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ㅍㅍㅅㅅ

애플 투자자들이여, “승자의 저주”를 조심하시라

애플이 과연 그동안의 성과를 계속할 수 있을까?

72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 MarketWatch에 기고된 「Opinion: Apple investors: Watch out for the winners’ curse」을 번역한 글입니다.


10년 전 세계에서 가장 가치 있는 기업은 어디였을까? 만일 현재 시가총액 2조 달러 이상으로 가장 가치 있는 기업인 애플이었다고 생각했다면, 완전히 오산이다. 2010년 시가총액 1위 기업은 엑슨모빌이었다.


그 이후 다시 왕좌로 귀환했을까? 아니다. 엑슨모빌의 주가는 61달러에서 약 41달러로 떨어졌지만, 인플레이션은 물론 세금과 거래 비용을 감안하지 않고,배당금을 재투자했더라도 그 근처까지 가지도 못했다.​

최근 5년간 엑슨모빌 주가의 변화. 아아…ㅠㅠ

같은 기간 동안 저렴했던 미국 인덱스 펀드는 네 배의 수익률을 기록했다. 대형주 지수인 S&P 500을 추종하는 SPY(SPDR 500 Trust)와 모든 주가 지수를 추종하는 VTI (Vanguard Total Stock Market Index fund)가 그렇다. ​


다시 한번, 그보다 5년 앞선 2005년 세계에서 가장 가치 있는 기업은 어디였을까? 엑슨모빌이라고 생각했다면 2연패다. 실제로 2005년 초 시가총액 1위 기업은 제너럴 일렉트릭(GE)이었다. ​그 후 수익률은 어땠을까? 


-70%였다. 맞다, 사실이다. 인플레이션은 물론 세금과 거래 비용을 감안하지 않고, 배당금을 포함시키더라도 어렵다.​

제너럴 일렉트릭 5년간의 주가. 아아ㅠㅠ222

그 몇 년 전에는 어땠을까? 당시 주식시장에서 가장 큰 회사는 마이크로소프트였고, 2001년에는 잠시 대형 은행인 씨티그룹이 왕좌를 차지했다. 당시 마이크로소프트 주식을 샀다면 이후 대단히 심각한 결과로 이어졌을 것이다. 10년 이상 버텼다고 해도 지수보다 상당히 저조한 성과를 거두었을 것이다.


또한 2001년 시가총액 1위였던 씨티그룹에 투자했다면, 현재 -85%의 수익률을 기록 중일 것이다. 맞다, 정말이다. (그리고 다시 한번 말하지만, 현실에서 지불하는 모든 비용을 공제하기 전이다)


1980년대로 거슬러 올라가 보자. 주식시장은 기술주 호황을 예상한 듯하다. 왜냐하면 세계에서 가장 가치 있는 기업이 컴퓨터 제조업체 IBM이었기 때문이다. IBM의 중앙 컴퓨터는 큰 호평을 받았고, 타이프라이터도 만들었다. ​


이 모든 것이 게임처럼 보일지도 모른다. 애플의 주주와 지지자들은 IBM, GE, 엑손, 씨티그룹과는 전혀 다르다고 주장할 것이다. 의심의 여지가 없다. 맞다, 과거의 패턴은 무너지기 마련이고, 그렇게 될 수도 있다.​

과연 애플은 해낼 수 있을 것인가?!

하지만 SSRN의 기사 「The Winners Curse: Too Big to Succeed?」에 따르면, 세계에서 가장 가치 있는 기업은 장기 투자로서 효과가 없는 경향이 있다. 뿐만 아니라 각 부문별로도 시가총액이 가장 큰 기업들 역시 마찬가지였다. 이 연구를 자세히 살펴보자.

1950년부터 2010년까지, 모든 부문의 시가총액 1위 기업은 다음 해와 그다음 해에 부문 내 평균 주식보다 4% 가까이 저조한 수익률을 기록했다. 또한 지난 59년 동안, 미국 주식시장 내 12개 부문에서 시가총액 1위였던 기업은 부문 내 평균 주식에 비해 10연별 28% 기간에서 주가 하락을 겪었다.

이것은 지금 애플 주식을 사면, 향후 10년 동안 끔찍한 투자가 될 거라는 의미일까? 물론 아니다. 작고한 케이시 스텐겔의 말을 들어 보자.

절대로 예측해선 안 된다. 특히 미래에 대해서는 더 그렇다.

하지만 은퇴용 계좌에 애플의 비중이 상당하다면, 계산기를 두드려보기 바란다. 애플에 투자한 투자자들은 엄청난 주가 상승에 익숙해져 있을지 모른다. 애플은 지난 20년 동안 연평균 28%씩 상승했고, 올해에만 70% 이상 상승했으니 말이다.


​하지만 최근 몇 년 사이 많은 투자자들이 충분히 인식하지 못할 수도 있는 일이 일어나고 있다. 애플의 주가가 주당 순이익보다 훨씬 빠르게 상승하고 있는 것이다.


​5년 만에 애플의 주가는 100달러에서 500달러로 상승했다. 하지만 같은 기간 동안 주당 순이익은 9달러에서 13달러로 오르는 데 그쳤다. 애플의 주가는 향후 12개월 동안 예상 순이익의 33배로 거래되고 있으며, 2007년 이후 어느 때보다도 펀더멘털 대비 비싼 수준이다. 아이폰이 처음 출시되었을 때 애플은 지금보다 20분의 1 정도의 규모였고 성장의 여지도 충분했다.


​만일 앞으로도 애플이 1년에 28%의 수익률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한다면, 5년 안에 미국 최초의 2조 달러 회사가 아니라 세계 최초의 7조 달러 회사가 될 것이라고 장담하는 셈일 수 있다. 애플의 주가는 2015년 이후 예상 순이익의 11배에서 33배로 비싸졌다. 만일 위와 같이 예상한다면, 2025년 애플의 주가가 순이익 대비 99배까지 오를 것이라고 예상하는 것이다.


과연 그게 가능할까?

한 번 더 읽자. “절대로 예측해선 안 된다. 특히 미래에 대해서는 더 그렇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