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뷰 본문

'들고 나오기만 하면 끝!', 아마존고에 다녀왔다.

※ 도둑 아님 !
프로필 사진
RealFoods 작성일자2018.06.29. | 10,656 읽음

현지시간 지난 24일 일요일 오후.

여긴 미국 시애틀 7번가 아마존 본사 앞이에요. 화창한 햇살 아래 점심 식사를 즐기는 사람들이 모습이 여유로운 날이었습니다.

출처 : 리얼푸드

아마존에서 무려 7년간 4조원 이상을 투입해 만든 신사옥은 ‘도심 속 열대우림’을 형상화했습니다.

출처 : 리얼푸드
부탁해요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회사라는 명성답게 아마존 본사 앞에선 ‘인증샷’을 찍는 사람들의 모습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었어요.

출처 : 리얼푸드

그 옆으로 지난 2월, 세계 최초 무인자동화 매장으로 문을 연 ‘아마존고’(Amazon Go)가 자리하고 있습니다. 본사 직원들을 상대로 실험한 무인 매장은 오픈 5개월이 지나서도 성황이었습니다.

에디터가 바로 이 곳에 다녀왔습니다 !

출처 : 리얼푸드

아마존고는 현존하는 최첨단 IT의 무대입니다. 고객이 매장 안으로 들어서는 순간 매장 내부의 카메라가 한 사람 한 사람을 ‘3D 목표물’로 인지하죠. 고객의 존재 확인은 물론 고객의 손에 들려있는 상품까지 실시간으로 추적합니다.
 
물론 모두가 추적 대상이 될 수 있는 것은 아니에요. 아마존고를 눈 앞에 두고 일행들과 한바탕 격론이 벌어졌어요.

출처 : 리얼푸드
쑥덕쑥덕

“어플이 없으면 아예 들어가지도 못 하는 건가?”


“그래도 입장이 가능하지 않을까?”

 


‘무인 매장’을 경험한 바 없어 무지했습니다 - 

난 안될거야

최첨단 기술 앞에서 머뭇거리다가 서둘러 아마존고 어플을 다운로드했습니다.

관광객일 경우 주의가 필요해요!

인터넷 환경이 넉넉하지 않아 어플 다운로드에 방해를 받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데이터 무제한 로밍’의 은총을 받은 기자는 ‘선택받은 인류’임에 틀림 없었습니다.

출처 : 리얼푸드
유에프오춤

순조롭게 어플을 설치한 뒤 회원 가입. 만일 자신이 아마존의 회원이라면 절차는 더 쉽습니다. 에디터의 경우 아마존을 수차례 이용한 고객이었던 탓에 ‘이메일 주소’ 입력만으로 금세 아마존고의 회원으로 가입됐습니다. 국내의 많은 어플처럼 ‘아이디 연동’ 동의를 묻는 절차도 없었죠.

‘아마존’은 하나의 세계였습니다.

아마존 이용 고객이 아니라면 이메일 주소와 결제 카드를 등록하고, 이름을 입력하면 ‘미래형 마트’를 바로 이용할 수 있습니다.

출처 : 리얼푸드
상체 댄스

동행한 일행 중 유일하게 어플 다운로드와 회원 가입에 성공. 그렇다고 걱정할 필요는 없습니다.

“어플은 한 사람만 있다면 얼마든지 들어올 수 있어요.”

모든 준비를 마치고 매장 입구로 다시 향하자, 분주했던 관광객을 지켜보던 점원은 얼굴가득 미소를 보이며 한 마디 건넸습니다.

출처 : 리얼푸드

“레디?”

어플 소지자는 매장 입구에 설치된 기기에 휴대폰을 일일이 스캔해 일행들을 들여보내면 됩니다. 한 사람마다 한 번씩이에요.

“원, 투, 쓰리… 이 사람들이 들고 나오는 물건이 당신한테 결제될 거예요.”

오늘의 ‘물주’는 바로 저였습니다.

출처 : 리얼푸드

170㎡의 매장 안은 분주하진 않았지만 꽤 많은 고객들이 열심히 쇼핑 중이었습니다. 최첨단 식료품점을 경험하며 사진 촬영에도 여념이 없었죠.
 
기대가 컸다면, 다소 작은 규모에 실망할 지도 몰라요. 아마존고는 국내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편의점과 다르지 않은 모습을 갖추고 있었습니다.

출처 : 리얼푸드
오케이 액션

빵, 샌드위치, 샐러드, 스낵, 음료, 라면 등 익숙한 식음료가 자리하고 있어요.

물론 아마존에서만 판매하는 PB상품과 밀키트도 있죠.

출처 : 리얼푸드

특이점이라면 국내 편의점에서는 흔치 않은 와인 코너가 매장 크기에 비해 꽤 넓은 공간을 차지하고 있다는 점 !

직원들이 샐러드나 샌드위치를 바로 만들어 주는 조리 공간이 자리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다만 진화하고 있는 국내 편의점처럼 삼각김밥, 도시락 등 메뉴가 다채롭지는 않아 다소 ‘심심한’ 기분도 듭니다.

출처 : 리얼푸드
칼군무

본격적인 쇼핑의 시작.

아마존고에서 손님들의 발길이 많이 몰리는 곳 중 하나는 초콜릿 코너입니다.

‘아마존고’의 PB상품 초콜릿은 3.49달러(약 4000원). 대형마트에서의 오레오 과자 한 봉지가 3.99달러라는 점을 감안하면 그리 싼 가격은 아니었지만, 이 곳에서만 파는 상품이기에 손님들의 눈길을 끌었습니다.

출처 : 리얼푸드
완전놀라움

모두가 같은 생각이었습니다.

“이건 사가야 하지 않을까?”

아마존고의 상징인 오렌지색 쇼핑백을 둘러맨 김에 지체없이 구입했급니다. 이 쇼핑백은 ‘공짜’입니다. ‘타는 목마름’을 해결해줄 2달러 짜리 물 2통도 구입했죠.

출처 : 리얼푸드

아마존고 매장에선 한국 식품에도 손님들의 시선이 멈췄습니다. 농심 신라면 블랙입니다. 지난해 전 세계적으로 불어닥친 ‘매운 라면’ 열풍으로 아마존고에도 무난히 입점했습니다.

출처 : 리얼푸드
의지왕

점원들은 물건이 떨어지기가 무섭게 채워넣었고, 쇼핑을 마친 손님들은 필요한 물건만 알뜰하게 집어 유유히 매장을 빠져나갔습니다.

이제 마지막 단계는 무사히 매장을 벗어나는 일.

그제서야 ‘무인 인공지능 식료품점’이 낯선 미래 체험이라는 것을 실감합니다. 현재에서 쇼핑을 한 뒤 매장을 벗어나려는 순간, “정말 그냥 나가면 되는 거냐”는 질문이 절로 나옵니다.

“물론이죠!”

출처 : 리얼푸드

아마존고는 문턱을 넘는 것도 나서는 것도 너무나 쉽고 빠릅니다.

매장 점원은 “쇼핑을 마친 뒤 5~10분 이내로 영수증이 도착할 것”이라고 알려줬습니다. 내심 기다려지기까지 했어요. 인공지능에 대한 의심도 절로 들었습니다. 온갖 의문이 꿈틀대던 무렵, 진동이 울립니다.

출처 : 리얼푸드

‘아마존고’의 영수증 도착. 입장시간은 오후 12시 54분, 쇼핑 시간은 8분 49초.

짧은 쇼핑에서 무려 22달러를 소비했습니다. 계산대가 없다 보니 소비 감각도 무뎌집니다. 자제력이 없었다면 220달러도 가능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실제로 자동결제 시스템이 매출 상승에도 일조할 것이라는 예측도 나오고 있어요.

전진전진

아마존고 무인 매장에 대한 손님들의 반응도 좋았습니다.

쇼핑에 한창이던 한 남성은 “아마존고 매장을 이용한 이후 편리하고 간편해 종종 찾게 된다”고 말했습니다. 기자 역시 그 편리함에 100% 동의하지만 다양하지 않은 물품은 아쉬운 측면이 있습니다.

출처 : 리얼푸드
시무룩

매장 측은 지금까지의 성과에 만족하는 눈치였습니다. 매장 점원에게 일일 방문객 숫자를 물었더니 “영업 비밀이라 오픈할 수는 없지만 힌트는 줄 수 있다. 네 자리 숫자다”라고 말했습니다. 범위는 꽤 넓습니다. 1000명부터 9999명까지. 점원의 표정으로 추정컨대 숫자는 높았습니다.

출처 : 리얼푸드
짝짝짝

필요한 물건을 ‘적당히’ 집어 들고 ‘그냥 걸어나가면’(Just Walk Out) 짧든 길든 쇼핑은 끝이 납니다. 번거롭게 줄을 서서 결제 차례를 기다릴 필요도 없습니다. 매장에선 물건을 도둑 맞을까 ‘노심초사’하지 않아도 됩니다. 


쉽고 간편하고 빠른 쇼핑이었습니다 !


[리얼푸드=고승희 에디터]

그럼이만
더 많은 리얼푸드 기사 보기

놓치지 말아야 할 태그

#반려동물

    많이 본 TOP3

      당신을 위한 1boo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