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리얼캐스트

서울 청약시장 결산, 치열했던 만큼 양극화 심화

32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뜨겁다는 서울 청약시장은 오히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서 경쟁률은 낮아진 대신 양극화가 심해지며 각 단지간의 기온차가 크게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월~9월 서울 1순위 평균 경쟁률 24.74대 1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9월까지 서울에서는 총 36개 단지가 분양해 이중 특별공급을 제외한 7,638가구가 일반분양 된 것으로 집계 됐습니다.

부동산인포가 금융결제원 데이터를 분석한 자료를 보면 이기간 1순위 통장은 총 18만8961건이 접수 됐고 평균 경쟁률은 24.74대 1을 기록했습니다.


단지수와 분양가구수, 1순위 통장수 모두 작년 동기보다 증가했지만 경쟁률은 오히려 낮게 나타났습니다. 9월까지 결과만 놓고 보면 지난해가 올해 보다 더 치열했던 셈입니다. 

경쟁이 가장 치열했던 달은 '8월', 1순위자가 가장 많이 움직인 달은 '9월'

1~9월 사이 청약경쟁이 가장 치열했던 달은 8월 입니다. 단지는 두 곳뿐이지만 평균 경쟁률이 무려 124.24대 1을 기록했습니다. 당시 동작구 사당동에서 분양했던 이수 푸르지오 더 프레티움에만 1순위자가 1만8000여명이 몰렸기 때문입니다.


강남3구(강남, 서초, 송파)는 어땠을 까요?

이기간 강남3구에서는 7개 단지가 분양했고 1순위 통장이 8만114건이 접수 됐습니다. 평균경쟁률은 49.95대 1을 기록했습니다.

지난 해엔 4개 단지가 분양을 했습니다. 당시 3만4531명이 몰리며 평균 23.46대 1 경쟁률을 기록했습니다. 강남3구만 놓고 보면 올해 경쟁률이 매우 치열했던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한동안 ‘현금부자’ 키워드가 이슈였습니다. 강남3구 분양 아파트들 대부분이 분양가가 9억원을 초과해 중도금 대출이 불가한 곳들이라 현금부자들에게 유리하게 분양시장이 바뀌었다는 비판이 나오게 됐습니다. 

지난해에 비해 심화된 양극화, 앞으로는?

올해는 지난 8월 동작구 사당동에서 분양한 ‘이수 푸르지오 더 프라티움’이 203.75대 1 경쟁률로 올해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습니다. 경쟁률 2위는 강남구 삼성동에서 분양한 래미안 라클래시가 기록한 115.09대 1 입니다.


이 기간 분양한 36개 단지 가운데 평균 10대 1 이상의 경쟁률을 기록한 곳은 22곳입니다. 다만 경쟁률 분포가 중간이 적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지난 해의 청약결과가 중간중간 비교적 고르게 분포하고 있는 것과 비교해 보면 차이가 명확합니다.

한편 올해는 10대 1 경쟁률을 넘기지 못한 단지가 14곳으로 전체 36가구 가운데 38.9%를 차지합니다. 지난해엔 22.7% 이었던 점과 비교해 보면 청약 양극화가 심해진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부동산인포 권일 리서치팀장은 “주변시세가 하락하지 않고 오히려 오르고 있는데다 분양가는 인상될 가능성이 낮아지는 상황이라 청약열기는 한층 뜨거워질 전망입니다. 분양될 아파트들 가운데 더 많은 시세차익을 기대할 수 있는 단지로 청약자들이 몰리면서 양극화는 더욱 심해질 것으로 보입니다”고 분양시장을 전망했습니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