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RealFoods

설날 앞두고 사과, 배 고르는 법

반드시 기억해야 할 것이 있다.

7,08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3일은 춥고, 4일은 미세먼지가 찾아온다는 신조어를 만든 혹독한 날들을 보내니, 민족 대명절 ‘설’이 찾아왔습니다. 해마다 한국인의 과일 취향이 달라져 전통적인 과일은 외면받고 있지만 설날과 추석은 유일하게 우리 과일들의 수요가 높은 때입니다. 

 

 

실제로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2011년부터 2017년까지 배 재배면적은 꾸준히 감소했습니다. 2011년 약 1만 5000헥타르였던 것이 2017년에는 1만 헥타르로 줄었죠. 


구매액도 마찬가지입니다. 농촌진흥청 소비자패널 구매 자료에 따르면 2011년 2만5000원에서 2017년 2만 2000원으로 줄었습니다. 


월별 소비량을 보면 흥미로운 현상이 나타납니다. 다른 계절에 비해 설날과 추석이 있는 1~2월, 9월이 다른 달의 소비량에 비해 월등히 높다는 점입니다. 

출처@Daria-Yakovleva

이번 설에도 명절 제수용과 선물용으로 사과, 배와 같은 전통적인 과일의 소비가 나타날 것으로 예상됩니다.

 

민족대명절을 맞아 더 맛있는 과일 고르는 법을 알려드립니다 ! 

설날 상차림을 더욱 풍성하게 해줄 사과와 배, 단감을 고를 때에는 몇 가지만 염두하면 됩니다.

 

출처@pixel2013

먼저 사과를 고를 때에는 손으로 들었을 때 묵직한 느낌이 들어야 합니다. 또한 전체적으로 색이 골고루 잘 들어있어 밝은 빛을 띠어야 좋습니다. 지나치게 성숙된 과실은 알코올 냄새가 나므로 구입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출처123RF

배는 겉이 맑고 투명한 노란빛을 띠어야 합니다. 특히 꼭지 반대 부분이 튀어나와 있거나 미세하게 검은 갈라짐이 나타나는 것은 피합니다. 또한, 껍질이 울퉁불퉁하거나 쭈글쭈글하지 않고 매끄러운 것을 고릅니다.


단감은 꼭지와 과실 사이에 틈이 없이 붙어있어야 합니다. 또 전체적으로 얼룩이 없고, 만졌을 때 과육이 단단한 것을 고릅니다. 

명절이 지나고 남은 사과나 배, 단감을 상온에 보관하면 노화 속도가 빨라져 영양이 빠져나가고 맛도 떨어지므로 냉장 보관하는 것이 좋습니다.

 

 

 

출처@Hans

수분이 80% 이상인 과실류를 건조한 환경에 두면 과육이 말라 품질이 떨어지므로 습도가 유지되는 공간이나 산소가 투과되는 비닐 포장을 해 보관합니다.


출처@Oldiefan

특히 사과는 노화 호르몬으로 불리는 에틸렌 가스를 많이 배출합니다. 다른 과일과 함께 보관할 경우 빨리 물러질 수 있으므로 공기가 통하지 않도록 따로 넣어 냉장 보관합니다.

작성자 정보

RealFoods

Eat, Play, Cook, Real Foods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