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RealFoods

20대 VS 40대, 10년 주기로 먹어야 할 음식이 달라진다

40대에도 20대처럼 먹다가는...

27,49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나이가 달라지면 먹는 음식도 달라야 합니다. 


건강보다는 맛 위주로 음식을 선택하는 10대, 20대엔 패스트푸드와 가공식품을 즐기는 경우가 많더라도, 40대 이후로 접어들면 식단의 변화를 맞아야 합니다. 20대에 즐겨먹는 햄버거, 피자를 포함한 각종 고지방 식품을 40대 이후에도 즐긴다면 체중 증가는 물론 건강에도 적신호가 켜집니다.


출처@larsen9236


나이가 달라질수록 더 많은 영양소를 필요로 하는 만큼 연령대마다 먹어야 하는 음식과 먹지 말아야 하는 음식은 다릅니다. 10년을 주기로 먹어야 할 음식이 달라지는 셈입니다. 

출처@5688709

신진대사가 활발하고 영양 성분에 대한 걱정 없이 음식을 섭취하는 나이는 20대입니다. 20대는 어떤 음식을 먹어도 건강 상태를 유지하는 데에 지장이 없지만, 향후 10년을 위해 더 건강한 음식을 먹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 필요합니다.


 

이 시기엔 고지방, 고당분, 고나트륨 식품을 많이 섭취하는 만큼 채소와 과일 섭취를 늘리는 것이 좋습니다. 비타민과 무기질이 풍부한 과일과 채소는 우리 몸과 뇌가 필요로 하는 영양소를 공급합니다. 채소와 과일을 3:1의 비율로 하루 5접시 이상 섭취하는 것이 좋습니다.

출처@ruthieprasil

출처@RitaE

칼슘이 풍부한 식품의 섭취도 필요합니다. 질풍 노도의 시기를 지나 맞이한 20대는 아직 성장기입니다. 30대 접어들어야 뼈의 성장이 완전히 멈춥니다. 20대에는 때문에 뼈의 힘을 키워주는 식품이 필요합니다. 하루 1000㎎의 칼슘을 섭취하는 것이 좋습니다. 저지방 요거트 8온스(약 226g)에는 일일 권장 칼슘의 42%가 들어있습니다. 


20대엔 패스트푸드나 가공식품으로 ‘때우기’성 식사를 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 같은 식품의 섭취는 가급적 줄이는 것이 좋습니다. 2015년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20대의 위암 사망률도 나날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서구화된 식습관과 가공식품, 패스트푸드 등의 섭취 때문입니다.

출처@Joenomias

출처@Concord90

사회 생활에 젖어든 30대는 혈기왕성했던 20대와 달리 피로가 빨리 찾아오는 것을 체감하는 때입니다. 

 

눈물바다

출처@stevepb

직장생활과 가정에서의 스트레스가 늘고, 신체활동이 서서히 줄어들며 20대와는 달리 다양한 영양소가 필요한 시기로 접어듭니다. 


이 시기엔 불포화지방과 단백질, 식이섬유가 풍부한 아보카도나 견과류와 같은 식품을 섭취하면 좋습니다. 체중 관리 시작에 도움이 되면서도 건강상 이점이 많은 식품들입니다. 특히 포화지방이 많은 동물성 식품의 섭취 대신 식물성 지방의 섭취를 늘리는 것도 이 시기에 중요한 과제입니다.

출처@kerdkanno

아보카도는 ‘건강한 지방’의 대명사인 식물성 불포화 지방산과 수용성 식이섬유 함량이 높은 식품입니다. 게다가 100g당 2g의 단백질이 들어있습니다. 미국 국민 건강 및 영양 조사에 따르면 아보카도를 섭취한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들보다 체중이 훨씬 적고 체질량 지수가 낮았습니다. 

 

 

출처@stevepb

견과류는 현대인에게 특히나 좋은 ‘건강 간식’입니다. 30대부터 도너츠나 과자를 대신해 섭취하면 좋습니다. 어떤 종류가 됐든 매일 조금씩 섭취하면 부쩍 달라진 몸을 만날 수 있습니다.


몇몇 연구에 따르면 하루 약 1온스(28g)의 아몬드, 피칸, 호두, 피스타치오, 땅콩 등의 견과류를 먹는 사람들은 견과류를 먹지 않는 사람에 비해 심장질환과 특정 암에 대한 위험이 더 낮았습니다.

출처@O12

호두에는 견과류 중 유일하게 식물성 오메가-3 지방산인 알파리놀렌산(ALA)이 풍부하게 들어있습니다. 이 성분이 혈중 콜레스테롤을 낮춰 심혈관, 뇌혈관 질환 위험을 줄입니다.


아보카도와 견과류 모두 단백질도 풍부해 30대 이후 줄어들기 시작하는 근육량을 유지하는 데에도 도움이 됩니다. 미국 텍사스 갈베스톤 의과 대학에서 진행된 연구(2012)에 따르면 30세 이후 성인은 10년 마다 근육의 3~8%를 잃습니다. 때문에 나이가 들수록 단백질 섭취는 필수입니다. 단백질 섭취를 통해 근육을 유지하고 근육 감소증을 치료할 수 있습니다. 

 

출처@freephotocc

반면 이 시기엔 스트레스 해소를 위해 마시는 알코올이나 카페인의 섭취를 줄이는 것이 좋습니다. 특히나 카페인의 섭취는 일시적 스트레스 해소에도 도움이 되나 수면 장애와 불안 증세가 나타날 수 있습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 기준 카페인의 최대 1일 섭취권고량은 400㎎입니다.


출처@Tumisu

30대가 건강 문제가 잠들어 있던 시기라면, 40대는 수면 위로 올라오는 시기입니다. 40대에 접어들면 30대까지 해왔던 모든 생활습관을 바꿔야 합니다. 특히 음식이 미치는 영향은 적지 않습니다.


40대에 접어들면 뱃살이 늘고 지방이 쌓이고 신진대사가 잘 이뤄지지 않습니다. 식이섬유의 섭취량을 월등히 늘려야 하는 시기입니다. 식이섬유는 배변 활동을 원활하게 하는 것은 물론 콜레스테롤을 조절하고, 식후 혈당 조절에도 도움이 됩니다. 한국인의 식이섬유 권장 수준은 1일 20~25g입니다. 사과, 배와 같은 과일과 유기농 상추, 미역 등에 많습니다. 

출처@PublicDomainPictures

또한 주 3~4회 콩을 섭취하면 충분한 식이섬유를 보충할 수 있습니다.


40대엔 콩 제품의 섭취를 늘리면 다방면에서 건강상 이점이 나타납니다. 콩에 함유된 복합 탄수화물은 당뇨병 환자의 포도당 수치 조절에도 도움이 됩니다. 40대는 당뇨병의 위험이 높아지는 시기이기도 합니다. 미국 질병 통제 예방 센터 (Diagnosis and Prevention Center)의 국가 데이터에 따르면 당뇨병 진단의 63%는 40세에서 64세 사이에 발생합니다.


출처@cattalin

40대에 필요한 또 다른 식품으로는 오메가-3 지방산이 풍부한 호두와 생선도 있습니다. 오메가-3 지방산은 스트레스로 인한 염증을 완화하고 면역 체계 강화를 위해 도움이 됩니다.

출처@Hani_Han

반면 20대에 즐겨먹던 패스트푸드, 정크푸드는 금물입니다. 30대까지는 느끼지 못했던 음식을 통한 부작용이 40대엔 즉각적으로 나타나 중성지방, 콜레스테롤, 혈당 상승을 불러옵니다. 이 시기엔 소금 섭취도 줄여야 합니다. 과도한 나트륨의 섭취는 혈압 상승과 체중 증가의 원인입니다.


[리얼푸드=고승희 에디터]

작성자 정보

RealFoods

Eat, Play, Cook, Real Foods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