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ㅍㅍㅅㅅ

어린이가 코로나19 전파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한다고?

어쩔 수 없이 내년까지는 비대면 수업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10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A colorized scanning electron micrograph of the SARS-CoV-2 virus.

출처NIAID

코로나 19는 소아와 젊은 층에서는 심각한 증상을 만들지 않거나 거의 무증상으로 넘어가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하지만 그런 경우라도 바이러스 전파 위험도는 줄어들지 않는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습니다.


메사추세츠 종합 병원의 라엘 욘커(Lael Yonker) 박사가 이끄는 메사추세츠 종합 병원과 소아 병원의 연구팀은 0-22세 사이 소아 청소년 192명(평균 10.2세)을 대상으로 바이러스 보유량을 연구했습니다. 


연구 대상자 가운데 49명은 급성 코로나 19 감염으로 진단되었고, 추가로 18명은 코로나 19 감염과 연관된 소아 다기관 염증 증후군(MIS-C)으로 진단 받았습니다. 연구팀은 증상이 경미한 소아 환자의 코와 인후두에서도 중환자실에 입원한 코로나 19 환자 만큼이나 많은 SARS-CoV-2 바이러스가 검출된다는 사실에 놀랐습니다.


소아에서 성인 만큼 심한 코로나 19 감염이 드문 이유는 바이러스가 침투하는 경로인 ACE2 수용체가 적어서라고 알려져 있지만, 사실 정확한 이유는 아직 잘 모릅니다. 


이번 연구에서도 ACE2 수용체는 나이에 따라 적어진다는 것이 확인되었으나 비인두(Nasopharyngeal) 바이러스의 양은 나이에 따라 별 차이가 없었습니다. 아마도 성인과는 다른 면역 반응 및 기저 질환이 거의 없다는 점이 영향을 미쳤을 것입니다.

이번 연구는 증상이 없거나 경미한 소아라도 바이러스 배출량은 줄어들지 않는다는 점을 보여줬습니다. 


연구에 참여한 코로나 19 환아 가운데 절반 정도만이 열이 있었고 나머지는 열이 없었습니다. 그리고 증상 발현 후 2일 후 바이러스 양이 제일 많았습니다. 이는 경미하거나 증상 초기에 많은 바이러스를 배출할 수 있음을 시사합니다.


이번 연구에 참여한 소아 중 절반 이상이 여러 세대가 함께 사는 저소득층이었습니다. 미국에서는 저소득층, 소수 인종의 코로나 19 감염률이 높은데, 이 경우 여러 세대가 함께 사는 경우가 많아 고위험군인 고령층 감염 위험성이 높습니다. 따라서 학교나 보육 시설이 감염 전파의 연결 고리가 되지 않도록 주의할 필요가 있습니다.


사실 이 점은 우리 나라도 다르지 않을 것입니다. 우리는 특이하게도 종교 집단을 매개로 한 감염이 많지만, 일단 학교를 중심으로 퍼지기 시작하면 할머니, 할아버지가 아이들을 대신 돌보는 비율이 적지 않은 만큼 걷잡을 수 없이 노령층에 전파될 수 있습니다. 


아마도 내년까지는 어쩔 수 없이 등교 제한 및 온라인 비대면 수업이 꼭 필요할 것 같습니다.


원문: APERTURE LABORATORIES


참고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