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리얼캐스트

사상 첫 청약종합저축 가입자 감소...왜?

2,34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서울 청약종합저축 가입자 사상 첫 감소

서울지역 주택청약종합저축 가입자 수가 사상 처음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말 기준 서울지역 주택청약종합저축 전체 가입자 수는 589만8천345명으로 지난해 11월 590만221명에 비해 1,876명이 감소했습니다. 2009년 5월 주택청약종합저축 출시 이후 서울지역의 주택청약종합저축 가입자 수가 줄어든 것은 이번이 처음인데요.


지역별로 보면 서울과 달리 지난달 인천·경기 가입자 수는 758만 2,363명, 5대 광역시 484만 1,288명, 기타지역은 534만 105명으로 모두 작년 11월과 비교해 소폭 증가했습니다. 전국 가입자도 총 2,375만 6,101명으로 전월보다 4만 1,272명이 늘었는데 서울만 줄어든 셈입니다. 

청약저축 가입자 감소 이유 1) 2030세대에서 이탈 수요 발생

이를 두고 시장에서는 다양한 해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우선 가점이 낮아 당첨이 어려워진 20·30세대가 통장을 해지하면서 이탈 수요가 일부 발생했다는 해석입니다.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시행 등 초강력 규제 여파로 청약 당첨 가점이 상승하면서 통장 가입자들이 이탈한 것인데요. 

9억원 초과 아파트의 중도금 대출 금지에다 12·16대책으로 15억원 초과 대출이 전면 중단되면서 주택담보대출을 받아 분양대금을 마련하기 어려워졌고, 상한제 대상 지역까지 확대되면서 서울에 새 아파트 공급이 줄어들 것이라는 우려가 작용했습니다. 

청약저축 가입자 감소 이유 2) 지역우선 거주요건 강화된 하남, 과천 등으로 서울 전입자 증가

이밖에 과천·하남 등 수도권 다른 지역으로 갈아타기를 했다는 관측도 유력합니다.


신규 분양이 줄줄이 대기중인 과천의 경우 서울 등 수도권 외지인들이 전세를 얻어 주소를 이전하는 등 청약 대기자들이 몰려들고 있는데요. 상대적으로 청약통장 가입자 수가 적어 1순위 당첨 확률이 높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지난달 과천시와 하남시의 청약통장 가입자 수는 각각 3만9,224명, 11만8,825명으로 전월 대비 각각 61명, 647명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에 따라 국토부에선 과천과 광명·하남 수도권 일부 투기과열지구와 공공택지의 위장전입 등을 막기 위해 지역 1순위 자격요건을 종전 1년 이상 거주에서 2년 이상 거주로 늘리는 내용의 주택공급에 관한 규칙 개정안을 입법 예고한 상태입니다.


부동산 전문가 K씨는 “서울지역 통장 가입자들이 상대적으로 통장 가입자 수가 적어 당첨 확률이 높은 과천·하남 등지의 수도권으로 주소를 옮겼을 수 있다. 하지만 청약종합저축 가입이 줄어드는 현상이 지속될 지 여부는 지켜봐야 한다. 지난달 대책 발표에 따른 일시적 현상으로 끝날 수 있기 때문이다”고 말했습니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