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프리즘 랩

“내가 버린 컵 커피 과연 재활용 되었을까?”

친환경 산소차단 코팅 소재 개발 - SR 테크노팩 조홍로 대표 인터뷰

52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해외서도 러브콜, 플라스틱 폐기물에 도전장을 던지다

SR 테크노팩 조홍로 대표

현재 하시는 일 소개 부탁드립니다.

바쁜 현대인이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RTD 컵커피, 즉석밥 등을 구매해 본 적 있으신가요? 제가 운영하고 있는 SR테크노팩이란 회사는 이처럼 식품이 외부 자극으로부터 무사히 보존되도록 플라스틱 용기 내 고차단성 필름 소재를 개발하는 회사입니다. 우유, 주스 등 음료를 담는 카톤팩 생산 1위업체 삼륭물산이 모기업입니다. 급변하는 식품 소비 트렌드 속에서 회사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고민하다 핵심 소재 개발의 필요성을 느껴 식품 포장재 생산 전문 기업 SR테크노팩을 만들게 되었습니다.

최근 회사가 주변에서 큰 관심을 받았고 있다고 하는데, 이유가 뭔가요?

우리가 매일 접하는 다양한 식품 용기, 그 소재들이 대부분 수입산이라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대다수 식품 용기들은 해외에서 수입한 에틸렌 비닐 알코올(EVOH) 필름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저희 회사는 수입에만 전량 의존했던 EVOH 소재를 가격, 산소 장벽, 친환경 면에서 대체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습니다. 수입에만 전량 의존했던 소재를 국내에서 개발했다는 사실 덕분에 국내 언론과 기업에게 많은 관심을 받았습니다. 

국내 중소기업이 무언가를 개발한다는 게 아직은 많이 어려웠을 텐데요.

산소차단코팅필름 GB-8을 개발하는 일은 독한 끈기 없이는 불가능했을 겁니다. 2015년부터 소재 R&D팀을 두고 팀원들과 직접 상의하면서 개발에 몰두해왔습니다. 4년간 기술 개발에 투자한 금액만 30억원 이상인데요. 중소기업 입장에선 결코 적은 돈이 아니었어요. 만약 R&D가 실패하면 한 순간에 회사가 망할 수도 있는 일이었습니다.


물론 포기하고 싶은 순간도 많았습니다. R&D 투자 금액이 늘어나고 성과는 기약이 없어지니까 3년째엔 정말 그만두고 싶었어요. 그래도 식품 용기 제조업체 대부분이 일본 등 해외에서 핵심 소재를 수입해 제품을 생산하는 단순 가공업만으로는 회사가 성장하는 데 한계가 있다는 신념아래 끊임없이 노력했습니다. 결국 2018년에 저희 회사의 독자 기술인 GB-8을 만들어내는 쾌거를 이뤘습니다.


GB-8 이라는 용어가 아직은 어려운데요. 좀 더 설명을 부탁 드려도 될까요?

GB-8은 한마디로 물질을 보존할 수 있게 도와주는 소재입니다. SR 테크노팩의 GB-8은 EVOH를 기반으로 하지 않고 폴리비닐알코올(PVA)을 기반으로 하고 있습니다. PVA는 산화를 방지하는 능력에서 다른 물질보다 뛰어나지만 물에 쉽게 녹기 때문에 식품 포장에서 외면 받던 물질인데요. 저희가 개발한 GB-8은 특허받은 레시피를 통해 물, 가스 등 외부자극 전반에 대한 내성을 갖고 있습니다. 


덕분에 GB-8을 식품포장에 사용되는 소재에 적용해 기존 EVOH 필름의 산소 투과율보다 낮은 하루 ㎡당 0.123세제곱센티미터의 산소가 스며들어 상품화 및 비용효과에 장점이 있습니다.


GB-8은 2018년 한국 특허를 탔고 현재 미국, 일본, 중국, 유럽 등에서도 검토 중입니다.


GB-8 기술이 최근 환경에 톡톡한 공을 세웠다고 들었습니다. 어떤 점 때문인가요?

GB-8이 최근에 주목 받고 있는 장점은 친환경 부분입니다. 편의점 진열대에 놓인 컵 커피 중 상당수가 재활용되지 않는다는 사실 혹시 알고 계신가요? 많은 사람들이 이 컵들을 재활용 가능한 플라스틱으로 생각하지만, 대부분의 경우 플라스틱과 다른 재료들이 혼합되어 쉽게 재활용되지 않아 매립지에 묻히는 ‘Other’로 분류됩니다. 이 컵들뿐만 아니라 많은 음료용기들은 산소 차단성을 위해 내부에 알루미늄 재질을 사용합니다. 이 경우 분류 배출을 통해서만 재활용이 가능한데, 소비자 차원에서 분리하기 현실적으로 어려운 터라 재활용되지 않고 그대로 매립지로 갑니다.


그러나 GB-8은 극소량으로도 코팅효과를 낼 수 있기 때문에 식품 용기에 적용시 단일 소재로 인식, 폴리프로필렌의 주원료를 가리키는 'PP'로 분류돼 플라스틱 섬유로 재활용할 수 있습니다. 라벨 코팅에 사용되는 PVA의 양이 적고 GB-8 성분이 생분해되기 때문입니다. 소비자가 일일이 확인하고 분리하는 수고 없이도 재활용이 가능한 것이죠. 요즘 같은 필(必)환경 시대엔 저희의 기술이 어느 때보다 중요합니다.


네모박스 안의 표시로 단일소재 및 재활용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최근엔 국내와 해외 기업들에게 러브콜을 받고 있다고요?

SR테크노팩은 현재 네슬레 말레이시아 등 국내외 식품업체와 계약을 체결해 ‘GB-8’ 기술 상용화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2019년엔 국내 유가공 전문기업 푸르밀의 RTD 컵 커피 음료 ‘카페베네 카페라떼’에 GB-8을 국내 업계 최초로 적용하기도 했는데요. 2020년엔 네슬레 말레이시아 지사의 RTD 컵커피 '네스카페 카라멜 마끼아또', '네스카페 스무스 카푸치노' 2종에 GB-8 기술을 적용하면서 해외에서도 기술력을 인정받았습니다.


전세계 친환경 트렌드가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되면서 국내외 기업들의 플라스틱 폐기물 감축 기술에 대한 수요는 앞으로도 지속되기에 저희의 기술력도 더욱 빛을 발할 것이라 생각합니다.


대표님이 바라보는 GB-8 기술의 성장 가능성은 어디까지인가요?

제게 GB-8의 가능성은 무궁무진합니다. 이 산소차단코팅필름은 적용 여부에 따라 무한한데요. 예를 들어, GB-8은 현재 식품 포장에 쓰이지만, GB-9나 GB-10 등 차세대 소재는 산소 차단 기능이 강화돼 첨단 디스플레이, 가스탱크 등 다양한 최첨단 산업에 응용할 수 있을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앞으로의 포부나 어떤 목표가 있으실까요?

영국 시장조사업체에 따르면 세계 식품포장 시장은 2853억 달러로 규모로 매년 평균 5.39%의 성장률을 보이고, 2022년에는 3710억 달러까지 예상한다고 합니다. 그리고 연구개발특구진행재단의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식품 포장시장 규모는 2020년 19.5억 달러로 추정됩니다

SR 테크노팩은 이 같은 시장의 성장과 그에 따른 니즈에 맞춰 발전을 거듭할 계획입니다. 국내는 물론 세계 무대에서도 기술력을 인정받는 식품포장회사로서 더 큰 성과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기업의 성장세를 기반으로 식품포장제품과 소재, 특히 산소차단 기술에 전문성을 갖춘 중견기업이 되는 것이 제 목표입니다. 후일에는 식품포장을 넘어 산업을 가리지 않고 저희 고객의 모든 가치를 포장하는 전문기업이 되고 싶습니다. 산업 전반에 적용될 수 있는 산소차단 성공 스토리를 써내려 가고 싶습니다.

해시태그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