 예방에도 좋습니다.

출처123rf

배추의 비타민C는 열 및 나트륨에 의한 손실률이 낮기 때문에 배추로 국을 끓이거나 김치를 담갔을 때도 비타민C를 섭취할 수 있습니다. 특히 배추의 푸른 잎에는 비타민 A의 전구체인 베타카로틴이 많아 면역력 강화에 도움을 주는데요. 배추의 겉 푸른 잎은 대부분 버려지는 경우가 많지만 김치나 국에 넣어 먹으면 좋습니다. 또한 안의 심 부분은 단맛이 강하므로 생으로 썰어 무치거나 역시 국으로 활용하면 맛이 괜찮습니다.

출처123rf

→추천 조리법: ‘배추해물탕’, ‘층층배추찜’, ‘배추잡채’, ‘배추롤오븐구이’

출처농촌진흥청

제철식품인 메밀과 배추를 이용한 한상 차림. 어떠신가요?

[리얼푸드=육성연 에디터]

출처농촌진흥청

작성자 정보

RealFoods

Eat, Play, Cook, Real Foods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