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RealFoods

10년째 썩지않는 맥도날드 치즈버거

수분 충분치 않으면 박테리아·곰팡이 안자라 부패 안할수도

9,72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지난 2009년 아이슬란드 맥도날드에서 마지막으로 판매된 치즈버거와 감자튀김이 10년이 지나도 여전히 썩지 않은 채 온전한 모습으로 남아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출처@Pexels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WP)의 2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회르투르 스마라손(43)은 2009년 10월 31일 금융위기의 파고를 넘지 못하고 아이슬란드에서 문을 닫은 맥도날드에서 음식을 주문한 마지막 손님 중 한명이었습니다.

'맥도날드 햄버거는 절대 썩지 않는다'는 풍문을 확인해보고 싶었던 그는 배를 채우는 대신 차고 한구석에 음식을 보관하기로 했습니다.


이후 생계를 유지하느라 바빴던 그의 머릿속에서 햄버거와 감자튀김의 존재는 까맣게 잊혔어요.

3년 뒤 이사를 준비하다가 뒤늦게 발견한 상자를 열었을 때 스마라손을 놀라게 한 것은 처음 구입했을 때 모습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던 햄버거와 감자튀김이었습니다.

이 햄버거를 계속해서 보관해야겠다고 판단한 그는 아이슬란드 국립박물관과 접촉했어요.


곧이어 전시회가 열렸고, 국영방송 전파를 타기도 했습니다.

'절대 썩지 않는 치즈버거와 감자튀김'은 현재 아이슬란드 남부에 있는 작은 호텔에서 전시 중이며, 여전히 관광객을 끌어들이고 있습니다.

햄버거 상태를 정기적으로 확인하러 다녀온다는 스마라손은 가장 마지막으로 봤을 때를 "언제나처럼 신선했다"고 기억했어요.


이 햄버거가 썩지 않은 데 대해 맥도날드는 "음식이나 주변 환경에 수분이 충분하지 않으면 박테리아와 곰팡이가 자라지 않아 부패하지 않을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리얼푸드=민상식 에디터]

작성자 정보

RealFoods

Eat, Play, Cook, Real Foods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