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RealFoods

먹지도 않은 바나나가 왜 버려질까?

못생겨서, 색이 변해서?

43,17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전 세계에서 해마다 버려지는 음식물 쓰레기는 무려 13억 톤(유엔 식량농업기구 기준)

이로 인한 경제적 손실은 무려 '연간 7500억 달러(한화 801조 3000억 원)'에 달합니다.

출처@RitaE

음식물 쓰레기로 인해 매년 33억 톤의 이산화탄소가 발생하는 온실효과가 나타나고 있습니다.

이는 각각 70억 톤에 달하는 이산화탄소를 발생시키는 미국, 중국에 이어 세 번째로 많은 양의 이산화탄소입니다.

출처123RF
끝없는 덜덜

놀라운 것은 음식물 쓰레기 중 ‘먹고 남은’ 쓰레기는 극히 일부라는 점이에요.

대부분의 쓰레기는 먹기도 전에 버려지는 음식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생산, 유통 과정에서 버려지는 음식들이죠.

출처123RF
팔짱

국내도 마찬가지입니다.


팩트 체크 들어갑니다 ! 

2016년 국회 입법조사처가 발간한 ‘음식물류 폐기물 발생 현황과 시사점’ 보고서를 확인해 봤습니다.

알고 보니 국내 음식물 쓰레기의 57%가 식재료 유통ㆍ조리 과정에서 발생하고 있었습니다. 보관 도중 폐기되는 것이 9%, 먹지 않은 채 버리는 쓰레기도 4%나 됐습니다.

출처123RF

이를 모두 합치면 한국의 음식물 쓰레기의 70% 가량은 ‘먹기 전’ 버려집니다.

뭐야무서워

그런데 말입니다.

출처SBS

남녀노소 모두가 좋아하는 바나나!

그런데 이 바나나가 먹지도 않은 채 가장 많이 버려지는 과일이라는 것을 아시나요?

출처@4924546
바나나는 이른바 '먹을 수 있는' 쓰레기였습니다.
완전놀라움

지난해 가디언의 보도를 살펴봤습니다.

영국 정부의 폐기물 자문 기구 랩(wrap)이라는 곳에서 집계를 했는데요.

(놀라지 마세요!)

출처@StockSnap
눈이 번쩍

영국에선 매일 140만 개의 바나나가 버려지고 있었습니다. 가격으로 환산하면 한 해동안 약 8000만 파운드(한화 약 1193억 원) 어치에 달합니다.

영국 대형마트 세인즈버리(Sainsbury)에 따르면 버려지는 바나나는 껍질에 멍이 들어 검게 변한 것이 대부분이었습니다.

설문 결과 영국 소비자들의 30%는 바나나의 표면의 색깔이 변하면 버린다고 말했습니다.

출처@Bru-nO
훌쩍훌쩍

영국의 사례만은 아닙니다.

북유럽의 대형마트에서도 바나나는 가장 많이 버려지는 과일입니다. 스웨덴 칼스타드대에선 스웨덴 슈퍼마켓 체인인 ICA의 매장 세 곳을 대상으로 버려지는 식재료에 대한 대대적인 조사를 진행했습니다.

버려지는 종류에 대한 무게를 매긴 뒤 도매가를 기준으로 식재료의 가치를 금액으로 환산했죠. 또한 식재료 폐기가 기후변화에 미치는 영향도 파악했고요.

출처@holzijue

그 결과 스웨덴의 마트에서도 가장 많이 버려지는 식재료는 바나나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심지어 바나나는 버려지는 양도 많지만 기후변화에 끼치는 악영향도 상당할 정도로 많은 양이 버려졌습니다.

출처@Hans

이 곳에서도 바나나가 버려지는 이유는 ‘외모’ 때문입니다. 껍질에 검은 반점이 생기면 버려지고 있었습니다. 소비자가 구매를 꺼리기 때문입니다.

바나나에 이어 사과, 토마토, 상추, 파프리카, 배, 포도 역시 판매되지 못 하고 버려지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보기에 좋지 않게 변했다’는 이유입니다.

출처123RF

바나나는 수확 이후 후숙 과정에서의 변화로 버려지는 대표적인 과일이지만 생산과 동시에 버려지는 농산물도 적지 않습니다.

출처@congerdesign

매끄럽고 예쁜 모양이 아니라는 것이 이유입니다. UN 식량농업기구(FAO)에 따르면 2016년 미국에서 수확되지 않거나, 판매되지 않은 과일과 야채는 90억 9089만 달러(한화 약 9조 7186억 원)이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 중 20%는 ‘못생긴 농작물’이었습니다.

출처123RF
눈물바다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해외 유명 마트(월마트, 홀푸드)에선 ‘못생긴’ 농산물 소비 촉진에 앞장서고 있습니다.


 버려지는 농산물 쓰레기 저감을 위해 영국 세인즈버리에선 바나나로 빵과 머핀, 스무디 등을 만들어 판매 촉진에 나서고요. 

 

하지만 그전에 소비자의 인식 전환도 필요하다고 전문가들은 이야기합니다.

매끈하고 상처 없는 채소나 과일이 보기에도 좋고 먹기에도 좋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못생긴 채소나 과일, 검은 반점이 조금 생겼거나 색깔이 조금 변한 바나나도 당연히 훌륭한 먹거리입니다.

이 아이들에게도 관심을 가져보면 어떨까요?

출처123RF
그럼이만

리얼푸드=고승희 에디터 

작성자 정보

RealFoods

Eat, Play, Cook, Real Foods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