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ㅍㅍㅅㅅ

5년간 나도 모르게 떼인 돈 받아주는 서비스: 3분 만에 세금환급 얼마 받을 수 있는지 알아보자

가난한 우리들, 환급받을 세금을 모르고 있다!

15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가난한 우리들은 환급받을 세금을 모르고 있다
고액체납자 중에는 100억 이상 세금을 안 내고 버티는 이들도 있다. 이만큼 떼어먹을 돈이 있다는 것부터 부럽다.

이들이 비싼 세무사를 써서 세금을 떼어먹는 동안, 우리는 받아야 할 세금도 돌려받지 못하고 있다. 우리는 세무사를 쓰지 않으니까.


아마 당신도 받을 돈이 꽤 될 것이다
월급쟁이들은 세금 다 뜯긴다고 억울하다고 말한다. 사실이지만 좋은 점도 있다. 어쨌든 직장인은 환급 하나는 제대로 받는다. 오죽하면 13의 월급이란 말도 있겠는가.

뒤져보면 각종 절세 수단도 많다.

하지만 프리랜서는 다르다. 정확히는, ‘직장인을 제외한 대부분’은 환급받을 돈을 받지 못한다. 직장인은 3.3% 사업소득 떼이는 이들을 부러워하지만, 이들 대부분은 세무 서비스를 받지 못하기에 세금 환급을 제대로 받지 못한다.


심지어 직장인인 당신도 못 받은 돈이 있을 가능성이 높다. 투잡으로 강의를 했다거나 대리운전을 했다거나… 직장에서는 이런 것까지 챙겨주지 않으니까.



일단 확인부터 해보자: 평균 20만 원 이상이 나온다
그렇다고 개인이 세무서를 찾아가 도움 받으려니 무엇부터 물어봐야 할지, 너무 정신이 없다. 홈택스에 접속하면 줄줄이 공인인증에 넘치는 메뉴에 머리가 하얘진다. 통상 최소 10만 원이 드는 세무대리인을 쓰는 건 어느 정도 소득이 있는 사람이 아니면 어렵다.

그리고 슬프게도 프리랜서 월 소득은 그다지 높지 않다.

하지만 삼쩜삼은 공짜로 얼마 환급 받을 수 있는지 알 수 있다. 그리고 몇만 원만 내면, 때로는 1만 원 이하로 세금을 환급받을 수 있다.

또 이게 너무너무 편하다.

이미 25만 명 이상이 사용했고, 평균 23만 원을 환급 받았다.

클릭 몇 번에 23만 원을 환급 받다니, 꽤 괜찮은 장사가 아닌가? 그리고 확인은 공짜다. 여기를 클릭하고 아래 페이지에 전화번호 한 번 입력하면 끝이다.



무려 5년간 못 받은 돈을 환급 받을 수 있다

‘아, 나 작년이랑 올해 회사 일만 했는데…’라고 손놓지 말자. 삼쩜삼을 사용하면 무려 5년간의 사업소득을 환급받을 수 있다.


사업소득이 무슨 대단한 사업을 벌여서 버는 돈이 아니다. 그냥 3.3% 떼고 받는 돈은 다 사업소득으로 잡힌다(…)

기타소득의 경우도 환급받을 수 있는 경우가 많다.

프리랜서 개념에 걸쳐 있는, 헤어디자이너, 대리기사, 학습지 교사, 배달 라이더 등, 특수고용직에 있는 사람도 모두 여기에 해당한다. 국내 인구 중 약 600만 명이 여기에 속한다. 여기에 5년간 이런 일을 해본 적 있는 사람, 덤으로 부업 형태의 일을 했던 사람을 생각하면 2,000만은 환급 대상에 속할 것이다.


알바한 기억이 있다면, 친구가 알바를 했다면 무조건 알아보자

그리고 특히 잊지 말아야 할 것, 알바다. 요즘 예전처럼 현금으로 알바비 주는 시대도 아니고, 많은 경우 알바도 3.3%를 떼는 경우가 많다. 그리고 당연히 환급받을 돈이 있을 것이다.


당신이 아니라면 주변 사람 중 알바나 프리랜서 경험이 있는 이에게 소개해 주자. 아마 그는 20만 원 정도를 환급받을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당신은 친구에게 20만 원을 벌게 해줬으니, 돼지고기를 넘어 소고기 한 번 정도는 얻어먹지 않겠나. 특히 연간 소득이 100만 원 미만이었다면, 특별 할인수수료, 1,000원에 신고 가능하다.


갑자기 튀어나온 서비스가 믿음이 안 갈 수도 있다. 하지만 삼쩜삼의 운영사는 나름 산업은행 등에서 수십억을 투자 받은 회사다. 그러니 못 믿는 셈 치고 일단 아래 링크 가서, 내 전화번호 한 번 남겨보자. 어차피 공짜고, 운 좋으면 몇십만 원이 그냥 생길 것이니.

※ 해당 기사는 자비스의 후원으로 제작되었습니다.


인물소개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